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7

풀프레임 미러리스의 새로운 기준, 소니 'a7M3'

불과 몇 년 전까지 미러리스는 DSLR만 못한 카메라로 인식됐다. 미러리스를 추천하면 '카알못(카메라 알지도 못하는 사람)'으로 낙인찍히는 경우도 많았다. 그리고 현재 시장 상황은 완전히 바뀌었다. 지난해를 기점으로 카메라 제조사 3대장 캐논·니콘·소니 모두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에 뛰어들었다. 일본 카메라영상기공협회(CIPA)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약 1030만대 팔렸던 DSLR은 지난해 660만대로 판매량이 줄었다. 반면, 미러리스는 같은 기간 310만대에서 420만대로 더디지만 꾸준히 성장하며 DSLR 시장 파이를 뺏어오고 있다. 미미한 성장 같지만, 전체 카메라 시장이 하향세인 가운데 거둔 성과라 주목할 만하다. 'a7'이라 쓰고 '알파 세븐'이라고 읽는 이름은 그래서 특별하다. 2013년 소니가 처음 내놓은 a7은 불모지인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을 개척했다. 그리고 어느덧 3세대 제품이 나왔다. a7 시리즈는 M·R·S...

a7M3

소니, "'a7M3'로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 판도 바꾸겠다"

"a7M3는 새로운 베이직 풀프레임 미러리스 모델이자, 풀프레임 시장 판도를 바꾸는 모델이다." 소니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M3'가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기존 'a7' 시리즈의 3세대 보급형 제품군에 해당하지만, 보급형을 넘어서는 스펙을 앞세워 출시 전부터 기대를 모은 제품이다. 새로운 35mm 풀프레임 2420만화소 이미지 센서, 초당 10연사 무소음 촬영 지원, 향상된 AF 시스템, 고해상도 4K HDR 동영상 촬영 기능 등이 특징이다. 'a9'과 'a7R3'에서 선보인 최신 디지털 이미징 기술이 고루 탑재됐다. 소니는 풀프레임 미러리스를 중심으로 한 카메라 시장 전략을 a7M3를 통해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풀프레임 중심 시장 전략의 핵심 모델 소니코리아는 3월19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a7M3 출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카메라 시장 전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