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MS, '창문 밖 구름'에서 역대급 매출 기록

마이크로소프트가 처음으로 연매출 1천억달러를 넘어섰다. 클라우드 사업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014년 사티아 나델라가 CEO로 부임하면서 윈도우에서 클라우드로 중심축을 옮겼다. 이번 매출 성과는 클라우드 중심 전략이 성공을 거두고 있다는 방증인 셈이다. 또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서피스 및 게임 분야도 높은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어 마이크로소프트의 장기적인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7월19일(현지시간) 회계연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7% 상승한 301억달러(약 34조1785억원)를 기록했으며 영업 이익은 104억 달러(약 11조8천억원)로 전년 대비 35% 늘었다. 연매출은 1100억달러(약 124조9천억원)로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의 분기 매출은 89% 상승했으며 기업용 클라우드 연매출은 230억달러를 기록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마이크로소프트의...

MS

MS, '새로운 X박스 액세서리' 8월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다음 달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게임 전시회 '게임스컴'에서 '새로운 X박스(Xbox) 번들 및 액세서리'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MS는 7월18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X박스(Xbox)"를 선보일 예정이라 밝혔으나, 곧바로 해당 문구를 "새로운 X박스 원 번들 및 액세서리"로 정정했다. 새로운 X박스 원 번들 및 액세서리에는 차세대 X박스 엘리트 컨트롤러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엘리트 컨트롤러 1세대는 2015년 출시된 바 있다. 루머에 따르면 X박스 엘리트 컨트롤러는 본체가 새롭게 설계됐으며 블루투스 등 기능이 포함돼 X박스와 PC에 연결할 수 있다. USB-C 포트로 충전이 가능하고, 3단계 헤어트리거 잠금장치가 탑재되며 자체 충전 도킹 스테이션을 갖게 될 수도 있다고 <윈도우즈센트럴>은 전했다. 차세대 X박스 콘솔은 2020년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MS

차세대 VR 헤드셋, USB-C로 대동단결

가상현실(VR) 헤드셋이 단일 USB-C로 정리될 전망이다. AMD, 엔비디아, 오큘러스, 밸브,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포함된 컨소시엄 '버추얼링크'는 VR 헤드셋을 PC와 연결할 때 단일 USB-C를 사용하는 산업 표준을 발표했다. 버추얼링크 표준은 VR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고대역폭 케이블로, 4개의 HBR3 디스플레이 고속 디스플레이 포트레인, 고해상도 카메라 및 센서를 지원하는 USB3.1 채널, 최대 전력 27와트 등이 요구된다. 기존 VR 헤드셋은 USB, HDMI 등 여러 선으로 연결돼 사용성을 해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새롭게 선보이는 버추얼링크 표준으로 VR 헤드셋이 만들어지면, 슬림형 노트북이나 태블릿 등 소형 폼팩터에서도 VR 헤드셋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VR 제조업체들은 이를 통해 VR 헤드셋의 사용성을 개선하고, VR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보다 넓혀 V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