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2019년형 QLED TV

삼성전자, 2019년형 QLED TV 국내 출시

삼성전자가 2019년형 'QLED TV'를 국내 시장에 3월25일 출시했다. 2019년형 제품은 지난해보다 화면 크기와 스펙 구성을 다양화했다. 특히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2019년형 QLED TV는 98·82·75·65인치 8K 제품 1개 시리즈와 82·75·65·55·49인치 4K 제품 4개 시리즈로 구성됐으며, 총 18개 모델로 운영된다. QLED 8K 98인치 제품은 올해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은 지난 1월 ‘CES 2019’에서 '98인치 QLED 8K TV'를 처음으로 공개하며, 초대형·초고화질 TV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AI의 역할이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 AI'를 4K 제품에까지 확대 적용했다. 이를 통해 원본 화질에 관계없이 장면별로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한다. 퀀텀 프로세서 AI는 머신러닝 기반으로 수백만개의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저해상도 영상을 각각 8K,...

21.5형 아이맥

애플, 성능 2배 늘린 새 '아이맥' 깜짝 발표

애플이 '아이패드 에어'와 '미니'에 이어 새 '아이맥'을 3월19일(현지시간) 깜짝 발표했다. 일체형 PC인 아이맥 신형 모델이 나온 건 약 2년 만이다. 새로운 아이맥은 21.5형과 27형 두 가지 크기로 제공되며, 프로세서와 그래픽 성능을 크게 개선했다. 21.5형 아이맥은 인텔 8세대 쿼드코어 i3 또는 6코어 i5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최대 60%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AMD 라데온 프로 555X GPU 또는 라데온 프로 560X를 지원하며, 최대 80% 개선된 그래픽 성능을 제공한다. 필요할 경우 최대 6코어 i7 프로세서, 32GB 램 및 라데온 프로 베가 20 GPU(4GB 메모리)가 탑재된 맞춤형 모델을 구성할 수 있다. 27형 아이맥은 인텔 8세대 6코어 i5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인텔 9세대 6코어 또는 8코어 프로세서를...

4k

LG전자, 8K OLED TV 공개

LG전자가 ‘IFA 2018’에서 8K OLED TV를 공개한다. 풀HD의 16배에 달하는 화소수를 갖춘 8K TV는 2012년부터 여러 회사에서 공개해 왔지만, OLED 소재의 8K TV는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8월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IFA 2018에서 8K 해상도(7680×4320) 88인치 OLED TV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8K TV는 일반 풀HD TV의 16배에 달하는 화소수를 지원해 선명한 화질을 보여준다. 4K UHD 해상도의 4배에 달한다. 8K TV는 2012년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에서 샤프가 처음 공개했다. 8K OLED TV는 이번이 처음이다. 2013년부터 OLED TV를 양산해온 LG전자는 "3300만개 자발광 화소가 만들어내는 압도적인 8K 화질로 초고화질 TV 시장과 대형 TV 시장 모두에서 OLED TV의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세계...

4k

LG, 설치 간편한 4K 빔프로젝터 공개

화질과 편의성 두 마리 토끼를 노리는 빔프로젝터가 나온다. LG전자가 공개한 4K UHD 프로젝터는 4K 해상도를 갖춘 동급 프로젝터와 비교해 크기와 무게가 절반 수준이다. 또 렌즈 덮개에 각도 조절이 가능한 거울을 달아 영상 위치도 쉽게 조정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4K UHD 프로젝터'를 '국제가전박람회(CES) 2018'에서 선보인다고 1월5일 밝혔다. 이번 제품은 4K UHD(3840×2160) 해상도를 갖춰 높은 수준의 화질을 자랑한다. LG 4K UHD 프로젝터는 CES를 주최하는 미국기술협회(CTA)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오디오·비디오 컴포넌트 분야 'CES 2018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화면 최대 크기는 150형이다. 대각선 길이로 따지면 380cm에 달한다. 밝기는 2500안시루멘 수준으로, LG전자는 기존 제품보다 25% 더 밝다고 설명했다. 또 'HDR10' 규격으로 제적된 HDR 콘텐츠를 재생할...

4k

페이스북, 4K 동영상 지원 테스트 시작

페이스북의 동영상 전략이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선두주자 유튜브를 따라잡기 위해 공격적으로 기술 개발에 투자하는 모양새다. 이번엔 드디어 4K다. <테크크런치>는 10월24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4K(2160p) 동영상 지원 및 UHD TV 테스트까지 진행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에서도 곧 4K 화질로 동영상을 게시하고 시청할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페이스북의 4K 화질 테스트는 유튜브보다 7년이나 늦게 진행되는 것이다. 유튜브는 2000년 처음으로 4K 동영상 재생을 테스트했다. 2014년에는 4K 동영상을 전체 서비스에 지원하기 시작했고, 2016년부터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에도 4K 지원을 하고 있다. 페이스북 역시 올해 7월 라이브360 비디오에 대해 4K 지원을 시작했다. 하지만 표준 2D 비디오는 오랫동안 720p로 제한돼 있었다. 페이스북이 마냥 늦었다고만 볼 수는 없다. 페이스북은 본래 소셜...

4k

넷플릭스 '옥자', 돌비 HDR 사운드로 몰입도 ↑

가상을 실제에 가깝게 구현하는 일은 어떤 분야의 콘텐츠든 어렵다. 장르적인 문제 보다는 몰입도의 차이다. 특히 영화 분야에 있어서 관객이 실제 현장에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면서도 어렵다. 영화에 몰입할 수 있게 하는 분위기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특히 '화질'과 '사운드'가 대부분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관객은 직접 눈으로 보고 듣는 것과 유사한 느낌의 스크린과 스피커일수록 이야기에 깊게 빠져든다. 여기에 콘텐츠 창작자의 능력이 힘을 더한다. 동영상 스트리밍의 선두주자 넷플릭스가 이용자들에게 깊은 몰입감을 선사하기 위해 돌비와 손을 잡았다. 6월29일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가 그 첫 시작이다. 넷플릭스는 개봉 당일 영화 기술 시연회를 갖고 넷플릭스가 전 세계 최초로 돌비 애트모스와 돌비 비전을...

4k

샤오미, 4K 카메라 탑재한 ‘미 드론’ 공개

샤오미의 첫 드론이 5월25일(중국 현지시각) 정식 공개됐다. ‘미 드론’이다. 싼 가격, 고성능 제품으로 출시 전부터 관심을 모았던 제품이다. 무엇보다 ‘대륙의 실수’로 불릴 만큼 ‘가성비’ 높은 제품을 내놓는 샤오미의 첫 드론이란 점에서 눈길을 끈다. 세계 최대 드론 제조사인 중국 DJI와 경쟁 구도도 볼거리다. 미 드론은 출시 전 예상을 절반은 맞혔고 절반은 빗나갔다. 미 드론은 2가지 모델로 출시됐다. 104도 와이드 앵글의 4K(3840×2160p) UHD 카메라를 탑재한 모델과, 1080p 카메라를 내장한 모델이다. 가격은 예상보다 낮아졌다. 4K 모델은 애당초 예상했던 4천위안보다 싼 2999위안에, 1080p 모델은 2499위안에 출시됐다. 우리돈으로 각각 54만원, 45만원 수준이다. 비슷한 사양의 DJI 모델이 100만원을 넘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략 절반 가격이다. 미 드론은...

4k

스마트폰도 4K 영상 시대로…소니 '엑스페리아Z5'

소니가 '엑스페리아Z5' 시리즈를 발표했다. 스냅드래곤810 프로세서를 쓴 고성능 제품으로 화면 크기가 다른 3가지 제품이 동시에 공개됐다. 이전 세대 엑스페리아Z의 디자인 주제를 그대로 끌어안았고, 3가지 라인업 역시 외형만으로는 알아보기 어려울 만큼 비슷하다. 주력 제품은 ‘엑스페리아Z5’다. 5.2인치 디스플레이에 1920×1080 해상도를 낸다. 3GB 메모리에 32GB 저장공간, 그리고 옆면에 지문인식 센서가 들어간다. '엑스페리아Z4'로도 부르는 ‘엑스페리아Z3플러스’와 기본 기능은 거의 비슷하다. 방수와 방진도 IP68로, 먼지를 완전히 막고 수심 2m 깊이에서 1시간 정도 버틸 수 있는 수준이다. 사실상 먼지와 물을 완전히 차단한다는 의미다. 크기를 줄인 ‘엑스페리아Z5C’도 있다. 4.6인치, 1280×720 해상도를 낸다. 스냅드래곤810 프로세서를 똑같이 쓰지만 메모리는 2GB로 줄었다. 화면 크기 때문에 줄인 것으로 보인다. 마찬가지로 IP68 등급으로...

4k

애플, 새 ‘레티나 아이맥’ 공개…해상도가 5K

이번 애플 가을 이벤트의 주인공은 바로 ‘아이맥’이었다. 아이맥 그 자체가 발표에서 주목을 받았던 건 꽤나 오래 전 일이다. 새 아이맥은 소문처럼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품었다. 이름도 ‘아이맥 레티나 5K 디스플레이’다. 예상하고 있던 부분에 놀랄 수밖에 없었던 것은 이 제품의 디스플레이다. 27인치 크기에 해상도가 무려 5120×2800이다. 27인치 일반 디스플레이의 2560×1440 픽셀 해상도를 4배 스케일링한 레티나 디스플레이라고 볼 수 있다. 4K 해상도 정도를 예상했는데 5K 해상도의 제품은 꽤 충격적이었다. 현재 주로 쓰는 풀HD 해상도보다 7배 더 많은 픽셀로 화면을 그려내고, 4K 영상을 창으로 띄울 수 있는 어마어마한 디스플레이 해상도다. 애플은 이 디스플레이를 ‘레티나 5K 디스플레이’라고 부른다. 사실 이 해상도를 글이나 사진으로 표현하기는 쉽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