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교육

화웨이 "기술을 통한 '디지털 포용' 강화하겠다"

화웨이는 중국 상하이에서 연례 글로벌 ICT 컨퍼런스 '화웨이 커넥트 2020'을 개최하고 디지털 격차 해소를 목표로 진행하는 장기 프로젝트 '테크포올(TECH4ALL, 모두를 위한 기술)'을 확대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케빈 장 화웨이 ICT 인프라 부문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테크포올: 기술을 통한 디지털 포용 강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화웨이는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협업하며 기술 등을 통해 교육과 환경 보호 등의 영역에서 디지털 포용을 촉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을 통한 디지털 포용 교육 화웨이의 테크포올 이니셔티브는 기술을 통해 교육의 형평성과 수준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 예로, 화웨이는 중국에서 100여개 이상의 교육 파트너들과 함께 '언제나 배우는 교육 연합'을 출범시켰다. 이 단체는 5천만명 이상의 학생들이 온라인을 통해...

5G

코너에 몰린 화웨이 "美 반도체 제재 풀어달라....글로벌 파트너십 구축"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으로 주력사업인 5G 통신장비와 스마트폰 시장에서 코너에 몰린 화웨이가 전세계 협력사들과 함께 새로운 가치 사슬을 함께 창출하자고 제안했다. 특히 통신장비에 들어가는 칩은 재고가 충분하지만, 스마트폰용 칩은 해결 방안이 필요하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미국의 반도체 회사인 퀄컴이 칩을 준다면 자사 스마트폰 등 핵심 제품에 쓰겠다고 공개 제안을 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미국 정부에 대해 직접적으로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제재를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궈핑 화웨이 순환 회장은 23일 중국 상하이에서 연례 글로벌 ICT 컨퍼런스인 '화웨이 커넥트 2020'에서 이러한 내용을 언급했다. 화웨이 최고경영진이 미국의 제재에 대해 직접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궈 회장은 미국 정부의 제재에 대해 "엄청난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생존 자체가 화웨이의 주된 목표가...

ap

스마트폰 머리, 퀄컴이 가장 많이 팔아...삼성은 5위

스마트폰의 머리에 해당하는 모바일 AP 시장에서 퀄컴이 1위 자리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은 5위로 밀려났다. 2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 세계 AP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13%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5위를 기록했다. 점유율이 전년 동기 대비 약 3%포인트 감소하며 3위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퀄컴은 전년 동기 대비 점유율이 약 3%포인트 감소했지만, 29%의 점유율로 1위를 수성했다. 대만의 미디어텍은 26%의 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중국 화웨이 자회사 하이실리콘, 애플이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2분기 AP 시장 전체 규모는 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 시장이 축소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닐 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부사장은 "퀄컴의 점유율이 감소한 데에는 전체적으로 시장이 감소한 것도...

미국

중국, 화웨이 제재 보복 시작?…"美 업체 블랙리스트 올렸다"

중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에 맞서 보복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신뢰할 수 없는 기업(블랙리스트)'에 미국 통신장비업체 시스코를 포함시켰다. 해당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업은 중국으로부터 물건을 살 수도, 팔 수도 없어지며 기업 임직원의 중국 입국이 제한되거나, 거류 자격이 취소될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시스코가 오랜 기간 납품을 했던 중국의 국영통신업체들과의 계약이 끊겼다며 시스코에 대한 보복 조치는 이미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은 블랙리스트를 아직 공개하지 않았지만, 현재 후춘화 부총리가 명단을 최종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중국 정부 내부에서도 이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 듯 보인다.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담당하는 류허 부총리는 미국의 더 큰...

미중 갈등

[이슈IN]한일 수출규제와 꼭닮은 미중 화웨이 반도체 수급차단

미국의 안보와 경제적 위기로 떠오르고 있는 중국 기술 굴기의 대표 기업 화웨이가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15일(현지시간)부터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반도체 제재가 시작되면 그야말로 치명적입니다. 미국 상무부는 이날부터 미국의 소프트웨어나 장비를 사용해 생산하는 반도체를 사전 승인 없이 화웨에 공급하지 못하게 합니다. 사실상 미국의 기술이 들어가지 않은 반도체는 없다고 하니, 화웨이는 앞으로 반도체를 구할 수 없게 됩니다. 그들의 통신장비나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 생산이 막히는 겁니다. 업계에서는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를 대비해 6~8개월 어치의 반도체 재고와 2년 어치의 핵심 반도체 부품을 확보해 놨다고 합니다. 내년 상반기까지는 그럭저럭 버틸 수 있다지만, 공급 자체가 불안해지는 상황에서 화웨이 통신장비를 구매해 사용할 고객들은 떨어져 나갈 수 밖에 없습니다....

os

안드로이드 대신 독자 생존 택한 화웨이

화웨이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독자 노선을 택했다. 미국 정부의 제재로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활용이 어렵게 되자 자체 개발한 '훙멍OS(Harmony OS)'를 내년부터 자사 스마트폰에 탑재하기로 결정했다. 리처드 위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 CEO는 10일 화웨이 개발자 컨퍼런스(HDC)를 통해 "내년부터는 훙멍OS가 탑재된 스마트폰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올 12월 훙멍OS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 베타 버전을 배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로 안드로이드 OS 활용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5월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이후 화웨이는 오픈소스 라이센스 방식인 안드로이드 OS(AOSP)를 이용했지만 구글의 기술 지원이 중단됐고, 구글플레이 스토어를 비롯해 지메일, 유튜브, 크롬 브라우저...

미밴드5

중국산 웨어러블이 온다

화웨이와 샤오미가 국내 웨어러블 시장 공략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8일 각각 스마트밴드 신제품을 한국 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외산폰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한국 시장에 스마트폰 대신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웨어러블 제품을 전략적으로 앞세우는 모습이다. 스마트밴드 앞세운 샤오미·화웨이 샤오미는 지난 8일 온라인을 통해 10주년 기념 특별 행사를 열고 스마트밴드 '미밴드5'를 오는 15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공개된 미밴드5는 전작보다 20% 커진 1.1인치 AMOLED 다이내믹 디스플레이, 개선된 심박수·수면 모니터링, 피트니스 추적 시스템, 새롭게 추가된 여성 생리 주기 추적, 스트레스 관리, 셔터 원격 제어 등 개선된 성능과 기능을 담았다. 배터리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14일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가격은 3만9900원이다....

SK하이닉스

'화웨이 제재' 삼성전자-SK하이닉스, 타격 아닌 수혜가 예상되는 이유

미국 정부의 중국 화웨이(Huawei) 제재 '디데이'(9월 15일)가 엿새 앞으로 다가왔다. 제재안이 발효되면 미국 기술이 사용된 제품을 화웨이에 팔거나 화웨이가 만든 제품을 받는 기업들 모두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사실상 중국 외 화웨이 납품사들과 화웨이와의 거래가 중단되는 것으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도 적지 않은 파급이 예상된다. 이번 제재는 지난 5월 1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화웨이를 제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시작됐다. 화웨이와 그 계열사에 제품을 공급하는 미국 업체는 미국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지난 8월 17일에는 화웨이에 수출하는 제품에 미국의 기술이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추가 제재안도 발표됐다. 삼성·SK, 화웨이 매출 비중 연 8조원 달해 '세컨더리 보이콧'을 우려한 각국 기업들은 화웨이와의 관계를...

5G

삼성전자의 버라이즌 ‘8조딜’, 액수 그 이상의 의미

삼성전자가 미국 통신사업자 1위 버라이즌(Verizon)에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한다. 8조원 규모로 국내 기업의 글로벌 통신장비 공급 계약 사상 최대 액수다. 이번 ‘메가딜’은 단순히 매출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 내 1위 사업자의 장비 공급사로서 글로벌 장비 생태계를 주도할 ‘키’를 잡게 됐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7일 삼성전자 미국법인이 버라이즌에 5G 무선통신 솔루션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계약 규모는 총 66억 달러(7조9000억원)로, 지난 6월 30일부터 2025년 12월까지 5년 6개월간 이어진다. 담당 부서인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가 지난해 4조9000억원의 매출을 거뒀는데 이를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이번 수주는 삼성전자의 통신장비 계약 역사상 큰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시장 규모만 2500억 달러(약 300조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미국...

5G

프랑스·독일 등 유럽국가 "5G 전략은 주권에 기반...화웨이 배제 안 해"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프랑스와 독일 등 일부 유럽 국가는 5G 구축에 화웨이 통신장비 배제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 화웨이 측 또한 이러한 국가들의 동향을 대외적으로 알리는데 적극 나서고 있다. 유럽 주권 강조한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 이후 "프랑스는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왕이 부장과의 면담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차세대 5G 모바일 시장에서 화웨이를 포함한 어떤 회사를 배제하지 않겠지만, 5G 전략은 유럽 주권에 기반을 둔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8월 11일부터 15일간 체코, 슬로베니아, 오스트리아, 폴란드 등 동유럽 우방국들을 연이어 방문하며 화웨이 제재에 참여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