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1

arrow_downward최신기사

720㎞ 이상 달리는 전기차 전용 ‘얼티엄 플랫폼(Ultium platform)

[CES는 블로터로]'내연기관은 잊어라' GM, 전기차 시대 이끈다

미국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이 CES 2021를 통해 전기차 전환 의지를 강하게 내보였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 최고 경영자(CEO) 중 유일하게 'CES 2021' 기조 연설자로 나선 메리 배라 제너럴모터스(GM) CEO는 12일 기조연설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향한 GM의 공격적인 투자 계획과 출시 예정인 신차에 적용되는 최첨단 기술 등을 소개했다. 먼저 그는 GM의 전기차 대중화를 위한 마케팅 캠페인 '에브리바디 인'을 소개했다. 이 캠페인은 GM이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270억달러(약 29조 6천892억원)를 투자하고, 글로벌 시장에 30여 종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며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겠다는 내용이다. 또 전동화 차량의 보급을 통해 교통사고 제로(Zero Crashes), 탄소 배출 제로(Zero Emissions), 교통 체증 제로(Zero Congestion)가 가능한 세상이 실현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