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EV

중국, 2018년부터 553개 차량 모델 생산 중단

중국이 2018년부터 553개 차량 모델 생산을 중단한다. 중국의 만성적인 대기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꺼내든 카드로, 어느 정도 실효성이 있을지 주목된다. <신화통신>은 중국 정부가 1월1일부터 정부의 연비 소비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한 승용차 553개 모델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생산 중단 목록에는 GM의 쉐보레 SGM7161DAA2 세단, FAW 폭스바겐의 아우디 FV7145LCDBG 세단, 베이징 벤츠의 Benz BJ7302ETAL2 세단 등 총 553개 모델이 지목됐다. 중국이 금지 차량의 목록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체 승용차 시장을 감안하면 적은 숫자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대기 오염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만큼 자동차 업계에는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은 대기오염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지난...

전기차

중국, 화석연료차 생산 중단 준비 중

중국이 본격적으로 전기차 시대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중국이 화석연료차의 판매 및 생산 중단을 준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9월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씬 구오빈 산업정보기술부 총리는 지난 토요일 텐진에서 열린 자동차 포럼에서 중국 당국이 화석연료차의 생산 및 판매를 중단하기 위한 일정을 각 부처와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 중국은 신에너지차 의무생산 할당제도를 도입했다. 중국 내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2018년부터는 전체 생산량 중 8%를 전기차로 생산해야 하며 할당량을 채우지 못할 경우 벌금을 내야 한다. 전기차 구매시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은 특히 중국 내 전기차 시장 규모를 키우는 데 일조했다. 외국 제조업체의 시장 진입을 차단하는 효과를 내기도 했다. 중국의 전기차 정책은 대도시의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아직 뚜렷한 선두주자가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