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스피커

LG유플러스-네이버, LED 탁상시계형 AI스피커 '클로바 클락+' 출시

LG유플러스는 네이버와 함께 LED 탁상시계 형태의 AI스피커 ‘클로바 클락+’를 곧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클로바 클락+는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 기반의 AI스피커 기능은 물론, TV, 셋탑,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오래된 가전을 제어할 수 있는 AI리모컨 기능이 접목된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가 고객 이용행태를 분석한 결과 스마트홈에서는 리모콘 기능이 가장 사용률이 높았고, AI스피커에서는 날씨·시간 정보 검색이 가장 빈번했다. 이에 AI리모콘 기능을 접목하고 탁상시계 화면에 나타나는 날씨·미세먼지 아이콘으로 직관적인 정보를 시각화해 실생활에서의 활용도를 높였다. 클로바 클락+에는 7월 중 ‘출발 타이머기능’이 처음 적용될 예정이다. 미리 클로바 앱에 출발지·목적지·이동수단·도착시간을 설정하면 실시간 교통상황을 고려하여 최적의 출발시간을 알려주는 스마트한 기능이다. 염상필 LG유플러스 홈IoT상품담당은 “LG유플러스는 클로바 클락+을 통해 고객이...

AI스피커

"AI 스피커 확산, 보이스 커머스로 발전할 것"

4월16일 컨설팅 업체 삼정KPMG는 '음성 AI 시장의 동향과 비즈니스 기회'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음성 AI 기술이 스마트홈·IoT(사물인터넷)의 핵심 인터페이스로 부상할 것임을 강조했다. 음성 AI는 스마트 단말로 음성 명령을 인식해 각종 서비스에 활용하는 기술을 뜻한다. 최근 딥러닝 기술 발달과 고객 접점 단말기 확대, 음성 인식 기술에 대한 사용자 인식과 행동 변화로 관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보고서는 이미 8년 전부터 구글, 아마존 등 해외 테크 자이언트 기업들은 물론 삼성전자나 네이버, 카카오, SK텔레콤, KT 등 국내 관련 업체들이 자연어 처리, 관련 서비스 연동 등을 선보이는 등 활발한 동향을 보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최근에는 파트너 기업들과 제휴를 통한 영향력 확대와 개방형 생태계 조성이 주된 트렌드로 나타남에 따라, 기업 간...

AI스피커

LG유플러스, AI스피커-리모컨 포함한 인터넷 요금제 출시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기존 인터넷 상품 구성에 AI 기기를 함께 제공하는 ‘스마트 인터넷’ 요금제 3종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2월2일 밝혔다. 새 요금제는 인터넷 서비스에 와이파이와 유해차단 서비스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기존 인터넷 상품 구성에 AI스피커와 AI리모컨를 추가한 것이 골자. ▲최대 100Mbps 속도 ‘스마트 광랜안심’ ▲최대 500Mbps 속도 ‘스마트 기가슬림안심’ ▲최대 1Gbps 속도 ‘스마트 기가안심’  3가지 상품으로 구성됐다. ‘스마트 광랜안심(월 5만1700원, 부가세 포함)’은 3년 약정 시 약 53% 할인폭이 적용돼 월 2만4200원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스마트 기가슬림안심(월 6만500원)’과 ‘스마트 기가안심(월 6만4900원)은 3년 약정 시 각각 월 3만5200원, 4만700원이다. 3년 약정 후 IPTV와 결합하면 각각 5500원이 추가 할인된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스마트 AI기기는 AI스피커와 AI리모컨이다. AI스피커 단말기는...

AI스피커

SKT, AI스피커로 통화를...'누구 콜' 출시

SK텔레콤이 자사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NUGU)를 활용한 음성 통화 서비스 '누구 콜'을 출시했다. 누구 콜은 누구 앱(App)에서 누구 디바이스를 연동한 다음 보유 연락처를 추가하면 상대방에게 전화를 걸거나 받을 수 있다. 휴대폰 인증과 몇 가지 설정을 거치고 나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누구 스피커 간, 누구 스피커와 누구 앱, 누구 앱끼리 통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엄마에게 발신 시 누구 스피커에 “아리아, 엄마에게 전화해줘”라고 말하면, 엄마는 누구 스피커와 누구 앱(스마트폰) 중 원하는 기기로 전화를 받을 수 있다. 누구 스피커를 통해 받을 경우에는 “아리아, 전화 받아줘”라고 하면 된다. SK텔레콤 가입자가 아니어도 누구 콜을 이용할 수 있다. 통신사 관계없이 기존에 출시한 '누구(NUGU)', '누구 미니(NUGU...

ai

삼성 '갤럭시 홈', AI 스피커 시장에서 성공할까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스피커 '갤럭시 홈'을 깜짝 공개했다. 구글과 아마존이 주도하고 있는 스마트 스피커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셈이다. 각각의 플랫폼 특징을 반영한 '구글 홈'과 '아마존 에코'와 달리 갤럭시 홈은 하이엔드급 스피커 기능을 강조하고 있어 제품 출시 이후 애플의 '홈팟'과 경쟁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8월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노트9' 언팩 행사에서 AI 스피커 갤럭시 홈을 발표했다. 특징은 고품질 오디오다. 삼성은 갤럭시 홈에 대해 "놀라운 사운드와 우아한 디자인"을 결합한 제품으로 소개했다.   6개 스피커, 8개 마이크, 빅스비 2.0 갤럭시 홈에는 삼성의 AI 플랫폼 '빅스비 2.0'이 적용되며 6개의 하만 AKG 스피커와 서브 우퍼, 8개의 마이크가 탑재된다. 이를 통해 공간에 최적화된 고품질 오디오를 제공하고 어디서든...

ai

카카오, "카카오톡·멜론 통해 AI 서비스 차별화"

대화가 필요한 건 사람과 사람 사이뿐만이 아니다. 사람과 기계가 대화로 연결되는 시대다. 대화형 인공지능(AI)은 인간이 기계의 조작법을 학습하는 것에서 벗어나 기계가 인간을 이해하고 학습하고 편리하게 기계를 쓸 수 있도록 해준다. 'AI 플랫폼'의 중심에 음성 기반 인터페이스가 자리 잡은 이유다. 하지만 새로운 인터페이스는 적응을 요한다. 집에서는 AI 스피커들이 각축전을 벌이며 음성 인터페이스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지만, 집 밖에서 AI 비서를 호출하는 일은 습관으로 자리 잡지 못했다. 카카오는 이 습관의 공백을 '카카오톡'으로 파고들려 한다. 카카오는 7월5일 서울 한남동 사옥에서 AI 기술 기자간담회를 열고 '카카오미니'를 비롯한 AI 서비스 현황과 비전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이석영 카카오 AI서비스팀 팀장은 "카카오톡과 연결된 매끄러운 사용자 경험이...

ai

'러시아의 구글' 얀덱스, 스마트 스피커 공개

‘러시아의 구글’로 불리는 검색엔진 기업 얀덱스도 스마트 스피커 경쟁 대열에 합류했다. 후발주자지만 특징도, 장점도 분명한 제품이다. 얀덱스는 5월29일(현지시간) 스마트 스피커 '얀덱스 스테이션'을 발표했다. 얀덱스 스테이션에는 얀덱스가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비서 '앨리스'가 탑재돼 있다. 국내에는 네이버의 클로바, 카카오의 카카오아이가 있듯 얀덱스 역시 러시아에 특화된 음성인식 비서와 스마트 스피커를 내놓은 것이다. 얀덱스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앨리스는 파파존스 피자를 주문하고, 항공편을 찾아주고, 날씨 및 교통 상황을 확인해주는 등 4천개 이상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얀덱스 스테이션의 특징은 HDMI 출력이 가능하다는 것. 얀덱스 자체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및 기타 사이트에서 영상을 스트리밍할 수 있다. IT 전문매체 <엔가젯>은 “크롬캐스트 같은 미디어 어댑터나 음성인식 TV를 구입하는...

ai

SKT, ‘G7 씽큐’ 예약자에게 ‘누구 미니’ 덤으로

SK텔레콤에서 LG G7 씽큐를 사전 예약하면 SKT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 미니'를 덤으로 준다. SK텔레콤이 전국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과 공식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서 'LG G7 씽큐’ 예약판매를 11일부터 17일까지 진행한다. G7 씽큐(64GB) 출고가는 89만8700원, G7플러스 씽큐(128GB)의 출고가는 97만6800원이다. G7 씽큐는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를 도입해 야외에서도 밝고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촬영 대상과 주변 환경에 따라 카메라의 설정이 자동으로 최적화되는 인공지능 카메라도 탑재했다. 오디오에는 ‘붐박스 스피커’ 기능을 적용해 블루투스 스피커 없이도 풍부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SKT 측은 "G7 씽큐를 구매하는 고객은 총 78만4800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며 "SK텔레콤이 신한카드와 제휴를 맺고 출시한 ‘SKT 라이트-플랜’ 이용 시 24개월간 최대 43만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ai

목소리 식별부터 결제까지...KT, 음성 기반 AI 기술 고도화한다

원하는 목소리에만 반응하는 음성식별, 감정 인지 기반 대화, 원하는 사람의 목소리로 바꿔주는 음성 합성, 목소리 생체인증. KT가 음성에 기반한 인공지능(AI) 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지난해 1월 출시한 AI 스피커 '기가지니'를 바탕으로 AI 시장에 포문을 연 KT는 음성 기반 AI 기술을 고도화해 AI 대중화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서비스 부문에서도 아이와 어른을 가리지 않고 만족감을 줄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KT는 5월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AI 신규 서비스 및 기술 발전 방향'을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서 이필재 KT 부사장 겸 마케팅부문장은 "(AI 스피커 시장에) 경쟁사들도 지속해서 들어오고 있고 최근에는 글로벌 업체들도 진출할 거로 보이는 등 AI 서비스 시장이 주류 시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