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 2019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CES2019] 버라이즌, "5G는 모든 것을 바꾼다"

오는 3월, 5G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5G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된다. 5G의 시대가 오고 인터넷이 ‘더’ 빨라지면 무엇이 달라지는 걸까. 버라이즌 CEO 헨리 베스트베리는 지난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올라 “5G는 우리의 ‘모든 것’을 바꿀 것이다. 5G는 4G보다 훨씬 큰 도약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5G가 미디어, 의료, 가상현실(VR), 엔터테인먼트 경험 등에 변화를 불러올 거라고 말했다. 뉴스부터 영화, 드론, 진료까지 더 이상 종이신문을 사는 사람은 없다. <뉴욕타임스>는 종이신문의 위기를 디지털 혁신으로 극복하고자 하는 매체다. 지난 2015년에는 구글과 함께 VR 뉴스 실험을 시작했고,  2016년에는 난민촌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VR로 보도했다. 지난해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뉴욕타임스>는 증강현실(AR)을 활용해 피겨스케이팅 선수, 하키...

5G

이통3사 CEO 신년사, "5G 1등은 우리가"

국내 이동통신3사의 CEO들이 기해년 신년사를 통해 2019년 5세대 이동통신(5G) 시장에서 1위 사업자 자리를 확보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동통신업계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의 박정호 사장은 “모든 것이 연결되고 융합되는 5G 시대는 국경과 영역 구분이 없는 글로벌 경쟁 시대”라며 “기존 성공방식으로는 더 이상 성장할 수 없으며,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전혀 다른 업의 경쟁자와 겨루기 위해 더욱 ‘강한 SK텔레콤’이 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정호 사장은 5G 기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초연결, 초고속, 초저지연이 특징인 5G에 걸맞게 소비자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함께 내놓겠다는 것이다. 특히 미디어 사업에서 IPTV, OTT 서비스 ‘옥수수’ 등 5G 시대의 킬러 서비스에 과감하게 투자하는 등 콘텐츠 산업의 지형도를 변화시키겠다고 공언했다. KT는...

5G

SK 관계사, CES 2019에서 '모빌리티 신사업' 공개

SK 주요 관계사가 오는 1월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 참가해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사업 아이템을 선보인다. SK 관계사는 이번 CES에서 처음으로 공동 부스를 마련하고, ‘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Innovative Mobility by SK)’를 테마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전시한다. 각 기업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하나로 모아, 2019년을 SK 모빌리티 사업가속화의 원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이완재 SKC 사장 등 경영진이 CES 2019 현장을 직접 찾아 자율주행자동차, 5G 사업 활성화를 위해 나선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주요 임원들은 CES에서 5G 시대 주력 사업인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과 두루 만남을 가지며 장벽 없는 협력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의 미디어, 자율주행...

5G

'데이터 투명성·쇼퍼블 마케팅·숏폼 동영상 광고' 2019 마케팅 트렌드는?

DMC미디어가 ‘DMC K-SDM 2018: 현업 디지털 마케터가 말하는 디지털 마케팅 2018년 결산 및 2019년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2019년 디지털 마케팅을 이끌 10대 트렌드 키워드를 발표했다. 2019년에는 유독 신기술과 이를 활용한 마케팅 기법이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2019년부터 본격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5G와 광범위하게 적용되기 시작하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마케팅이 활발해 질 것으로 전망이다. DMC미디어는 이번 리포트를 통해  내년 디지털 마케팅 산업에 주요 특징으로 5G 시대 마케팅·CDP&통합 오디언스 마케팅·데이터 투명성·콘텐츠 마케팅·쇼퍼블 미디어 및 콘텐츠·세로형/숏폼 동영상 광고·VR/AR 마케팅·음성/이미지 검색 마케팅·인공지능(AI) 마케팅·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을 꼽았다. 세계 최초로 서비스를 선보이는 5G 초고속 통신망은 기술 자체가 가진 파괴력만큼이나 다른 기술들과의 연계로 영향력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특히...

5G

LG U+, 5G 상용망서 'LTE 10배 빠른' 1.33Gbps 속도 구현

LG유플러스가 5G 상용망을 통해 국내 최초로 1.33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LG유플러스는 12월26일 서울시 강서구 LG마곡사이언스파크 인근에서 3GPP 표준 규격 기반의 네트워크에서 5G 단말로 활용 가능한 최대 속도를 검증, 1.33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했다고 발표했다. 1.33Gbps는 LTE 서비스의 평균 다운로드 속도인 133.43Mbps에 비해 최대 10배에 달하는 것으로, 이동통신사들이 5G를 제공 중인 3.5GHz 주파수 대역에서 LG유플러스가 할당 받은 80MHz 대역폭으로 구현할 수 있는 이론적 최고 속도에 육박한다. 이번 속도 측정은 서버에서 테스트 단말로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해 속도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LG유플러스는 내년 1월 중으로 5G 및 LTE 상용망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해 최고 2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서울과 수도권, 일부...

5G

LG U+, “5G 주도하겠다…화웨이 보안 완벽 검증 중”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다가올 5G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선언하고, 세간에서 우려하는 화웨이 보안 문제를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12월19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열린 LG 유플러스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미국, 일본, 프랑스 등 주요 사업자들은 무선사업의 역성장으로 성장이 둔화되고 있고 국내시장도 무선의 성장 둔화로 시장이 정체돼 있다”라며 “네트워크’, ‘서비스’, ‘마케팅’ 3대 핵심 가치를 통해 5G 시장 성장을 주도하겠다”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사 3사 중 가장 낮은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만년 3등’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2019년을 역전의 해로 노리고 있다. 5G 도입으로 통신시장에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바. 굳어진 경쟁구도를 바꿀 수 있는 최적의 시점이라 판단한 것이다. 4G 서비스 개시 후 7년만에...

5G

SKT·현대건설기계·트림블,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협력

SK텔레콤과 현대건설기계, 트림블이 5G 기반 스마트 건설 솔루션 공동 개발에 나선다. 5G 통신망과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공사 현장 안전과 건설장비의 고장 여부를 원격으로 관리하는 식이다. SK텔레콤은 12월10일 건설 중장비 생산 전문업체 현대건설기계와 위치 정보, 모델링, 건설 현장 데이터 분석 등 건설 전문 솔루션 기업 트림블과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3개 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5G, 인공지능(AI) 등 각종 IT 기술을 활용해 건설 효율성을 높이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이들은 우선 지능형 건설 장비를 현장에 적용해 공사 효율을 높이고, 각종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 공사 현장 안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 5G 통신망을 활용해...

5G

켄 후 화웨이 회장, "5G가 기술 혁명 일으킨다"

“5G가 기술 혁명을 일으킬 것이다.” 켄 후 화웨이 회장이 11월20일 영국 런던에서 ‘5G, 미래에 영감을 주다’를 주제로 열린 제 9회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GMBBF) 기조연설을 통해 “(5G가) ICT에 새로운 힘을 불어 넣어 비지니스에 획기적인 변화를 촉발하고 우리가 본 적 없는 새로운 기회들이 생길 것”이라며 5G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켄 후 회장은 5G가 생활에 들어오면 무선통신망은 모든 사람과 사물을 끊김없이 연결하는 플랫폼이 되고, 모든 전자기기가 온라인으로 연결되며, 전세계가 클라우드화될 거라 전망했다. 또 클라우드, 네트워크, 칩셋을 기반으로 디바이스는 새롭게 정의되고 모든 사물이 온라인 및 클라우드 기반으로 연결되면 경험과 콘텐츠는 매끄럽게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그는 5G 적용에 앞서 해결해야 할 문제로 이통사의 스펙트럼 자원이...

5G

인텔 새 5G 모뎀, 2020년 아이폰에 들어간다

인텔은 11월12일(현지시간) '인텔 XMM8160 5G 모뎀'을 발표했다. XMM8160 모뎀은 2019년 하반기 안에 제조사에 공급될 예정이며, 해당 모뎀을 탑재한 기기는 2020년 초부터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XMM8160은 멀티모드를 지원하는 모뎀이다. LTE망과 함께 사용되는 비단독모드(NSA·Non-standalone) 방식과 5G망만 사용하는 단독모드(SA·Standalone) 방식을 비롯해 5G NR, 4G, 3G, 2G 레거시 모드를 지원한다. 또,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PC, 광대역 허브 등 5G와 연결되는 기기에 적용할 수 있다. 최대 속도는 초당 6기가비트 수준이다. 최신 LTE 모뎀보다 3~6배 빠르다. 초광대역 서비스를 위한 밀리미터파(mmWave)와 서브 6GHz 등 광대역·저대역 주파수 모두 지원한다. 인텔은 XMM8160 모뎀을 통해 5G 기능 및 경험이 빠르게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하지만 5G 모뎀 경쟁은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LG, 소니,...

5G

KT, 5G 장비사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화웨이 제외

KT가 5G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3개사를 선정했다고 11월8일 밝혔다. KT는 기지국 장비 공급에 있어서 3개사의 장비를 사용할 계획이다. 국내외에서 보안 논란이 일고 있는 화웨이는 제외됐다. KT가 밝힌 장비 선정 기준은 기술력과 LTE망과의 연동성, 투자비용이다. KT는 "5G 장비 공급사 선정에서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망과 연동해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라고 밝혔다. 화웨이가 제외된 이유로는 기존 LTE망과의 연동성이 낮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5G 서비스는 도입 초기에 LTE망과 함께 사용되는 비단독모드(NSA·Non-standalone) 방식으로 제공된다. 이 때문에 기존 LTE 장비를 공급했던 제조사 제품을 채택하는 게 연동성·안정성이 높다. SK텔레콤도 기존 장비사인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의 5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