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EU

'개인정보보호' 문단속 나선 글로벌 기업들

글로벌 기업들이 연일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새 정책들을 쏟아내고 있다. 유럽 개인정보 보호법(GDPR) 발효를 앞둔 대비 작업을 꾸준히 해온 그들이지만,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사태는 새로운 개인정보 보호 정책을 앞당기는 촉매제 가 됐다. GDPR이란 유럽연합(EU)에서 1995년부터 운영돼 온 유럽연합 정보보호법을 대폭 강화한 규정으로, 오는 5월25일부터 발효된다. EU 회원국 기업뿐 아니라 EU 내에서 사업을 하며 유럽 시민들의 개인정보를 다루는 해외 기업도 적용대상이다. 어떻게 변하려 하는지, 개인 정보 보호에 실효성 있는 정책이 될 수 있을지 최근 발표한 이슈를 살펴보자. 가장 많은 몸부림 페이스북 이번 변화의 '주범'이다. 페이스북은 페이스북이 서드파티 앱에 제공하는 데이터를 관리하는 방식에 변화를 줬다. 서드파티 앱이란 기본앱 혹은 제조사가 제공하는 앱이 아닌 제3자가...

EU

EU, LTE 칩셋 반독점 혐의로 퀄컴에 1조원대 벌금 부과

유럽연합(EU)이 독점금지법 위반 혐의로 퀄컴에 1조원대 벌금을 부과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1월24일(현지시간) LTE 베이스밴드 칩셋 시장에서 시장지배력을 과도하게 남용한 혐의로 퀄컴에 9억9700만 유로(약 1조3천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는 퀄컴의 2017년 매출액의 4.9%수준이다. 퀄컴은 2011년 애플과 계약을 체결하면서 아이폰 및 아이패드에서 퀄컴 칩셋을 독점적으로 사용한다는 조건 아래 상당한 금액의 리베이트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행위원회는 "퀄컴은 주요 고객이 경쟁사 제품을 구매하지 못하도록 했다"라며 "이는 독점금지법에 따라 불법"이라고 말했다. 애플의 내부 문서를 살펴봤을 때 애플이 베이스밴드 칩셋 일부 공급업체를 인텔로 전환하려 했지만 퀄컴이 내걸었던 조건 때문에 계약을 포기했다는 것이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유럽집행위원회 경쟁정책 위원장은 "퀄컴은 LTE 베이스밴드 칩셋 시장에서 5년 이상 불법적으로 시장 지배력을...

EU

EU, 독점금지법 위반 구글에 3조원 이상 과징금 부과

구글이 유럽연합(EU) 규제 당국으로부터 온라인 쇼핑 관행에 대한 독점금지법을 위반한 사실로 과징금 24억2천만유로(약 3조1480억원)를 부과받았다. 유럽 연합 집행위원회(EC)가 반독점 소송에서 단일 회사에 부과한 벌금 중 최대 규모이다. 구글은 2004년부터 유럽 시장에 '비교 쇼핑 서비스'를 시작했다. 2008년 구글은 이 비교 쇼핑 서비스에 자사 쇼핑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해 새로운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EU는 구글이 각 비교 쇼핑 서비스가 가진 장점보다 온라인 검색에서 구글이 가지는 지배력을 행사했다고 판단했다. EU는 7년여 조사 끝에 구글이 온라인 검색 지배력을 사용해 구글 자체 비교 서비스 물품을 검색 결과 상단 혹은 그에 따르는 위치에 표시했다는 점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구글이 검색 알고리즘에 여러 기준을 포함해 검색...

DIGITALEUROPE

오라클, 유럽 컴퓨터과학 교육에 1.5조원 투자

오라클이 유럽연합(EU) 회원국의 컴퓨터과학(CS)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3년간 총 14억달러, 우리돈 약 1조5880억원을 투자한다고 2월27일 발표했다. 이번 오라클의 투자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와 디지털유럽이 진행하는 ‘디지털 스킬 및 일자리 연합(Digital Skills and Jobs Coalition)’ 프로젝트와 연계된 것이다. 오라클은 이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유럽 인력의 컴퓨터과학 역량과 코딩 능력을 강화하는데 힘을 쓸 계획이다. 오라클 아카데미는 전세계 110개국 310만명의 학생들에게 컴퓨터 과학 교육을 제공하는 오라클의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현재 EU 지역 1천여곳 교육기관들이 오라클 아카데미와 협력하고 있다. 오라클 아카데미는 컴퓨터과학 교육 투자 지원 계획에 따라 앞으로 3년간 EU 지역에서 협력 교육 기관을 추가해 나가고 컴퓨터과학, 자바, 데이터베이스 교육에 필요한 강사 약 1천명을 추가 양성할 예정이다....

EU

'한심한 영국인?', 구글 트렌드는 그렇게 쓰는 게 아냐

'구글 트렌드'는 사용자의 검색을 바탕으로 트렌드를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다.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를 추적할 수 있고, 몇 가지 키워드를 뽑아 비교할 수도 있다. 구글 트렌드는 영국의 EU 탈퇴가 여부가 ‘탈퇴’로 결정이 난 이후 영국 구글에서 많이 검색된 ‘질문’이 무엇이었는지 알리는 콘텐츠를 만들어 트위터로 배포했다. 가장 많이 검색된 질문은 'EU를 떠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였고, 두 번째로 많이 검색된 질문은 'EU가 뭔가'였다. 미국 경제지인 <포춘>은 해당 자료로 기사를 작성하며 “영국인들은 이제서야 EU에 대해 알고 싶어한다”라며 “조금 늦다고 생각하지 않나?”라고 비꼬았고, <워싱턴포스트>도 해당 내용을 받아 비슷한 논조로 기사를 썼다. 이 내용은 국내에서도 <중앙일보>를 통해 소개됐다. <중앙일보>도 해당 내용을...

EU

"검색 알고리즘, 불공정행위 아냐"…구글, EU에 반박

구글이 독점 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는 유럽연합(EU)의 의견에 적극 반박했다. 앞서 올해 4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구글이 자사의 이익을 위해 검색 결과를 왜곡해 왔다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 EC는 구글의 검색 왜곡이 불공정 경쟁으로 이어져 경쟁사와 소비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구글이 공식 입장을 내놨다. <로이터>는 8월27일(현지시각) "구글의 법무 자문위원 켄트 워커가 공식 블로그에 '검색 알고리즘이 구글에 유리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라고 전했다. 켄트 워커 법무 자문위원은 "EC가 성급히 결론지어버린 성명은 사실에서, 법적으로, 경제적으로 문제가 있다"라며 "제소자들이 제출한 문서와 성명서는 오히려 구글의 검색 결과가 굉장히 경쟁적이라는 것을 입증한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구글은 판매자들로부터 받은 데이터를 토대로 소비자에게 광고를 노출하는데, 이것은 광고의 질을 높이고...

antitrust

EU, 구글 반독점 혐의 조사 착수

유럽연합(EU) 의회 역할을 하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가 구글의 독점 행위를 다시 조사하기 시작했다. EC는 구글이 유럽 검색시장에서 지배적인 영향력을 이용해 다른 자사 서비스를 경쟁사보다 우선적으로 보여줬다고 꼬집었다. 유럽에서 구글은 검색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EC는 구글이 내놓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에 관한 조사도 시작했다. 마그레테 베스타거 EU 경쟁 담당 집행위원은 4월15일(현지시각) 집행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구글에 반독점 위반 혐의에 관해 이의진술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EC가 꼬집은 구글의 반독점 혐의는 크게 3가지다. 첫 번째는 비교 쇼핑검색 결과에서 경쟁사를 차별했다는 점이다. EC는 구글이 비교 쇼핑검색에서 구글쇼핑 검색 결과를 먼저 보여줌으로써 경쟁사를 차별했다고 지적했다. EC는 “구글은 자사 비교검색을 경쟁사와 똑같이 다뤄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EC는 구글이...

EC

유럽의회의 압박 “구글, 둘로 쪼개야”

유럽의회가 구글에 본격적으로 압력을 가하는 모습이다. 유럽의회는 11월27일(현지시각) 구글 검색을 다른 사업부문과 '분리(unbundle)'하는 결의안을 의결했다. 384대 174로 찬성이 압도적이었다. 기권은 56표뿐이었다. 구글 분할 결의안은 유럽연합(EU) 반독점 규제기구인 유럽위원회(EC·European Commission)가 처음 내놓았다. EC는 구글이 압도적인 검색시장 지배력을 다른 사업 분야에서 활용한다며 불공정 거래 혐의를 제기했다. 구글의 유럽 검색시장 점유율은 90%에 달한다. 대다수 유럽 누리꾼이 구글 검색을 이용하는 와중에 구글이 검색결과에 구글맵에 등록한 식당을 먼저 보여주는 식으로 자사 서비스를 띄워준다는 게 EC의 비판이다. 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미국 의회 의원들은 우려스럽다 뜻을 담은 서한을 유럽의회에 잇따라 전했다. 상원 금융위원회는 “결의안이 미국 기술 기업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라며 “EU가 시장을 걸어 잠그려는 게 아닌지 의문이...

EU

구글 "앱내부결제 앱, '무료' 표기 금지"

앞으로 구글은 앱내부결제 기능을 내장한 앱을 플레이스토어에 ‘무료’로 표기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다. 앱내부결제 유도에 대해 유럽연합(EU)이 가이드라인을 검토하기 시작하면서 구글이 이를 받아들이기로 한 것이다. 요즘의 앱들은 대체로 기본 기능이나 맛보기를 무료로 주되 추가 콘텐츠나 아이템을 구입해야 정상적으로 쓸 수 있도록 하는 형태가 많다. 이를 프리미엄(freemium)이라는 모델로 부른다. 가장 흔한 형태는 게임인데, 무료로 내려받은 뒤 첫번째 스테이지만 즐길 수 있고 본 게임으로 넘어가려면 콘텐츠를 구매해야 하는 식이다. 이는 동전을 넣고 게임하듯 회차마다 결제를 유도하거나 자동차와 튜닝 부품을 결제하지 않으면 게임에서 승리할 수 없는 등 점차 고도화되고 있다. 특히 카드를 뽑아야 게임에 참여할 수 있는 트레이딩 카드 게임(TCG)의 경우 일반 유료 게임...

BB

[BB-1029]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 벌써부터 물량 걱정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 출시 전부터 물량 걱정 '아이패드 에어'와 '2세대 아이패드 미니'가 출시를 코앞에 두고 있습니다. 공급 수량에 대한 분석들이 나오고 있는데, 연말 수요를 맞추지 못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지만 맥루머스는 아이패드 에어는 물량이 충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대개 출시일에는 예약분을 수령하는 것으로도 물량이 부족한데, 신형 아이패드에 대해서는 예약 판매 없이 곧장 애플스토어에서 구입하도록 했습니다. 이건 물량이 넉넉해서 할 수 있는 판매 정책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에 대해서는 디스플레이 때문에 공급이 내년 초까지 계속해서 모자랄 것이라고 합니다. [Macrumors]   삼성, 개발자 행사 개최…SDK 5종 발표 삼성의 첫 개발자 컨퍼런스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습니다. 삼성은 이번 행사에서 개발자를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 5종을 선보였다고 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