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3D 프린터

[2018메이커] 전신 슈트 장착한 슈퍼히어로를 꿈꾸다

재미난 물건, 재미난 일, 재미난 일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는 9월 이들과 함께 모여, 만드는 이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을 엽니다. 메이크 코리아가 미리 만난 축제의 주인공과 작품을 메이커 페어 서울에서 직접 만나보세요. 가슴 깊은 곳에 무엇인가를 만들고픈 열망을 간직한 어른이, 꿈 많은 청소년과 어린 친구들을 모두 초대합니다. 아이언맨, 배트맨, 007 등 소위 ‘장비빨’로 적들을 무찌르는 슈퍼히어로를 동경하던 한 남자가 있었다. 결국에는 덕질을 넘어 직접 히어로들이 장착할 법한 기어들을 만들어내기 시작했으니. 3D 프린팅 플랫폼 3DPPMP(3D Printed Plastic Model Platform)의 운영자 김장호 메이커의 이야기다. 김장호 메이커의 특기는 3D 프린터로 부품을 출력하고 모터와 제어기를 연결해 변신로봇 팔을 만들어내는 일이다. 살아 있는...

3D 프린터

"인더스트리 4.0으로"…3D 프린팅의 현주소와 미래

30년. 3D 프린팅 기술이 지나온 시간이다. 낙관과 비관의 교차 속에 3D 프린팅은 더디지만 미래 산업 변화의 초석을 쌓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AI), 클라우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과 융합돼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평가받는다. '버즈워드'에서 현실의 용어가 된 3D 프린팅의 현주소와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지난 6월27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인사이드 3D프린팅 컨퍼런스&엑스포'가 열렸다. 올해로 5회차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신도리코와 한일프로텍을 비롯한 국내외 주요 기업 90개사, 300부스 규모로 개최됐다. 27일 컨퍼런스 기조연설에 나선 아비 레이첸탈 엑스포넨샬웍스 회장은 "향후 5~10년 동안 적층 제조(3D 프린팅)를 통해 거의 모든 산업 분야에서 시장 파괴가 일어날 것이며 3D 프린팅 업계가 연평균 25% 이상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는 3D...

3D 프린터

"돈 없어 전자의수 못 쓰는 세상은 안 만들어야죠"

초저가·원스톱 전자의수 제작사 만드로 이상호 대표 인터뷰 만드로는 전자의수에 관한 모든 것을 소비자에게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기업이다. 제작 전반부터 충전 거치대와 같은 부속기재 그리고 구동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관련 서비스까지 전부 개인 맞춤으로 말이다. 심지어 제작·서비스 비용도 2천만원대에서 149만원까지 무려 10배 이상 낮췄다. 2015년부터 지금까지 전자의수 하나만 바라보고 제작해온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는 현재 매달 주기적으로 요르단에 출장을 오갈 정도로 바쁜 몸이 됐다. 그들만의 전자의수 메이킹 스토리를 들었다. 제작비용 절감액수가 대단한데요. 어떻게 저게 가능한가요? 우리는 만드는 사람들이라서요. 다 우리 기술로 만들었어요. 센서와 회로, 기계적인 부분 그리고 사람이 착용하는 소켓까지 다요. 3D 프린터로 인쇄해 사용하는 등 전부 예전에 만들지 않던 방식으로 새로 만든 덕분에...

3D 프린터

스트라타시스 "3D 프린팅, 시제품 넘어 완제품으로"

"3D 프린팅 적용이 더딘 이유는 혁신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3D 프린팅 기술이 세상에 나온 지 30년이 지났지만 시장 성장 속도는 더디다. 시제품 제작 분야에서는 3D 프린팅이 활발히 활용되고 있지만, 완제품 제조나 제조 공정에 사용되는 도구를 만드는 제조용 툴링 분야에 있어서 적용률은 낮다. 기존의 제품 제조 과정 전반을 통째로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기술 혁신이 일어나기 위해선 기존 관성을 깨는 의식의 변화가 있어야 하며 새로운 기술에 대한 확신이 수반돼야 한다. 3D 프린팅 기업 스트라타시스는 12월1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신 3D 프린팅 기술에 대한 소개와 함께 한국 시장 사업 확장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황혜영 스트라타시스코리아 지사장은 3D 프린팅 도입이 더딘 이유를 기업들이 기존의...

3D 프린팅

[현장] '에듀테크 박람회'서 둘러본 교육 트렌드 6가지

제 13회 '교육 박람회'가 1월13일 코엑스에서 개최됐습니다. 교육 박람회에는 주로 초·중·고등학교 교사, 교직원, 학부모, 학생, 대학 교수, 교육 관련 기업 등이 참여하고 있는데요. 지난해에는 2만6천여명이 다녀갔다고 하네요. 올해는 처음으로 '에듀테크 코리아'라는 부제가 붙었습니다. 교육과 기술을 결합한 산업을 에듀테크(Edu-Tech) 혹은 에드테크(Ed-Tech)라고 부르는데요. 2016년에는 그만큼 교육을 주제로 한 새로운 기술을 많이 볼 수 있다는 의미겠지요. 이번 컨퍼런스에는 총 137개 기업이 참여했다고 합니다. 그 중 눈에 띄는 기업을 6가지 트렌드로 나눴습니다. 한번 살펴볼까요? 1. 소프트웨어(SW) 교육 먼저 SW 교육 관련 부스가 눈에 띕니다. SW 교육을 직접 체험하는 곳이나 교사에게 SW 교육이 무엇인지 알려주는 세미나도 여기저기 많이 보였습니니다. 스마트교육 학회도 동시에 개최돼서 SW 교육을 진행하는 교사들의...

3D 프린팅

"3D 프린터로 더 강력한 세라믹 소재를"

3D 프린터로 기존 제조방식보다 더 강력한 세라믹 소재의 물질을 만들 수 있게 됐다. 3D 프린팅을 활용해서 만들어진 세라믹 소재는 기존 방식으로 만들어진 세라믹 소재보다 높은 강도와 경도를 가지고 있으며, 고온에서도 훨씬 잘 견딘다. 지난 1월1일(현지시간) <엔가젯>은 첨단과학을 연구하는 HRL랩 연구자들이 훨씬 튼튼하고 고온에도 잘 견디는 세라믹 물질을 만들어내는 3D 프린팅 기법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세라믹 소재로 된 물체를 만들 때는 세라믹 분말에 열을 가해서 굳히는 방식을 사용했다. 그러나 분말을 가열하는 방식은 물체에 미세한 균열을 만든다. 이는 결국 세라믹 소재의 내구도가 낮아지는 원인이 된다. HRL랩의 연구자들은 '프리 세라믹 폴리머(pre-ceramic polymers)'라는 소재를 개발해서 이 문제를 해결했다. 새로운 방법은 기존 3D 프린터에서 많이 사용하고...

3D 프린팅

메이커스빌, 메이커 작업 공간 무료 개방

메이커스빌이 창작 공간이자 창업 지원 공간 '스파크룸'을 12월부터 일반인에게 무료 개방한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누구나 사전 신청 없이 스파크룸을 이용할 수 있으며, 재료비를 제외한 아이패드, 레이저 커팅기와 공구를 전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단, 3D 프린터 자체를 이용하고 싶다면 사전에 메이커스빌에서 제공하는 3D 모델링 교육을 받아야 한다. 3D 프린팅 관련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디자인하고 싶거나 3D 프린팅 출력물에 대한 후가공을 하고 싶다면 메이커스빌에 방문해 원하는 도구를 사용할 수 있다. 메이커스빌은  예비창업자들의 시제품 제작을 돕고 3D 프린팅, 3D 모델링, 창업, 코딩, 영어피칭 및 IR(투자가를 위한 홍보) 등 창업과 관련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8월 설립됐으며, 그동안 대학생 및 초·중·고등학생들을...

3D 프린팅

SK플래닛, 초등학생 위한 ‘창의역량 향상교실’ 개최

SK플래닛이 교육프로그램과 경연대회를 합친 ‘2015 창의역량 향상교실’을 개최한다. SK플래닛은 보도자료를 통해 “11월14일 울산을 시작으로 12월 5일까지 ‘2015창의역량 향상교실’을 진행할 것”이라며 “지역 예선을 통해 선발된 120개팀(240명)을 대상으로, ‘스크래치를 활용한 코딩’ 및 ‘3D모델링 프로그램을 활용한 디자인’ 경진대회를 개최할 것이며, 전문가들에게 수업을 배울 있는 심화교육 프로그램도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경진대회와 심화교육이 끝난 이후에는 학부모, 일반인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강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창의역량 향상교실은 SK플래닛과 미래창조과학부, ICT대연합이 실시하고 있는 ‘창의교육 전문강사 양성사업’의 연장선에서 진행되는 행사다. SK플래닛은 그동안 ‘T아카데미’를 운영해 전국 방과후 컴퓨터교실 전담강사를 양성했다. 지금까지 ‘창의인재육성 강사과정’에서 배출된 강사는 1082명이며 이미 해당 강사들은 452개 학교의 약 1만3460명의 초등학생에게 코딩과 3D프린팅 교육을 제공했다. T아카데미 출신 강사들은...

3D 프린팅

IT기자가 꼽은 'EIDF 2015' 기대작 3편

EBS는 해마다 EIDF국제다큐영화제(EIDF)를 엽니다. 올해가 벌써 12번째입니다. 8월24일 개막해 일주일 동안 치러질 예정이고 ‘세상과 통하다’라는 주제로 32개국 52편의 작품이 상영됩니다. EBS 스페이스와 상명대학교, 서울역사박물관, 미로스페이스, 아트하우스 모모 1·2관 등 총 7곳의 상영관과 TV를 통해 영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저도 올해 EIDF를 찾을 작정입니다. 그래서 어떤 영화를 볼까 찾아보다 보니 ‘이거 재미있겠다' 싶은 영화들을 독자분들과 공유하고 싶어졌습니다. 저도 아직 영화를 안 보고 예고 영상과 시놉시스, 프로그래머 추천사, 영화가 소개된 일부 외신만 보고, 이 글을 썼다는 걸 밝힙니다. 시티즌포 '시티즌포'는 EIDF 2015 프로그래머 추천작입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다큐멘터리상 수상작이기도 합니다. '시티즌포'는 에드워드 스노든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입니다. 네, 우리가 아는 그 에드워드 스노든...

3D 프린터

3D프린터로 빚은 5살 채빈이의 '무지개 손'

채빈이는 팔이 불편하다. 날 때부터 그랬다. 팔꿈치 밑으로 원래는 뼈가 두 개여야 한다는데, 채빈이는 하나다. 그래서 왼손에는 엄지손가락이 없다. 오른팔보다 좀 짧은 것도 이 때문이다. 홀트-오람 증후군. 10만명 중 1명 꼴로 생긴다는 희귀한 병이다. 굳은 손가락을 풀기 위해, 엄지손가락이 없는 손으로 일상을 이어가기 위해 5살 채빈이는 매주 병원에서 재활 치료를 받는다. 채빈이는 재활 치료가 싫지 않단다. ‘예쁜 손’도 갖고, 힘도 기르는 운동이라고 생각하고 있단다. 그런 채빈이에게 조만간 ‘예쁜 장갑’이 배달될 예정이다. 부산 ‘펀무브' 그룹이 3D프린터로 채빈이를 위한 맞춤 장갑을 제작 중이다. 3D프린터로 만든 ‘예쁜 손’ “병원에서 채빈이 작업치료를 담당하는 선생님이 3D프린터로 의수를 만든다는데 채빈이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고 먼저 알려 주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