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200D

캐논, 402g 초경량 DSLR 'EOS 200D 2' 발표

캐논이 초경량 DSLR 카메라의 계보를 잇는 'EOS 200D 2'를 4월11일 발표했다. EOS 200D 2는 2013년 출시된 100D와 2017년 출시된 200D의 후속작이다. 기존 200D에서 성능을 개선한 마이너 업그레이드 제품이며, 제품 크기는 200D와 동일하지만 무게는 402g으로 기존보다 약 4g 가벼워졌다. 200D 2는 '듀얼 픽셀 CMOS AF', 캐논 최신 영상처리엔진 '디직8'과 약 2410만 화소의 APS-C 센서를 탑재했다. 4K 고해상도 영상 촬영이 가능하며, 사진 촬영 시 0.03초 수준의 빠른 AF 성능을 제공한다. 눈 검출 AF가 적용돼 인물 사진 촬영을 쉽게 도와준다. 동영상은 최대 4K 24P 촬영을 지원한다. 시간의 흐름을 담는 '4K 타임랩스 동영상', 5축 손떨림 방지를 지원하는 '동영상 디지털 IS' 기능을 제공해 영상 촬영의...

DSLR

삼성, DSLR 사진으로 스마트폰 카메라 광고

삼성이 DSLR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처럼 홍보하다가 탄로났다. 이러한 사실은 사진의 원작자이자 사진 속 주인공에 의해 밝혀졌다. <더버지>는 12월4일(현지시간) 삼성 말레이시아 법인이 '갤럭시A8 스타' 인물사진 모드 홍보 사진에 DSLR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삼성 말레이시아 '갤럭시A8 스타' 제품 소개 페이지에 올라온 2장의 인물 사진이 문제였다. 삼성은 직접적으로 해당 사진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고 명시하진 않았지만, 마치 갤럭시A8 스타로 찍은 것처럼 암시된다. 문제의 사진은 갤럭시A8 스타의 인물사진 모드 효과를 소개하면서 나온다. 배경에 블러 효과를 준 경우 아닌 경우 둘로 나뉘어 게시됐으며, 2장의 인물 사진 다음에는 갤럭시A8 스타의 듀얼카메라 이미지가 등장한다. 해당 사진이 스마트폰이 아닌 DSLR로 찍혔다는 사실은 사진 원작자인 Dunja Djudjic에 의해...

D3500

니콘, 작고 가벼운 보급형 DSLR 'D3500' 발표

니콘이 보급형 DSLR ‘D3500’을 깜짝 발표했다.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에 스마트 기기와 연결성을 높였다는 점이 특징이다. 최근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하고 있는 니콘은 이번 제품 발표를 통해 엔트리 시장도 완전히 놓지 않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니콘은 8월30일 DX 포맷 DSLR 카메라 엔트리 모델 D3500을 발표했다. 니콘이 엔트리급 모델을 발표한 건 2016년 11월 ‘D5600’ 발표 이후 처음이다. 니콘은 카메라 시장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8월 고급기에 해당하는 DSLR ‘D850'에 이어 지난 23일에는 풀프레임 미러리스 ‘Z7’과 ‘Z6’를 발표했다. 이번 제품 발표는 카메라 시장의 저변을 확대할 수 있는 엔트리급 모델도 놓지 않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D3500은 크롭바디 DSLR로 2416만 화소와 ISO 100-25600...

DSLR

시나브로 모습 드러내는 니콘 첫 풀프레임 미러리스

니콘이 첫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출시를 공식화한 가운데, 관련 정보들이 하나둘 드러나고 있다. 니콘이 최근 공개한 티저 영상에 따르면 이번 제품에 적용될 새로운 렌즈 마운트는 기존 니콘 풀프레임 DSLR 마운트나 소니 풀프레임 미러리스 마운트보다 크기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니콘은 8월23일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공개할 예정으로, 관련 티저 영상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최근 공개된 영상에는 제품 전면 디자인과 함께 마운트를 중점적으로 드러냈다. 니콘은 이번 신제품에 새로운 렌즈 마운트를 채용했으며 DSLR 카메라로 축적된 기술을 집중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이번 영상을 통해 "한층 더 높은 차원으로 도약하며 앞으로의 100년을 준비한다"라며 "새로운 마운트로 니콘은 미래에 도전한다"라고 언급했다. https://youtu.be/xtBFnanCIxY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니콘 풀프레임...

DSLR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개발 중

니콘이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개발 중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소니가 개척한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에 후발주자들이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카메라 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된다. 또 풀프레임 시장의 중심축이 DSLR에서 미러리스 카메라로 옮겨갈지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https://youtu.be/wIW4xJtfepU 니콘이미팅코리아는 7월25일 차세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와 렌즈를 개발하고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 니콘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에 새로운 렌즈 마운트를 채용했으며 DSLR 카메라로 축적된 기술을 집중했다고 밝혔다. 니콘 측은 "니콘의 100여년 역사에서 쌓아온 우수한 광학 및 제조 기술, 뛰어난 이미지 처리 기술 외에도 DSLR 카메라 ‘D’ 시리즈를 중심으로 축적된 노하우와 지식이 결집해, 사진작가들이 여느 때 보다 다양하고 풍부한 표현력을 발휘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애초 니콘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는...

A7

[써보니] 디지털의 반격, 소니 ‘a9’

카메라는 흔히 손맛이라고 한다. '찰칵' 하는 셔터 소리와 함께 손끝에 전해지는 진동. 내 눈으로 바라본 시간과 공간이 사진 한 장에 기록됐다는 신호다. 한쪽 눈은 뷰파인더를 통해 세상을 직시하고, 다른 눈은 지그시 감아 마음속에 상을 담는다. 나만의 시각이 의도한 대로 사진에 담겼을 때, 크고 무거운 DSLR을 장롱 밖으로 끌고 나온 보람을 느낀다. 그게 설령 100장 중 1장일지라도 말이다. 그런데 손에 쥔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소니 'a9'는 뭔가 낯설었다. 손맛이 잘 느껴지지 않았다. 분명 셔터 소리는 나는데 손끝에 사진이 찍혔다는 감각이 전해지지 않았다. 셔터음도 낯설었다. 사진을 150장 정도 찍고 나서야 이유를 깨달았다. a9는 진동이 없었다. 셔터음은 셔터에서 나오지 않았다.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소리였다....

D850

"D850으로 카메라 시장 위기 극복하겠다"

카메라 시장은 위기다. 일본 카메라영상기공협회(CIPA)에 따르면 전세계 디지털카메라 판매량은 2010년 1억2150만대로 정점을 찍은 뒤 줄곧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해에는 2419만대로 떨어졌다. 스마트폰이 등장한 뒤 벌어진 일이다.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주요 카메라 제조사는 제각기 다른 카드를 꺼내 들고 있다. 소니는 풀프레임 미러리스 'a9'로 미러리스의 저변을 프레스 시장으로 넓혔으며 캐논은 경량화 모델인 '6D 마크2'와 '200D'로 대중성을 겨냥했다. 니콘이 꺼내든 건 'D850'이다. 니콘이미징코리아는 8월25일 '니콘 하반기 기자간담회'를 열고 D850을 발표했다. D850은 니콘이 창립 100주년을 맞아 내놓은 고해상도 FX포맷 DSLR 카메라다. 높은 선명도와 뛰어난 화질로 좋은 평가를 받았던 ‘D810’의 후속기로 하이 아마추어를 비롯해 풍경, 스포츠, 패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전문 사진작가 및 영상작가를 위한 제품이다. 4575만 화소의...

D850

100년 니콘 기술력 품은 카메라, ‘D850’ 나온다

"끝없는 디테일의 우주" 니콘은 7월25일 창립 100주년을 맞아 고해상도 FX포맷 DSLR 카메라 'D850'의 개발 계획을 전세계 동시 발표했다. D850은 높은 선명도와 뛰어난 화질로 좋은 평가를 받았던 'D810'의 후속 제품으로 하이 아마추어를 비롯해 풍경, 스포츠, 패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전문 사진작가 및 영상작가를 위한 초고화질 풀프레임 DSLR 카메라다. 이 제품은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해 성능과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최상의 촬영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몇 년에 걸쳐 실 사용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특히 고해상도 및 고속 기능을 추구하는 전문 작가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키고자 했다. 공개된 D850 티저 영상에서는 '8K 타임랩스' 기능이 강조됐다. https://youtu.be/9RPVt1cOepA 키타바타 히데유키 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는 “이번에 개발 발표한 D850은 고화질과...

200D

가벼움으로 승부한다…캐논 '6D 마크2'·'200D' 발표

"DSLR 카메라 시장의 현재 날씨는 맑고 흐림이다." 2013년 이후 카메라 시장은 전체적으로 위축된 상태다. 이를 돌파하기 위해 각 카메라 제조사는 고군분투 중이다. 소니의 경우 'a9(알파나인)'을 통해 기존 플래그십급 DSLR이 장악하고 있었던 스포츠·언론 시장을 겨냥했다. 반면 캐논은 대중적 인기를 끌었던 카메라의 후계기를 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한다는 전략을 펴고 있다. 'EOS 6D 마크2'와 'EOS 200D'가 그 주축이다.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은 6월29일 '2017 하반기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EOS 6D 마크2'와 'EOS 200D'를 선보였다. 전작인 'EOS 6D'와 'EOS 100D'는 각각 풀프레임, 크롭바디 DSLR 카메라 사이에서 가장 가벼운 카메라로 큰 인기 끌었다.  6D는 경량화를 통해 풀프레임 카메라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 연속 국내 풀프레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