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킥보드에 눈 뜬 현대차, ‘킥고잉’도 투자

현대자동차가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시장에 등판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협력관계를 맺는 한편, 일부 지역에서는 자체 플랫폼을 선보이는 등 관련 사업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 운영사 올룰로는 8월14일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코오롱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킥고잉은 2018년 9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다. 출시 11개월 만에 25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한 상태다. 현재 서울시 강남구, 서초구, 마포구, 송파구, 성동구, 광진구와 경기도 성남시 판교 등에서 3천대 이상의 공유 전동킥보드를 서비스하고 있다. 누적 탑승 횟수는 120만회에 달한다. 현대차,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분야 꾸준한 투자 킥고잉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현대차와의 협력을 통해 공유 모빌리티 시장을 빠르게 키워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KST모빌리티, 현대·기아차로부터 50억 투자 유치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가 현대·기아자동차로부터 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투자를 통해 마카롱택시 사업 인프라를 확대하고,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플랫폼 기술을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대·기아차와 함께 택시 서비스 혁신을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KST모빌리티는 ‘택시의 프랜차이즈화’를 통한 모빌리티 서비스 혁신을 추구한다. 민트색으로 단장한 차량, 무료 와이파이·생수·마스크 같은 기본 편의물품, 전문교육을 이수한 드라이버, 사전예약 호출방식 등으로 차별화된 택시를 선보이고 이를 프랜차이즈 방식으로 개인택시 등에 보급한다는 구상이다. 택시 기반 유휴택시면허 매입 또는 임대, 가맹회원 모집 등의 방식으로 운행차량을 확대하고 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지난 4월 전용 예약 앱을 출시한 KST모빌리티는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운송가맹사업을 위한...

car hailing

현대·기아차, '인도 우버'에 3억달러 투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인도판 우버', 올라에 투자하고 인도 모빌리티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정체된 국내 모빌리티 시장 대신 공유경제 생태계가 이미 형성된 인도 시장에 진출해, 새로운 기회를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현대·기아차는 3월19일 인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기업 올라(Ola)에 역대 최대 규모인 3억달러(3384억원)를 투자하고 플릿(법인에 차량을 대규모 판매하는 것을 뜻함) 솔루션 사업 개발, 인도 특화 EV 생태계 구축,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등 3대 분야에서 상호 맞손 전략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측은 "동남아시아 그랩(Grab)과의 협력에 이어 인도 올라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기 위한 역량을 한층 제고하고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는 등 글로벌 공유경제 시장의 핵심 사업자로 위상을 강화하겠다"라고 전했다....

ai

신형 쏘나타에 올라탄 AI 비서 '카카오 아이'

카카오가 3월21일 현대자동차에서 선보이는 신형 쏘나타에 자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아이(i)’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운전자는 앞으로 주행 중 간편한 음성 명령을 통해 다양한 비서 기능과 차량 제어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2016년 카카오는 현대자동차와 기술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커넥티비티 시스템을 공동 개발해 왔다. 2017년 카카오 아이 음성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한 '서버형 음성인식’을 차량에 적용하기도 했다. 이때는 길찾기에만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됐다. 이번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뉴스 브리핑 ▲날씨 ▲영화 및 TV 정보 ▲주가 정보 ▲일반상식 ▲어학/백과사전 ▲스포츠 경기 ▲실시간 검색어 순위 ▲외국어 번역 ▲환율 ▲오늘의 운세 ▲자연어 길안내 등 10여개 이상이다. 운전석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르고...

기아차

카카오, 현대·기아차와 커넥티드카 만든다

카카오가 현대∙기아자동차와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서버형 음성인식’을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9월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70'에 적용한다고 7월24일 밝혔다. 카카오 아이는 음성인식 및 합성 기술, 자연어 처리 기술, 이미지 인식과 같은 멀티미디어 처리 기술, 챗봇과 같은 대화 처리 기술 등 다양한 카카오 AI 기술이 집결된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이다. 카카오는 앞으로도 확장성과 개방성이라는 기조 아래 자사 서비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파트너에 카카오 아이를 제공해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카카오 아이가 적용된 제품이나 서비스에는 기술 인증을 위해 ‘카카오 아이 인사이드(Kakao I Inside)’ 인증마크를 부여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에 적용되는 '서버형 음성인식’은 ▲운전자가 발화한 음성 데이터 및 위치 데이터를 카카오 음성인식 서버로 전송 ▲인식된 음성 정보를 카카오 지도 서버로 전송 ▲운전자 관심지점(POI : Point of Interest) 정보를 차량 내비게이션으로 전송하는 3단계 과정을 거친다. 운전자의 음성 데이터를...

iOS6

'시리 자동차'에 현대차 왜 빠졌나

애플이 6월11일 WWDC에서 iOS6를 발표하며 자동차에 아이폰을 연결해 3D 지도와 이를 이용한 턴-바이-턴 내비게이션 그리고 이를 음성으로 제어하는 시리를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0개월 내 벤츠, BMW, 아우디, 랜드로버, 재규어 등 유럽차와 GM, 크라이슬러 등 미국차, 토요타와 혼다 등 일본차 브랜드들을 통해 운전대에 시리 버튼을 넣는 등 아이폰을 차량 내 IT 허브로 이용하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안을 내놓았다. 이를 위해 애플은 3D 지도를 직접 개발하고 톰톰과 함께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개발해 운영체제에 집어넣었다.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는 대부분 참여한 데 반해 최근 세계적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현대자동차는 명단에 보이지 않는다. 국산 럭셔리 세단의 대명사인 현대 제네시스나, IT 기술이 집약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