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p

퀄컴, ‘스냅드래곤855 플러스’ 공개...5G·게임·VR 성능 높였다

퀄컴이 최신 모바일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를 7월16일 공개했다. ‘갤럭시S10’, ‘V50’ 등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된 ‘스냅드래곤 855’의 후속작인 이번 제품은 5G, 게임,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성능을 개선했다. 특히 퀄컴은 5G 환경에서 게이밍 성능을 높였다고 강조했다.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에 들어간 ‘퀄컴 크라이요 485 CPU’의 최대 성능은 기존 2.84GHz에서 2.96GHz로 올랐다. ‘퀄컴 아드레노 640 GPU’는 전작보다 15% 빨라졌다.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는 기본적으로 X24 LTE 4G 모뎀을 내장한다. 또 별도로 X50 5G 모뎀을 갖춰 5G 폰을 지원한다. 퀄컴은 이번 제품을 게이밍에서 향상된 성능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설계했다고 강조했다. 퀄컴은 오픈GL ES보다 20% 전력 효율이 좋은 벌칸1.1 그래픽 드라이버를 포함하는 등 게임용으로 최적화된 하드웨어 및...

amd

AMD-AP, VR 저널리즘 맞손

AMD가 2월18일 국제적인 통신사 AP(Associated Press)와 함께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저널리즘 환경을 꾸리겠다고 발표했다. 두 업체의 협업은 AMD의 라데온 그래픽 기술을 이용해 AP가 VR 콘텐츠를 제작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AMD는 AP에 VR 기술과 360도 동영상 등 차세대 저널리즘을 지원하기 위한 하드웨어 플랫폼과 소프트웨어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VR 저널리즘은 전세계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건∙사고 현장을 VR로 재구성하는 것을 말한다. 독자는 마치 사건 현장을 직접 보는 듯한 경험을 느낄 수 있다. 인파로 가득한 거리 퍼레이드 현장부터 증언이 갈리는 난해한 사건 현장까지, VR는 독자에게 글과 동영상으로는 전달할 수 없는 생생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AMD VR 기술의 핵심은 AMD의 장기적인 VR 개발 프로젝트인 ‘리퀴드 VR’...

ap

퀄컴, '스냅드래곤820' GPU 공개

퀄컴의 새 프로세서가 출시 전부터 이렇게까지 큰 관심을 받았던 적이 있나 싶다. 모뎀에서 발전한 퀄컴의 프로세서는 이제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성패를 가름짓는 중요한 요소가 됐다. 특히 '스냅드래곤810'이 안정적으로 자리잡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다음 세대 프로세서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직 완제품 SoC(system on chip) 패키지인 '스냅드래곤820'에 대한 정확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퀄컴은 '아드레노530' 그래픽 프로세서에 대한 상세 정보를 먼저 발표했다. 퀄컴은 아드레노530 GPU의 특징들 중 첫째로 소비 전력을 꼽았다. 전 세대인 아드레노430 칩에 비해 전력 소비를 40% 줄이고, 그래픽과 GPGPU 컴퓨팅 성능은 40% 높아졌다고 한다. 전반적으로 배터리 성능을 끌어올리는 데 GPU도 빠지지 않겠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오픈GL ES 3.1 명령어 세트를...

ap

LG, 에이수스, 화웨이...끊이지 않는 '스냅드래곤820' 소문

퀄컴이 차세대 프로세서로 '스냅드래곤820'을 준비하고 있다는 건 이제 더 이상 비밀도 아니다. 스냅드래곤820은 이미 3GHz대 작동 속도로 가장 빠른 프로세서 자리를 되찾는 게 목적인 칩이다. 퀄컴은 아직 스냅드래곤820의 상세한 내용을 공개하진 않았다. 대부분은 소문이긴 하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에 제조사들에게 제품 개발을 위한 샘플 칩이 제공된다는 게 애초의 소식이었다. 올해 말 샘플 칩이 공급되면 실제 제품은 내년 상반기에 나온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제품 개발이 앞당겨졌는지 최근 관련 제품에 대한 소식들이 쏟아지고 있다. 에이수스가 준비하는 ‘패드폰S2’도 스냅드래곤820을 쓰는 기기로 꼽힌다. 현재까지 흘러나온 정보로는 5.5인치 화면에 2560×1440의 해상도를 내고, 4GB 시스템 메모리에 2천만 화소 센서의 카메라까지 갖고 있다. 이 스마트폰을 태블릿 본체에 연결해서 태블릿처럼...

ap

AP 부사장 “로봇이 쓴 기사 더 늘릴 것”

AP가 알고리즘으로 작성하는 기사 비중을 점차 늘려가고 있다. 지난해까지 기업 실적 기사에만 적용해오던 알고리즘 기사를 올해에는 스포츠 기사로 확장할 계획이다. 루 페라라 AP 부사장은 지난 3월10일 개최된 한 콘퍼런스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앞으로도 알고리즘 기사 작성 영역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AP는 지난해 로봇 저널리즘 전문 스타트업 ‘인사이트 오토메이티드’의 소프트웨어를 도입해 분기당 3천건(월 1천건)의 기사를 알고리즘으로 생산하고 있다. 알고리즘 작성 기사의 범위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기자들의 일자리 감소가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루 페라라 부사장은 지난 3월20일 저널리즘 전문 매체 <저널리즘UK>와 인터뷰에서 “알고리즘 저널리즘의 확장이 일자리를 감소시키는 결과를 부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다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사내 에디터나 프로듀서들과 충분히 대화를 나눴으며 만약...

ap

‘스냅드래곤 810’ 논란과 삼성·LG의 엇갈린 반응

스냅드래곤 810 프로세서는 올 한 해 퀄컴의 주력 무기가 될 모바일 프로세서다. 퀄컴이 스마트폰의 모뎀과 프로세서 시장을 꽉 쥐고 있기 때문에 퀄컴이 어떤 제품을 내놓느냐는 한 해 스마트폰 시장의 뼈대를 결정하는 요소가 된다. 그 프로세서가 출발선부터 잡음이 끼기 시작했다. 스냅드래곤810은 4개의 고성능 코어텍스A57, 또 다른 4개의 저전력 코어텍스A53 프로세서를 하나의 칩 안에 넣는다. 그리고 응용프로그램이 필요할 때마다 양쪽 칩셋을 오가는 방식이다. 이른바 ARM이 이야기하는 빅리틀(bigLITTLE) 기술이다. 퀄컴은 최근 몇년동안 ARM으로 프로세서 명령어 세트를 기반으로 자체 설계한 프로세서 제품을 찍어냈다. 퀄컴의 ‘크레잇(Krait)’ 아키텍처는 성능과 열, 전력 효율이 좋아서 스냅드래곤S4부터 800, 801, 805까지 꽤 오랫동안 사랑받아 왔던 칩이다. 하지만 퀄컴도 새 아키텍처가...

ap

스마트폰 입지 줄고 소송까지…퀄컴, 감원 예고

퀄컴이 전세계적인 감원을 예고했다. 미국 IT 전문매체 <씨넷>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12월19일 처음으로 전한 내용이다. 퀄컴의 감원 규모는 600여명 정도다. 현재 퀄컴에는 풀타임과 파트타임, 임시직 노동자를 포함해 모두 3만1300여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다. 모든 인원의 2% 정도가 해고 통보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퀄컴 대변인은 <씨넷>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효율성과 우선순위 재고를 위해 정기적으로 우리의 사업을 평가하고 있다”라며 “때에 따라서는 몇몇 프로젝트는 줄이거나 제거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성장으로 이끌기 위해 팀의 크기나 기술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중국에서 차이고, 미국∙유럽에서 까이고 지난 2013년 11월부터 중국 정부는 퀄컴을 상대로 반독점법 위반 혐의를 조사한 바 있다. 퀄컴이 시장 지배자 지위를 남용해 지나치게 높은 라이선스 비용을 받고 있다는...

ap

LG, 자체 AP 탑재한 ‘G3 스크린’ 출시

LG전자가 10월24일 새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G3 스크린’을 내놨다. ‘G프로’ 시리즈와 같은 이른바 ‘플래그십’ 제품은 아니지만, 여러모로 LG전자에 의미가 깊은 기종이다. LG전자가 직접 설계한 모바일 프로세서가 탑재된 덕분이다. 이름은 ‘뉴클런(Nuclun)’이다. 뉴클런은 ARM의 코어텍스에 바탕을 둔 모바일 프로세서다. 1.5GHz로 동작하고, 쿼드코어로 설계됐다. 상대적으로 고성능인 코어와 낮은 성능을 내는 칩을 함께 쓰는 ARM의 빅리틀 구조로 설계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뉴클런 속에 ARM 코어텍스 A15와 코어텍스 A7이 함께 들어가 있다는 뜻이다. LG전자가 스마트폰용 프로세서를 개발 중이라는 소문은 지난 2011년부터 꾸준히 이어졌다. 이후에도 관련 소식이 나오며 LG전자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는 소식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졌다. 새 스마트폰 G3 스크린은 LG전자 뉴클런의 데뷔무대인 셈이다. 모바일 프로세서 기술을 갖추지 못한 없체는...

64비트

퀄컴, 4k 영상 지원하는 '스냅드래곤 810' 발표

퀄컴이 새로운 프로세서를 공개했다. 새 프로세서는 ARM의 새 아키텍처를 적용했고, LTE 통신 속도도 높였다. 퀄컴의 발표만 보면 현재까지 공개된 64비트 코어 중에서는 가장 좋은 성능을 기대할 만하다. 특히 4k 영상을 만들고 소비하는 데 최적화된 기능들이 엿보인다. 먼저 고성능 제품인 스냅드래곤 810의 기능부터 살펴보자. 4k UHD 비디오 재생 자이로센서를 활용한 손떨림 방지 3D 노이즈 제거 기술 4k 비디오 초당 30프레임, 1080p 120프레임 녹화 가능 14비트 듀얼 이미지 프로세서로 5500만화소 카메라까지 처리 64비트 쿼드 ARM Cortex-A57, ARM Cortex-A53 CPU 4k 디스플레이를 출력하는 아드레노 430 GPU 고속 LPDDR 4 메모리 HDMI1.4로 4K 디스플레이 재생 여러 사용자에게 동시에 데이터 전송하는 멀티 MIMO 기술 바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