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친절한B씨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IT열쇳말]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지난 2015년 1월21일 마이크로소프트(MS)는 새로운 웹브라우저를 공개했다. 그 전까지만 해도 MS의 새로운 웹브라우저를 두고 소문만 무성했다. MS는 같은해 7월29일 ‘윈도10’과 스마트폰 및 태플릿용 ‘윈도10 모바일’을 출시하면서 기존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외에 새 웹브라우저 ‘엣지’(Edge)를 탑재해 공개했다. MS의 터줏대감으로 불리는 IE를 대신해 불현듯 등장한 ‘엣지’는 어떤 웹브라우저일까. ‘액티브X’를 벗어던지다 MS는 웹표준을 지키는 레이아웃 엔진을 포함하면서도 가벼운 웹브라우저로 ‘엣지’를 설계했다. MS 내부에서는 프로젝트명 ‘스파르탄’으로 출발했다. 기존 MS 서비스와의 확장성과 연계를 고려하면서 ‘액티브X’와 같은 비표준 웹기술은 제거한 게 특징이다. 현재 엣지는 웹브라우저의 이름으로 사용되지만, 원래 ‘엣지’란 이름은 웹브라우저 엔진 이름이었다. IE 웹브라우저에 사용한 렌더링 엔진인 ‘트라이던트(mshtml.dll)’를 하위 호환을 고려하지 않고 새로운 렌더링 엔진인 ‘EdgeHTML(edgehtml.dll)’을...

MS

'윈도우10 클라우드' 화면 유출…‘크롬북’ 겨냥하나

'윈도우10 클라우드' 실행 모습이 스크린샷으로 유출됐다. 윈도우10 클라우드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준비하고 있는 운영체제다. 지난 1월 MS는 윈도우 차세대 버전으로 새로운 형태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MS 내부에서는 이를 ‘클라우드 쉘’로 부르고 있으며, 일종의 가벼운 윈도우 운영체제 버전을 고려 중이라고 소개했다. 소문이 구체화 된 건 이번에 '윈도우 블로그 이탈리아'를 통해 윈도우10 클라우드 화면이 유출되면서다. 윈도우10 클라우드는 이름과 달리 ‘클라우드’와는 전혀 상관없는 운영체제다. 오히려 윈도우RT의 또 다른 버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ARM용 윈도우10 운영체제일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 윈도우10 클라우드와 관련해 MS는 그 어떤 공식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언제 출시할 예정인지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윈도우10 클라우드로 교육용 PC 시장 등을 노릴지도 모른다는...

CRM

ERP와 CRM의 만남…MS ‘다이나믹 365’ 국내 출시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과 고객관계(CRM) 솔루션은 기업 애플리케이션의 꽃으로 불린다. 워드프로그램 하나 없는 개인 PC 환경을 상상하기 어렵듯, 이 두 솔루션이 없는 기업 PC 환경은 드물다. 그만큼 기업에서 자주 사용하는 중요한 솔루션이다. 그러나 ERP와 CRM을 제대로 쓰기란 쉽지 않다. 정보를 제대로 입력하지 않으면, 직원이 제대로 활용하지 않으면 허울 좋은 도구로 그치기 쉽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이 점을 잘 알고 있다. 기업에서 좀 더 활용하기 쉽게 만들기 위해, 직원이 편하게 입력하기 돕기 위해 이번에 클라우드와 인공지능을 ERP와 CRM에 더했다. “다이나믹 365는 ERP와 CRM 사이의 벽을 허무는 진정한 의미로서의 차세대 지능형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과 강력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토대로 다양한 규모의 기업이 빠르게변화하는 고객의 요구에...

MS

MS, ‘윈도우 서버 2016’ 출시

VM웨어가 크로스 클라우드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대에 대비한다면, MS는 새로운 '윈도우 서버 2016'으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에 대응하겠다고 맞불을 놓았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3년 만에 서버 운영 시스템인 '윈도우 서버 2016'을 국내 출시했다. 윈도우 서버 2016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운영 시스템이다. 보안 기능, 나노 서버를 이용한 새로운 개발 옵션, 빌트인 컨테이터, 비용 저렴해진 스토리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기능 등이 새롭게 추가됐다. 김우성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사업본부 이사는 “윈도우 서버 2016은 강화된 보안과 간소화된 운영을 통해 기업들이 더욱 민첩하게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며 “내년 초 개관할 국내 데이터센터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업들이 강력해진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성장을...

Anime

데뷔 후 뜨거운 관심을 받은 오픈소스 프로젝트 10개

깃허브는 오픈소스 프로젝트들의 성지라고 불릴 만큼 다양한 프로젝트를 공유한다. 개발자는 깃허브에서 소스코드를 저장하고 살펴보는 것 뿐만 아니라 특정 인물을 팔로우하거나 소셜 활동도 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깃허브에서 '스타'는 '좋아요'를, '포크'는 공유 기능을 담당하는데, 이 수치를 보면 오픈소스 프로젝트의 인기를 가늠할 수 있다. 깃허브는 10월25일, 소스코드가 공개된 후 1주일 동안 가장 많은 스타수를 받은 프로젝트를 1위부터 10위까지 공개했다. 개발자들의 기대가 그만큼 높은 오픈소스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겠다. 10위. 에니메이(Anime) 에니메이는 자바스크립트 애니매이션 라이브러리다. 2016년 6월27일 출시됐으며, 공개된 이후 첫 주 동안 6013번 스타가 찍혔다. 에니메이는 가볍고, 유연한게 특징이며, CSS, SVG, DOM 속성, JS 객체와 결합해 사용하기도 쉽다. 에니메이 홈페이지를 방문하고 클릭 몇 번을...

AWS

이번엔 클라우드 시장으로…티맥스, “AWS 독점 깨뜨릴 것”

티맥스가 ‘한국형 운영체제(OS)’ 도전에 이어 이번엔 ‘한국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꺼내들었다. 올해 4월 공개한 ‘티맥스OS’는 시작일 뿐이었다. 티맥스OS를 내놓으며 개발사 티맥스오에스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와 ‘리눅스’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뿐 아니라 모바일과 클라우드까지 아우르는 ‘멀티 OS’로 키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티맥스 클라우드’는 그 밑그림의 일부다. 티맥스소프트와 관계사 티맥스클라우드가 주축이 돼 10월19일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티맥스클라우드 데이 2016’에서 처음 선보였다. 티맥스 클라우드는 말 그대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다. 물리적 서버나 컴퓨팅 장비 없이 구름 너머 가상 공간에서 컴퓨팅 자원이나 스토리지, 네트워크 서비스와 개발 환경까지 필요한 것을 원하는 만큼 가져다 쓰는 서비스다. 티맥스 클라우드 솔루션은 둘로 나뉜다. OS와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가상화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IaaS)를...

MS

MS, '원노트'에 수학 문제 풀이 기능 추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수학 문제를 손글씨로 작성해 풀이해주는 '잉크 매스 어시스턴트'를 8월30일 공식 출시했다. 잉크 매스 어시스턴트는 디지털 기기에서 작성한 손글씨를 일반 텍스트로 변환하고 방정식 등의 문제를 직접 계산해주는 기능이다. 풀이과정을 단계마다 나눠 보여주기 때문에 수학을 공부하는 학생에게 유용하다. 이 기능은 '윈도우10' 및 '오피스365' 사용자에게만 공개됐다. 시연 화면은 다음과 같다. MS는 잉크 매스 어시스턴트와 함께 원노트 잉크를 교육 업계에 적극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MS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원노트 잉크(손글씨 작성 기능)로 교육 효과가 증대되기도 했다"라며 "교사의 수업준비 시간은 36% 줄어들고, 학생들의 과학 시험 점수는 25~36%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MS은 같은 날 '잉크 리플레이'라는 기능도 수학 교육시간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잉크 리플레이를 이용하면 손글씨...

MS

MS '파워셸', 오픈소스 기술로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파워셸을 오픈소스 기술로 전환했다고 8월18일 밝혔다. 파워셸은 시스템 관리 및 환경설정 관리 도구로 윈도우 운영체제에 많이 사용되는 기술이다. 이번에 파워셸이 오픈소스 기술로 변경되면서 리눅스와 OS X에서도 파워셸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제프리 스노버 MS 테크니컬 펠로우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과거 MS 사업은 닷넷에 집중됐고, 파워셸은 윈도우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라며 "이에 대해 리눅스 사용 고객들이 불만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제 MS는 새로운 모습으로 변했으며, 더 개방적이고 고객이 원하는 바에 집중하고 있다"라며 파워셸을 오픈소스로 변경한 이유를 설명했다. 파워셸 라이선스는'MIT 라이선스'로 배포됐다. 파워셸 소스코드는 현재 모두 깃허브에 공개됐다. MS는 파워셸은 커뮤니티와 함께 성장시킬 예정이다. MS는 파워셸을 보다 쉽게 배울 수 있게...

IBM

[IT열쇳말] 이클립스

프로그래밍을 하려면 코드를 작성하고, 저장하고 컴파일 및 디버깅을 도와주는 통합 개발 환경(Integrated Development Enviornment, IDE)이 필요하다. 현재 다양한 IDE가 존재하지만 자바 개발자에게 가장 사랑받는 IDE로 ‘이클립스’를 빼놓을 수 없다. 한국에서도 회사, 학교, 학원 등 자바를 다루는 곳이면 이클립스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이클립스는 누가, 왜 개발했을까? 현재 이클립스를 개발하는 사람들은 누구일까? 이클립스의 역사를 살펴보자. IBM이 시작한 이클립스 프로젝트 이클립스는 이클립스재단이라는 비영리 단체에서 관리하고 개발하고 있다. 현재 캐나다 오타와에 재단 사무실을 두고 이클립스 컨퍼런스, 특허, 보고서 등을 발표하고 관리한다. 이클립스 기술은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여러 기업과 개발자들이 함께 개선하고 있으며, 매년 투표를 통해 관련 이사회 임원을 뽑고 있다. 초기 이클립스는 커뮤니티가 이끌지...

AR

MS, ‘홀로렌즈’ 시판…335만원

마이크로소프트(MS)의 증강현실 헤드셋 ‘홀로렌즈’를 이젠 누구나 살 수 있게 됐습니다. MS가 8월2일(현지시각)부터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홀로렌즈를 시판한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앞서 MS는 올해 3월 홀로렌즈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 주문을 받기도 했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홀로렌즈는 머리에 쓰고 눈으로 가상현실을 즐길 수 있는 헤드셋형 장비입니다. ‘오큘러스 리프트’처럼 눈을 사방으로 완전히 덮는 방식이 아니라 투명한 창을 통해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어 훨씬 편리합니다. 헤드셋만 쓰면 곧바로 눈 앞에서 ‘마인크래프트’ 게임을 즐기거나, 몸 속 장기 구조를 보며 수술 실습을 즐기는 식입니다. 개발자 에디션은 개발자니 기업이 홀로렌즈용 증강현실 응용프로그램(앱)이나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마련된 기기입니다. 예컨대 일본항공(JAL)은 올해 7월, 홀로렌즈를 이용해 비행기 조종사가 비행 훈련을 하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