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SF

[IT열쇳말]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Apache Software Foundation, ASF)은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관리하는 비영리재단이다. 자유소프트웨어재단(Free Software Foundation, FSF)과 함께 오픈소스 문화를 꽃피운 대표 단체로 꼽힌다. ASF에서 관리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동시에 ‘아파치 방식(Apache Way)’이라는 독특한 문화 아래에서 관리된다. 아파치 웹서버에서 물꼬 튼 비영리단체 ASF는 1999년 설립된 미국의 공식 비영리단체다. ASF 설립에 참여한 이들은 이미 1995년부터 1999년까지 ‘아파치그룹’이란 이름으로 활동했으며, 당시 ‘아파치 HTTPD 웹서버’를 개발하는 데 힘쓰고 있었다. 아파치 웹서버는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고, 소스코드를 수정하고 재배포할 수 있는 서버였다. 동시에 지속적인 유지보수도 필요했다. 당시 브라이언 벨렌도프라는 개발자는 보다 체계적으로 아파치 웹서버 기술을 개선하고자 메일링 리스트를 만들었고, 이후 많은 기여자가 협업하면서...

FSF

[IT열쇳말] 자유소프트웨어재단(FSF)

자유소프트웨어재단(Free Software Foundation, FSF)은 1985년 리처드 스톨만이 만든 비영리단체다. 소프트웨어를 누구나 복제, 수정, 공유, 배포할 수 있도록 하자는 '자유소프트웨어 문화'를 장려하는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자유 소프트웨어’의 ‘자유(Free)’가 ‘무료’를 뜻하는 건 아니다. ‘표현의 자유’라는 말에서 자유가 무료가 아니라 특정 사항에 구속되지 않은 관점을 말하듯, 자유 소프트웨어의 자유도 비슷한 의미를 지닌다. 자유 소프트웨어의 반대 개념은 ‘독점’ 소프트웨어다. 소프트웨어 소스코드를 특정 기업이 독점하는 사례를 가리킨다.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피스’ 같은 제품을 생각하면 쉽다. MS 오피스 제품의 소스코드는 공개돼 있지 않기 때문에 아무나 수정하지 못한다. 사용자 측면에서도 비용을 지불하지 않으면 함부로 설치할 수 없다. 자유 소프트웨어는 자유의 의미를 크게 4가지로 보고 있다. 프로그램을 어떠한 목적을 위해서도...

Free Javascript Campaign

"크라우드펀딩에 오픈소스 철학 담자"

크라우드서플라이가 자유소프트웨어 재단(FSF)과 손잡고 오픈소스 철학을 알리는 데 힘쓸 예정이다. 크라우드서플라이는 크라우드펀딩 업체다. MIT 미디어랩 출신인 조시 리프톤이 만든 서비스다. 크라우드서플라이에는 오픈소스 기술 관련 프로젝트가 많이 올라온다. 오픈소스 노트북, 오픈소스 칫솔, 오픈소스 스틱 컴퓨터 등 다양한 오픈소스 기술을 볼 수 있다. <아스테크니카>는 7월23일 보도를 통해 "크라우드서플라이를 통해 후원금을 모으는 데 성공한 프로젝트는 리브렘 오픈소스 노트북, 노베나 오픈소스 노트북 등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크라우드서플라이는 FSF와 파트너십을 맺은 후 먼저 ‘프리 자바스크립트 캠페인’에 동참할 예정이다. 프리 자바스크립트 캠페인은 FSF가 주도하는 프로젝트다. 이들은 웹사이트에 상용 자바스크립트를 적용하지 않는 문화를 권장하고 있다. 앞으로 크라우드서플라이는 운영하고 있는 웹사이트를 프리 자바스크립트 캠페인 원칙에 맞게 다시 개발할 예정이다....

FSF

프리 소프트웨어 재단, "윈도우 7의 일곱 가지 죄악" 공격

프리 소프트웨어 재단(Free Software Foundation, FSF)이 곧 출시될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7 운영체제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윈도우 7이 사용자로부터 권리를 몰래 빼앗아 가는 이른바 “배반의 컴퓨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FSF는 Windows7Sins.org 사이트를 통해 윈도우 7이 독점 소프트웨어로서 컴퓨터 사용자들에 대해 저지르고 있는 일곱 가지 원죄를 나열했다. FSF가 지적한 윈도우 7의 일곱 가지 원죄는 중독 교육과 사용자 묶어두기, ODF와 같은 표준 남용, 독재 행위 강화, 사용자 보안 위협, 엔터테인먼트 업체의 요청에 따른 DRM 강화, 사용자 프라이버시 침해 등이다. FSF의 최고 디렉터 피터 브라운은  “지금까지 윈도우는 진정한 DRM 플랫폼이 되어서 사용자가 디지털 파일의 복사본을 만들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만약 마이크로소프트의 트러스트 컴퓨팅...

CCL

위키피디아, CCL 도입

이용자 참여형 백과사전 위키피디아가 CCL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지미 웨일즈 위키피디아 설립자 겸 위키미디어 재단(WMF) 이사회 이사는 지난 11월3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위키미디어·아이커먼즈 파티'에서 "위키피디아가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의 CCL을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의 발표 일부를 옮기면 다음과 같다. What I’m happy to announce tonight is that just yesterday the Wikimedia Foundation board voted to approve a deal beetween the FSF and CC and Wikimedia. We’re going to change the GFDL in such a way that Wikipedia will be able to become licensed under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license. 발표 내용을 좀더 상세히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정확히 말하자면 '위키피디아는 지금까지 따르던...

FSF

솔라리스, GPLv3 도입하나

썬마이크로시스템즈가 오픈솔라리스 운영체제(OS)에 자유소프트웨어재단(FSF)이 내놓을 GPL( General Public License Version)3를 추가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습니다. 썬은 현재 오픈솔라리스에 CDDL(CDDL (Common Development and Distribution License)이란 독자적인  오픈소스 라이선스 모델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소 복잡하다는 이유로 오픈소스 개발자들이 부담스러워하는 측면이 있지요. 이를 감안 썬은 오픈솔라리스 운영체제로 CDDL과 GPLv3를 동시에 적용하는 '듀얼 라이선스 카드'를 꺼내들 것이라고 합니다.  e위크 인터넷판은 썬 내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은 사실을 보도했는데, FSF가 올해 봄 GPLv3 최종안을 내놓게 되면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군요. Sun to License OpenSolaris Under GPLv3 썬의 경영진들은 이같은 사실에 대해 공식적으로는 언급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전부터 냄새는 조금씩 풍겨왔고, 언론들 역시 지난해말부터 썬이 솔라리스 라이선스로 GPL을 도입할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썬, 오픈솔라리스에도 GP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