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amc

파라마운트, "영화 개봉 후 2주 안에 안방까지 배급"

미국 영화 산업이 한차례 변화를 겪는다. 극장 개봉부터 안방 관람까지의 출시 간격이 줄어들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7월8일(현지시각) “파라마운트가 극장 상영 후 2주 안에 스트리밍이나 VOD로 서비스할 수 있도록 메이저 극장 체인 두 곳과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보도했다. 파라마운트는 오는 10월 개봉 예정인 ‘파라노멀 액티비티: 고스트 디멘시오’ 등 저예산 호러 영화 2편을 극장 체인 AMC 시어터스와 시네플렉스에 배급할 계획이다. 파라마운트는 1912년 설립된 미국의 대표적인 영화 제작·배급사인 만큼, 이번 소식은 영화 산업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앞으로 미국 영화 산업의 ‘홀드백’ 기간이 전면적으로 단축되는 쪽으로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 홀드백은 극장 상영 후 2차 윈도우(매체, 시청 플랫폼)에 영화를 배급하기까지 일정한 기간을 두는 시스템이다. 홀드백 기간을...

FM

유료 영화다운로드 서비스

씨네21i에서 '즐감'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 되고 있는 영화 유료다운로드 서비스가 언론으로부터 그 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이끌어내며 주목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KTH에서도 FM(Fine Movie)이라는 이름의 비슷한 서비스를 하고 있어서 그동안 불법 콘텐츠 유통의 온상으로 문제시 되어져 왔던 온라인 영화 다운로드 시장이 형성되어갈 태세이다. 몇몇 흥행에 성공한 영화들이 이 온라인 유료 영화다운로드 서비스로 의미있는 수준의 매출을 올린 결과를 보여주게 되어 그 가능성에 관련 업계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이런 결과가 앞으로 우리의 온라인 영화시장을 낙관적으로 바라보기에는 성급한 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씨네21i에서 내놓은 '2달여만의 30만건 사용'이라는 성공적인 숫자 중에는 일부 이용자들의 실수에 의한 것이 상당수 포함되어져 있다는 점은 작은 것이라 치더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