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32비트

엔비디아, 32비트 운영체제 지원 종료

엔비디아가 32비트 운영체제의 끝을 앞당기고 있다. 엔비디아는 자사 그래픽 카드 드라이버 버전 390이 32비트 윈도우, 리눅스, 프리BSD(UC버클리에서 개발한 유닉스 운영 체제) 시스템을 지원하는 마지막 제품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엔가젯>이 이 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심각한 보안 문제는 2019년 1월까지 지원한다. 운영체제는 32비트와 64비트 시스템으로 구분된다. 32비트가 구형이다. 가장 큰 차이점은 메모리 인식이다. 32비트에서는 메모리를 4GB까지밖에 사용할 수 없다. 당연히 64비트 운영체제의 데이터 처리 능력이 좋다. 게임 등 다양한 작업에서 더 많은 메모리를 필요로 하는 현실이다. 근래에 나오는 PC는 아주 가볍게 사용하는 정도가 4GB를 사용할 뿐이다. 보안성도 64비트가 우수하다. <아스테크니카>는 소프트웨어 이슈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스테크니카>는 "32비트 윈도우는 16비트 윈도우, 16비트와...

32비트

내 PC는 어떤 '윈도우10'으로 업데이트될까

윈도우10 업데이트 많이들 하셨나요? 초기에는 이용자가 몰려서 업데이트가 쉽지 않았는데 요즘은 다운로드 속도가 아주 빨라졌습니다. 윈도우는 버전이 꽤 여러가지로 나뉘어 있습니다. 홈, 프로페셔널, 엔터프라이즈 등등으로 나뉘지요. 이 에디션의 구분은 의외로 복잡합니다. 각 에디션들은 기본적인 OS로서의 기능은 다르지 않지만 보안이나 네트워크 관련해서 몇 가지 기능들에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기업용 PC는 회사에서 버전 관리를 따로 하기 때문에 에디션에 따로 신경 쓸 필요가 없고, 개인도 PC에 끼워서 구입한 에디션을 그대로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PC에 어떤 윈도우가 깔려 있는지 보려면 제어판에서 ‘시스템 정보’를 보면 됩니다. 메모리도 여기에서 볼 수 있는데 혹시라도 시스템 메모리가 4GB 이상인데 32비트 윈도우가 깔려 있지는 않은지 살펴봅니다. 4GB부터는 64비트 윈도우를...

64비트

소니 ‘엑스페리아Z4’에 비친 2015년 스마트폰 흐름

소니 '엑스페리아 Z4' 발표를 두 달여 앞두고 정보가 흘러나오고 있다. 퓨처서플라이어는 엑스페리아 Z4를 두고 디스플레이의 이미지와 몇가지 하드웨어에 관련된 정보를 공개했다. 이 정보 역시 소문이기 때문에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내년 상반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시장의 몇 가지 흐름을 읽을 수 있다. 먼저 고성능 64비트 스마트폰이다. 소니가 신제품 준비를 서두르는 것도 첫번째 안드로이드 64비트 스마트폰 자리를 서둘러서 잡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다른 기업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퓨처서플라이어는 엑스페리아 Z4에 퀄컴이 올 여름에 공개한 스냅드래곤810 프로세서가 쓰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 칩은 4개의 코어텍스 A57 코어, 그리고 4개의 코어텍스 A53 코어를 합친 이종 옥타코어 프로세서인데 가장 큰 특징이 64비트 명령어를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이다....

64비트

삼성, ‘갤럭시S6’ 준비 중…코드명 ‘프로젝트 제로’

삼성전자가 새로운 '갤럭시S'를 준비 중이라고 <샘모바일>이 전했다. 삼성전자는 상반기에 갤럭시S를, 하반기에 '갤럭시노트'를 내놓는 플래그십 전략을 펼치고 있다. ‘갤럭시노트4’와 ‘갤럭시노트 엣지’ 등 하반기 제품들이 출시되면서 올해를 마무리하 신제품을 준비할 시기가 다가왔다. 그리고 벌써 6번째 제품, '갤럭시S6'에 이르렀다. 샘모바일은 “갤럭시S6는 현재 개발 초기 단계에 있고, 아직 새로운 기능이나 상세한 하드웨어 정보가 공개되진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갤럭시S6가 ‘프로젝트 제로’라는 코드명으로 개발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 동안 삼성전자는 알파벳 약자로 개발 코드명을 지어 왔다. '갤럭시S5'는 '프로젝트K', '갤럭시S4'는 '프로젝트J', '갤럭시노트4'는 '프로젝트T' 등이었다. '제로'라는 코드명을 붙인 것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스마트폰을 둘러싼 위기론을 의식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의미를 품는 게 아닌가 하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샘모바일 역시...

64비트

엔비디아, 64비트 '테그라K1' 하반기 출시

엔비디아가 64비트 ARM 기반 프로세서 ‘테그라K1’을 하반기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테그라K1은 엔비디아가 올 1월에 발표한 고성능 프로세서다. 이 칩을 ‘고성능’이라고 일컫는 이유는 그래픽 성능 때문이다. 테그라K1엔 그래픽 처리를 맡는 GPU의 스트림 프로세서(CUDA프로세서)가 192개나 들어가 있다. 테그라K1 역시 ARM 기반 프로세서다. CPU 처리는 ARM의 코어텍스 A15와 코어텍스 A57 두 가지로 나뉘는데, 이미 양산 체계가 갖춰진 코어텍스 A15에 192개 스트림 프로세서를 붙인 모델은 올 초 발표와 함께 몇몇 제품에 이미 쓰이고 있다. 대표적인 것은 샤오미의 ‘미패드’가 있고, 아우디 역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이 프로세서를 쓰고 있다. 테그라K1의 본편은 역시 차세대 아키텍처인 코어텍스 A57 CPU가 들어간 제품이다. 프로세서 자체의 처리 능력이 좋아졌고 그만큼 전력...

64비트

구글, 새 안드로이드 OS ‘L’ 공개

'구글I/O 2014'가 시작됐다. 올해 구글I/O의 키노트는 명확한 주제와 그에 대한 체계적인 설명들이 돋보였다. 안드로이드와 그에 관련된 생태계의 개선이 주 내용이다. 키노트는 선다 피차이 부사장이 진행했다. 선다 피차이는 애초 크롬을 이끌었지만 지난해부터 안드로이드까지 함께 맡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구글I/O에서는 새로운 안드로이드에 대한 이야기가 없었다. 하반기에 킷캣이 나오긴 했지만 메이저 업데이트로 보기는 어려웠다. 이제서야 '선다 피차이표' 안드로이드가 나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새 안드로이드는 이례적으로 완전한 결과물이 아니라 베타 버전 형태로 공개됐다. 키노트에서는 ‘L’이라는 이름으로 소개됐다. 안드로이드의 코드명은 알파벳 순의 군것질 이름으로 정해지는데 K의 킷캣 다음 차례는 L이다. 롤리팝 같은 이름이 거론됐지만 아직 적당한 이름을 찾지 못했는지 확실한 이름과 숫자 버전이 공개되진...

64비트

애플은 맥에 ARM 프로세서를 쓸까?

잊을만 하면 되풀이되는 이야기.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이어 맥에도 자체 설계한 ARM 프로세서를 쓸 것이라는 이야기다. 프랑스의 한 맥 커뮤니티를 통해 나온 이 이야기는 애플이 '아이맥', '맥미니', 13인치 맥북에 ARM 프로세서를 쓴다는 내용이다. 맥OS도 'OS XI'로 업데이트하고 다양한 맥에 쓰일 ARM 프로세서를 개발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담고 있다. 비슷한 이야기가 몇 차례 언급된 바 있어 새로울 것도 없지만, 소문 자체가 반복되다보니 뭔가 일어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확인을 할 수 없으니 더 답답한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면 아예 가능성을 열어놓고 얘기해 보자. 빨라진 ARM 프로세서, OS X까지 끌어안을까 애플은 많은 가능성을 열어두고 여러 제품들을 시험하는 만큼, '맥에 ARM을 쓰지 않을...

64비트

"미디어텍 넥서스폰, 옥타 혹은 쿼드코어로"

스마트폰 업계의 관심사는 플래그십, 그리고 고성능 제품에서 신흥시장과 저가폰으로 쏠리고 있다. 구글도 '넥서스' 스마트폰의 타깃을 플래그십이 아니라 저가폰으로 이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64비트 안드로이드폰에 대한 기대도 나오고 있다. 이번에는 넥서스에 들어갈 프로세서에 대한 외신의 언급이 있었다. 넥서스의 후보로 거론되는 미디어텍의 프로세서는 두 가지다. 첫 번째는 MT6752 옥타코어 프로세서로 코어텍스A53 코어를 기반으로 만든 칩이다. 코어텍스 A53은 ARM이 내놓은 ARM v8 명령어 기반의 프로세서 설계로 성능보다는 저전력을 중심으로 하는 칩이다. ARM v8의 고성능 제품은 코어텍스 A57인데 아직 이 설계로 만든 프로세서는 선보이지 않고 있다. MT6752는 미디어텍 칩 중에서도 가장 빠른 축에 드는 제품으로 2.0GHz로 작동하고 8개 코어가 동시에 돌아간다. 개별 코어 자체는 강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