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IoT

SKT,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IoT 기능 탑재

SK텔레콤이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에 홈 IoT 기기를 자동차에서 원격 제어하는 '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 집에서 자동차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Home to Car)' 서비스를 탑재했다. SK텔레콤은 자사 스마트홈 시스템과 기아자동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유보(UVO)를 연동하는 방식으로 카투홈·홈투카 서비스를 탑재했다. 터치 화면 조작이나 음성명령을 통해 해당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카투홈 서비스는 K7 프리미어 차량에서 스마트플러그, 가스차단기, 조명, 에어컨, 보일러 등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 외출모드, 귀가모드를 설정하면 터치 한 번으로 여러 개의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외출모드에 에어컨, TV, 보일러, 조명, 가스차단기 등을 묶어 놓고 '외출모드' 버튼을 터치하거나, "카투홈, 외출모드"라고 음성명령을 내리면 설정된 기기들을...

IoT

"아리야 지니야, 자동차 시동 걸어줘"

SK텔레콤과 KT가 집안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로 차량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를 내놓았다. 집에서 나가기 전 미리 시동을 걸고 에어컨을 틀어 차량 온도를 낮출 수 있다. 업체별로 자사의 'AI 플랫폼'을 차량과 연결하는 서비스를 지속해서 내놓으면서 본격적인 '커넥티드카'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과 KT는 7월24일 현대·기아자동차와 연동되는 홈투카 서비스를 출시했다. 현대차 블루링크·기아차 UVO와 SK텔레콤 '누구'·KT '기가지니'를 연동시켜 집에서도 차량을 음성으로 편하게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시동 켜고/끄기 ▲문 열림/잠금 ▲온도 설정 ▲비상등 및 경적 울림 ▲전기차 충전 등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집에서 아리 혹은 지니를 불러 "차 온도를 20도로 맞춰줘"라고 하면 차량의 시동이 걸리고 온도를 조정해 주행...

IoT

서울모터쇼, '커넥티드카'로 자동차 미래 그리다

'커넥티드카'는 '바퀴 달린 스마트폰'이라 불린다. 자동차와 IT 기술을 융합해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커넥티드카는 자동차의 미래로 꼽힌다. 지난 3월30일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도 이러한 경향성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카넥티드카는 자율주행과 더불어 IT와 자동차 간 결합의 접점에 있는 대표적 첨단기술로 소개됐다. 커넥티드카의 현재와 미래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를 주제로 삼았다. 현대자동차는 커넥티드카 기술의 현재와 선행 기술을 선보이며 자동차의 미래상을 제시했다. 현대차가 그리는 미래는 자동차 자체가 생활이 되는 '카 투 라이프'이다. 자동차에서 가정, 사무실, 도시까지 하나로 연결돼 차와 사람이 지속적으로 상호작용하는 사회를  내다보는 것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날 행사에서 커넥티드카의 서비스 방향성을 공개했다. ▲선제적 안전, ▲지속 발전하는 편리함 ▲이용 및 관리 비용의 절감 ▲연결을 통한 시간 효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