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4G

전화·문자 되고, 이메일·SNS 안 되고…‘라이트폰2’ 공개

전화를 받고 걸 수 있지만 전화번호는 최대 9개까지만 저장할 수 있다. 문자나 이메일은 확인할 수 없고 블루투스 기능조차 없다. 지난해 '라이트'라는 신생 업체는 미니멀 라이프를 위해 통화 기능만 탑재한 휴대폰 '라이트폰(The Light Phone)'을 내놨다. 스마트폰으로부터 떨어진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된 라이트폰은 전화를 받거나 걸고, 시간을 확인하는 것 외의 다른 기능은 사용할 수 없는 제품이었다. 올해 후속작 '라이트폰2'는 기능이 좀 더 추가됐다. 무려 4G LTE를 지원하는 모델이다. 전작은 10자리 숫자 키패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었다. 라이트폰2는 통화 외 다른 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새롭게 e잉크 터치스크린을 채택했다. e잉크는 흑과 백, 두 가지 색상 표현만 가능하다. 라이트폰2는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고 알람, 연락처를 저장할 수...

hp

[블로터 10th] 2006 vs 2016: 모바일

■ 블랙베리 10년 전만 해도 스마트폰은 없었다. 대신 오늘날 스마트폰과 유사한 기능을 선보였던 게 바로 PDA(Personal Digital Assistant)였다. 그 당시 PDA는 일정관리부터 시작해 사진도 찍을 수 있고, 필요에 따라 간단한 문서작성까지 할 수 있는 만능 비서였다. MS '윈도우CE'나 '심비안' 같은, 1990년대 태생에게는 다소 낯설게 들리는 운영체제를 탑재했다. 2007년 가트너가 발표한 ‘2006년 전세계 PDA 출하량 및 기업별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그 해 출하된 PDA는 약 1770만대에 이른다. 당시만 해도 PDA는 성장 가능성이 있는 분야로 리서치인모션(RIM), 팜, HP가 이끌었다. 그러나 세월은 야속한 법. 10년 사이 리서치인모션(RIM)은 ‘블랙베리’로 이름을 바꿨으며, 팜은 HP에 인수됐고, HP는 모바일 사업을 포기했다. 2007년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PDA는 자리를 내주었다. ■...

구글

구글 프로젝트 아라 "낙하 실험, 장난이었어요"

구글이 조립식 스마트폰 프로젝트 ‘아라’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하루 전 구글은 아라의 출시일을 2016년으로 미뤘는데, 그 이유가 떨어뜨리면 산산조각난다는 것이었다. 이 이야기의 출처는 구글 프로젝트 아라의 공식 트위터였다. 아라는 뼈대가 되는 엔도 위에 부품을 밀어넣는 구조인데, 스마트폰을 떨어뜨리면 각 부품이 흩어져버린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하루만에 제법 심각한 추측들을 낳았다. 내구성 문제와 접점에 대한 불안감, 그리고 조립식 스마트폰에 대한 회의로까지 이어졌다. 구글도 이런 반응에 놀랐나보다. 하루만에 다시 트위터를 통해 ‘농담이었다’는 반응을 냈다. 프로젝트 아라의 트위터는 “실제로 낙하 실험을 하지 않았고, 모듈 내구도에 대한 설게 해결책도 갖고 있다”고 해명했고, 해시태그로 농담이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사실 제품을 떨어뜨렸을 때 모듈이 분리되는 것에 대한 해결책은...

HD보이스

드디어 빗장 푼 'VoLTE'

VoLTE를 통한 데이터 음성 통화가 이제 제 자리를 찾았다. 통신 3사는 8월4일부터 서로 다른 통신사 사이의 통화에도 VoLTE를 쓸 수 있도록 망을 연동했다. 이 통신 선로가 뚫리는 데 꼬박 2년이 걸렸다. VoLTE가 뭐길래 음성 신호는 자체 코덱으로 압축되고 기지국을 거쳐 교환기로 전해진다. 교환기는 상대방의 통신사를 연결한 뒤 다시 기지국을 통해 목소리를 단말기로 전달한다. 기존 음성 통화나 VoLTE나 큰 틀이 달라지지는 않는다. 다만 그 과정이 달라지는 것이다. 이제까지 이동전화의 음성통화는 일반적으로 음성 통화 전용의 서킷 망으로 연결됐다. 서킷 망은 신호를 순차적으로 받고, 다시 순차적으로 전송하는 망이다. 이 망은 단말기와 상시 연결되어 있고, 신호가 순차적으로 나오고 들어가기 때문에 앞뒤가 바뀌지 않아 음성...

갤럭시폴더

삼성도, LG도…폴더형 스마트폰 경쟁 막 오르나

삼성전자가 폴더형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이름은 ‘갤럭시 폴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더를 두고 “편안하고 익숙한 폴더형 디자인에 인터넷 검색과 메신저, SNS 등 자주 쓰는 스마트폰의 기본 기능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3.8인치 화면은 800×480 픽셀의 WVGA 해상도를 낸다. AMOLED는 아니고, TFT 방식의 LCD다. 프로세서는 1.2GHz 쿼드코어, 통신은 150Mbps의 속도를 낼 수 있는 LTE-A와 3G를 고를 수 있다. 갤럭시 폴더는 통신 모뎀에 따라 두 종류로 나뉘어 출시된다. 저장공간은 8GB이며, 필요에 따라 마이크로SD카드 슬롯으로 확장할 수 있다. 카메라는 뒷면 800만화소, 앞면 200만화소 센서를 갖고 있다. DMB도 된다. 단축키와 천지인 키패드 등 폴더 모양의 피처폰들이 갖고 있는 기본 요소를 모두 갖춘 스마트폰이다. 삼성전자는 잊을만 하면 한 번씩 폴더 스마트폰을 내놓는다. 2013년에는 ‘갤럭시 골든’이라는 이름의 폴더 스마트폰을 처음 출시했다. 이 제품은...

AWS

[BB-0327] SKT, ‘갤럭시S5’ 공식 출시

SKT, ‘갤럭시S5’ 공식 출시 SK텔레콤이 3월27일 아침부터 공식 온라인 쇼핑몰 ‘T다이렉트’에서 삼성전자 ‘갤럭시S5’를 선보였습니다. 출고가는 86만6800원입니다. 보상기변과 번호이동으로 제품을 살 수 있습니다. 오늘부터 5월19일까지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단말기 값 10만원을 미리 빼주는 ‘착한 할인’이 진행됩니다. 착한 할인에 더해 ‘착한 기변’을 통해 2년 약정을 맺으면 할부 지원금 10만원을 줘서 66만6800원에 제품을 살 수 있게 됩니다. 색상은 차콜블랙과 쉬머화이트 두 종류입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5를 소개할 당시 4가지 색을 선보였지만, 나머지 색상들은 아직 출시되지 않았습니다. [T다이렉트] 트위터 사진에도 '태그'하세요 트위터가 3월26일(현지시각) 사진에 등장한 사람에 태그를 달 수 있는 기능을 선보였습니다. 사진 1장에 최대 10명까지 태그를 달 수 있습니다. 태그는 트위터 메시지 140자 제한에 포함되지...

kt

피처폰의 재발견, ‘고3폰’

피처폰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한때 효도폰 정도로만 남아 명맥을 유지하던 피처폰은 다시금 특수를 타고 있다. 이른바 '고3폰' 얘기다. 휴대폰 없이 살 수는 없지만 기능 많은 스마트폰은 득보다 실이 더 많다고 느끼는 사회 분위기를 타고 세상에 나왔다. 하지만 요즘 피처폰을 쓰는 일은 쉽지 않다. 이미 휴대폰 매장에 가도 피처폰은 선택조차 쉽지 않다. 또한 멀쩡히 쓰던 스마트폰을 두고 피처폰을 또 구매하는 것도 부담이다. 제조사나 통신사도 이 점을 노리고 있다. 마케팅이라고 하긴 멋쩍지만, 적어도 원하는 고3 가입자들에게는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주겠다고 나섰다. 통신사로서는 가입 기간을 유지시키는 수단이기도 하지만 수험생들은 장기적으로는 수학능력시험이 끝난 이후 곧장 월 요금이 높은 스마트폰으로 돌아설 중요한 고객이다....

lcd

삼성 디스플레이로 보는 휴대폰 변천사

삼성전자의 기업블로그 삼성투모로우가 삼성 스마트폰의 역사를 다룬 인포그래픽 시리즈를 공개하고 있다. 12월26일까지 3편이 공개됐는데, 1·2편은 자랑에 가깝고 3편인 '디스플레이 진화'편이 좀 흥미롭다. 디스플레이 사업을 갖고 있는 삼성전자에 디스플레이의 발전은 곧 휴대폰의 발전과 연결됐기 때문이다. 큰 화면을 쓰려면 목적이 명확해야 하고 합당한 이유가 나오면 그에 맞는 디스플레이 패널과 프로세서, 콘텐츠가 필요하다. 휴대폰 그리고 스마트폰의 발전에 그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고, 이를 대변하는 것이 화면 크기이기도 하다. 삼성투모로우의 인포그래픽을 통해 휴대폰 시장의 발전사를 돌아보자. 참고로, 삼성이 예로 든 기기의 모델명은 모두 SK텔레콤용 기기다. 삼성전자가 처음 휴대폰을 만들었던 1988년엔 휴대폰에는 숫자, 그러니까 전화를 걸 때 누르는 전화번호를 보여주는 수준의 액정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수화기를...

규칙

영상회의 예절, 나라마다 다르네

'휴대폰 전원 끄기.’, '옆사람과 떠들지 말기.’ 극장에서만 지켜야 하는 예절이 아니다. 사업을 위해 부득이하게 영상회의를 할 때에도 지켜야 할 예절이다. 통합 커뮤니케이션 솔루션 업체인 폴리콤은 10월28일 ‘기업의 영상회의 사용 용도 및 회의 에티켓’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폴리콤은 시장조사기관인 레드쉬프트 리서치와 함께 미국, 호주,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인도, 폴란드 등 12개국 1205개 기업 의사 결정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영상회의 도중 가장 피해야 할 행동으로 '회의 도중 휴대폰 전원을 안 끄는 것(58%)’이 꼽혔다. 영상 회의 도중 휴대폰 벨소리가 들리면 회의 집중력이 깨진다는 이유에서다. 설문 응답자들은 '대중 교통을 이용해 이동할 때나 매장과 같은 부적절한 장소에서 회의를 진행하는 것'(52%), '회의 도중 멀티태스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