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기업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KT의 사례 청취

지난 1월 22일, KT가 기업 트위터 @ollehkt 운영 6개월만에 팔로우어 1만명을 확보했습니다. 팔로우어는 트위터에서 자신을 따라다니며 글(트윗)을 구독하는 일종의 구독자 또는 친구입니다. 국내에서 기업 트위터 팔로우어가 1만명을 돌파한 것은 첫 사례로 꼽힙니다. KT는 지난해 7월 기업 트위터를 개설했습니다. 11월에는 기업 블로그도 열었지요. 대내외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기 위해 소셜 미디어 활용에 적극 나선 것입니다. 이후 6개월만에 트위터 팔로우어 1만명 돌파라는 기록적인 성과를 거둔 것입니다. 기업이 트위터를 운영하는 것은 책임과 부담이 따르는 일입니다. 과연 KT는 어떤 전략과 목표를 가지고 기업 트위터를 운영하게 된 것일까요. 또 트위터를 고객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이용하면서 어떤 변화가 있을까요. 트위터 생방송 '트위터러의 수다'를 통해 KT의 조주환 매니저와 대화를 나눴습니다....

SNS

"140자는 성에 안차요"...생방송으로 수다떠는 사람들

트위터, 미투데이 등 소셜 네트워트 서비스(SNS) 사용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140자만으로는 수다떨기 부족하다"며 또 다른 소통방식을 찾는 이들이 있어 화제다. 이들이 찾은 새로운 수다떨기 도구는 방송. 생방송으로 수다를 떠는 것이다. 블로거로도 이름을 날리고 있는 쥬니캡, 하이컨셉, 혜민아빠가 주인공이다. 이들이 생방송으로 수다를 떠는 방식은 간단하다. 트위터의 계정과 연동된 무료 생방송 서비스에 가입해 이를 이용할 뿐이다. 방송 장비라고 해야 웹카메라와 노트북만 있으면 끝이다. 일명 '소셜TV'라 부르는 이 서비스들은 별도의 프로그램 다운로드 없이 그냥 웹브라우저를 통해 상대방의 수다를 마음껏 경청할 수 있다. 누구나 방송을 시청할 수 있고, 트위터 사용자라면  '트윗'을 날리며 수다에 참여할 수도 있다. 트위터 사용자가 아니더라도 동영상 시청도 가능하다. 방송이라고 해서...

블로거

29일 홍대클럽에서 블로그축제가 열립니다

언제부터인가 블로거들의 오프라인 모임이 부쩍 늘었다. 커다란 장소를 빌려 수십명씩 뭉칠때도 있고 몇명이 소박하게 번개 모임을 갖기도 한다. 모르는 사람들이 모이기에 어색함이 왜 없겠냐마는 블로그라는 공통의 테마가 있어서인지 썰렁한 분위기는 그리 오래가지 못한다. 특정 주제에 '필'(feel)이 꽂이면 100분 토론같은 논쟁도 심심치 않게 벌어진다. 예정된 시간을 넘기기도 일쑤. 함께하는 맥주한잔의 시간도 빠지지 않는다. 이모임을 통해 얼굴을 자주봤던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지인 관계로 발전하기도 한다. 가끔씩은 커플도 만들어진다는 후문. 개인적으로도 가끔씩 블로거들의 이런저런 오프라임 모임에 다리를 걸친다. 시키면 말은하는데, 대부분 그냥 있다가 오는 편이다. 처음에는 어색했는데, 몇번 가보니 많이 익숙해졌다. 모임을 통해 알게된 분들도 꽤 늘었다. 블로그를 매개로한 소셜 네트워크는 이렇게 진화에 진화를...

블로거

블로거들의 눈에 비친 블로고스피어

"블로고스피어는 어떠해야 하는가?" 생각해보면 참 뚱딴지같은 질문이 아닐 수 없습니다. 블로고스피어는 '이래야 한다', '저래야한다'기 보다는 이럴수도 있고 저럴 수도 있는 문화 생태계이기 때문입니다. 한쪽으로만 튈 수는 없는게, 블로고스피어입니다. 그래도  공통된 주제는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예를 들면, 자기 목소리를 내는 것과 함께 타인과의 소통도 강화해야 한다든가 하는거죠. 물론 이런말들이 모든 블로거들에게 100% 적용된다고 볼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보편성을 지녔다는게 개인적인 생각입니다.사진: 혜민아빠 블로그지난 25일 저녁 혜민아빠님 주최로 열린 제12회 블로그포럼에서는 블로거들이 모여 2007년 블로고스피어에 대한 평가와 올해 전망을 주제로 수다(?)를 좀 떨었습니다. 정말이지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졌습니다. 이럴 수도 있고 저럴 수도 있는 블로고스피어의 특징을 그대로 보여주었습니다.노트북을 켜놓고 있던참에  이날 나온 얘기들을...

블로그

블로거 한명숙을 만나다

지난 8일  혜민아빠님이 <구글이야기>를 주제로 마련한 블로그포럼에는 열린우리당 한명숙 의원(전 국무총리)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포럼 시작전 혜민아빠님이 뜬금없이 "조금있다가 한명숙 의원님이 오신답니다"라고 말했는데, 사실 아무도 믿지 않았습니다. 근데 진짜로 오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많이 놀랬더랬습니다. 한 의원은 얼마전부터 해피한이란 블로그를 운영중인데, 블로그에 들어가보니 대한민국2.0이란 슬로건이 눈에 띄는군요. 참여, 공유, 개방으로 대표되는 웹2.0 개념을 정치와 접목시키려고 하는 것 같았습니다. 블로그외에 한 의원은 다음카페, 싸이월드, 플레이톡도 하고 있습니다. 한 의원은 이날 많은 말은 하지는 않았습니다. 공부를 하러왔다고 한 만큼, 듣고 메모하는데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러다가 한 의원은 포럼이 끝나갈 무렵 다음과 같은 말을 남기더군요. "고비용 저효율이 IT분야도 연계되는 것 같아요. 교육도 마찬가지고요 가만이 앉아서 일만하는 데서는 창의력이 나올수가...

구글

15인의 블로거가 펼친 구글뒤집기

인터넷 세상을 이야기할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메뉴는 바로 구글입니다.  국내  시장에서 영향력이 아직은 크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구글의 흥행성 만큼은 가히 '업계 선두권'이라 할만하지요. 블로고스피어에서는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보다도 많은 인기를 누리는게 바로 구글입니다. 요즘에는 '구빠'라는 말까지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지요. 기자들끼리 만나도 구글 얘기 참 많이합니다. 긍정적인 의견이 많지만 틈틈히 "너무 환상적으로 보는것 아니냐?'란 비판적인 견해도 엿보입니다. 구글이 절대선이 아닌 이상, 비판적 구글읽기는 당연하다 할 수 있습니다. 긍정적인 것과 부정적인 것을 함께 바라볼 수 있어야 제대로된 구글읽기가 가능할테니까요. 이런 가운데 지난 8일 책블로거로 유명한  혜민아빠님이 <구글이야기>를 주제로 블로그포럼을 열었습니다. 구글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접하고 싶은 마음에, 저도 한자리 차지하고 앉았습니다. 참석자:혜민아빠 , 블로그나라, hoogle , 작은인장, 주성치 , typos , 크리티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