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500스타트업

500스타트업코리아, 글로벌 육성책으로 韓새싹기업 키운다

글로벌 벤처캐피털 500스타트업(500 Startups)이 한국 진출 5주년을 맞아 초기단계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시드 프로그램(Seed Program)’을 선보인다. 지난 10년간 실리콘밸리를 비롯해 멕시코 등 500스타트업이 진출해 있는 해외에서는 활발히 운영돼 왔지만, 한국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원 접수 기간은 5월10일 자정까지다. 시드 프로그램은 예비창업자나 초기단계 스타트업을 선발해 1억5천만원의 투자와 500스타트업만의 성장지원을 받는 3주 과정의 프로그램이다. 최종 선발되는 팀들은 500스타트업의 투자를 받는 것과 더불어 글로벌 멘토단이 이끌어가는 3주간 실전형 육성 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 위한 글로벌 멘토단 꾸린다 500스타트업은 지난 5년간 한국에서 투자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시리즈A 프로그램’과 ‘프리-시리즈A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이는 투자가 선행돼야 하는 만큼, 초기 단계 스타트업들이 얻을 수 있는 기회는 한정돼 있었다....

500스타트업

"한국 스타트업, 글로벌 1% 스타트업으로"

“한국 1% 스타트업을 글로벌 1%로 만들고 싶습니다.” 팀 채 500스타트업코리아 파트너는 9월4일 강남구 대치동 구글캠퍼스 서울에서 열린 ‘인베스터 데이(Investor Day)’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500스타트업코리아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는 ‘차세대 유니콘을 겨냥하다(The Hunt for Next Unicorns)’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국내 벤처투자자, 대기업을 비롯한 다양한 금융 기관 및 공공기관 등 주요 투자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500스타트업이 투자를 집행한 국내 스타트업을 집중 소개하며 500스타트업코리아의 투자 현황을 알렸다. 500스타트업(500 Startups)은 초기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글로벌 벤처캐피탈이다. 2010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해 한국, 일본, 동남아시아 및 중동아시아, 유럽 등 다양한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세계 76개국 2220여개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했다. 2019년 7월 기준 500스타트업이 전세계적으로 보유한 ‘유니콘 기업’은...

500스타트업

뉴스레터 스타트업 뉴닉, 총 6억원 투자 유치

뉴스레터 기반 스타트업 뉴닉이 프리시리즈A 라운드로 총 6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벤처캐피탈 500스타트업, 미디어 액셀러레이터 메디아티, 이메일마케팅 서비스 스티비가 참여했다. 뉴닉은 매주 월·수·금 구독자들에게 뉴스레터를 보낸다. “우리가 시간이 없지, 세상에 관심이 없냐”라는 슬로건 아래, 국내외 시사정치 뉴스를 친근한 대화체로 풀어 알려주고 있다. 정식으로 뉴스레터를 발행한 지 8개월 만에 구독자 6만5천여명을 확보했다. 약 50%에 이르는 높은 이메일 오픈율을 자랑한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임정민 500스타트업 한국 파트너는 “밀레니얼 세대 독자를 타깃해 짧은 시간 내에 팬덤을 형성해온 뉴닉을 초창기부터 관심 있게 지켜봤다”라며 “공급자 관점이 아닌 소비자 입장에서 고민하고,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기존 뉴스 서비스와 뉴닉을 차별화하는 요소”라고 말했다. 김소연, 빈다은 뉴닉...

500스타트업

아이 돌봄 플랫폼 ‘자란다’, 9억원 투자 유치

아이 돌봄 및 교육 매칭 플랫폼 ‘자란다’가 9억원을 투자 받았다. 이번 투자로 자란다는 프리시리즈 A 단계를 마무리했다. 자란다는 9월5일 카카오벤처스와 500스타트업으로부터 9억원을 투자 유치했다고 밝혔다. 자란다는 만 3~13세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을 위한 방문 돌봄 및 교육 매칭 서비스다. 육아에 어려움을 겪는 부모와 돌봄 선생님을 연결해준다. 학부모가 아이에게 적합한 놀이와 학습 조건을 신청하면, 자란다에서 사전 교육을 받은 대학생 선생님을 추천하거나 연결하는 방식이다. 자란다는 매칭 시스템 자동화에 주력하고 있다. 선생님의 성향, 전공, 지역 등 데이터에 기반해 매칭해주는 식이다. 또, 담당 선생님의 방문 데이터도 체계적으로 관리해 아이에게 정기적이고 일관된 교육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17년 5월 정식 출시 후 현재 자란다에 등록된 선생님은...

500스타트업

스타트업들이 말하는 '캠퍼스 서울'

캠퍼스 서울에는 현재 스타트업 8개가 입주해 있습니다. 캠퍼스 서울은 스타트업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카페 공간과 별도 업무 공간에 스타트업이 상주하며 사무실처럼 업무를 볼 수 있는 공간이 분리되어 있습니다. 업무 공간은 ‘마루180’이 관리합니다. 마루180이 심사를 거쳐 첫 8개 스타트업을 선발했고, 이들은 각각 2~5명 정도의 팀을 이루어 입주해 있습니다. 아직 넓은 공간에 비해 입주해 있는 기업 수가 많지 않고, 각각의 직원 수도 적긴 하지만 시스템은 조금씩 갖춰가고 있습니다. 캠퍼스 서울에서 웨어러블 기기를 위한 입력 도구를 개발하고 있는 ‘플루언티’의 김강학 대표와 공개 구직 서비스인 ‘원티드’를 만든 황리건, 허재창 공동설립자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캠퍼스 서울의 개소와 함께 입주한 이 스타트업들을 통해 캠퍼스 서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