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

포켓몬고 나이언틱, 6D.ai 인수..."AR에 SF 기술 결합"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 제작사 나이언틱이 SF(사이언스 픽션) 효과를 앞세워 AR 분야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테크크런치는 3월31일(현지시간)  나이언틱이 SF 기반 AR 효과 기술 업체인 6D.ai를 인수한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인수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6D.ai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해 빠르게 주변 3D 레이아웃을 잡아낸 뒤 SF 효과를 접목할 수 있도록 하는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2018년 옥스포드대학 액티브비전랩에서 출발한 6D.ai는 도시에 대한 모델링 기술 등을 갖추고 있다. 나이언틱은 포켓몬 고 게임을 비롯해 AR 분야 대표 주자로 부상했으나, 최근 애플과 페이스북 같은 거대기업들이 AR 개발 플랫폼을 선보이면서 분위기 반전을 위한 카드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들어왔다. 특히 AR 분야에 대한 수요 증가로 인해 기업용 시장(B2B)이 성장하는...

AR

페북, 플렛세이 AR 디스플레이 독점 구매...애플에 견제구

페이스북이 영국 회사 반도체 회사인 플렛세이가 제작하는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디스플레이 전량을 구입하는 계약을 맺었다. 독점 구매 계약이다. 이번 거래는 페이스북이 AR 기기 시장에서 애플과 경쟁하는데 유리한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애플도 최근까지 플렛세이 제품을 구입하는 것을 검토해왔다. 플렛세이는 또  현재 전세계적으로 몇안되는 AR 디스플레이 중 하나라고 유료 기반 IT전문 미디어인 <디인포메이션>이 내부 사정에 정통한 2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3월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플렛세이는 자사 기술을 페이스북에 라이선스할 것으로 전해졌다. 향후 몇년간 영국에 있는 공장을 페이스북을 위한 물량을 생산하는데 집중하게 된다. 페이스북이 플렛세이를 인수하지 않고 독점 구매 계약 형태로 딜을 진행한 것은 규제 당국의 감시를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독점 공급 계약은 페이스북에게...

AR

유망 AR 업체들 잇따라 매각 추진...“실험적 하드웨어의 위기”

최근 관심을 많이 받았던 증강현실(AR) 회사들이 잇따라 매각을 추진하면서 AR 하드웨어 시장의 미래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는 분위기다. AR 유망 기업으로 꼽혀온 '매직리프'를 비롯해 AR 웨어러블 기기 업체 '노스(구 탈믹 랩스)' 등이 매각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AR 산업에 대한 위기론도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3월20일(현지시간) AR 웨어러블 제조 업체 노스가 잠재적 인수자를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스는 현금성 자산이 부족한 가운데 지난해 여름부터 매각을 추진해왔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공급망 쇼크가 일어나면서 매각 절차는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스는 예전에 탈믹 랩스로 알려진 AR 웨어러블 기기 업체다. 2012년 캐나다에서 설립됐고 인텔, 아마존 등 주요 투자자로부터 1억7천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착용자에게만 홀로그램...

5G

KT, 5G 기지국 정보 AR로 측정...“옥상 안 가도 돼”

KT가 5G 기지국 구축 정보를 증강현실(AR) 기술로 측정하는 솔루션 '기지국 트윈'을 개발했다고 3월19일 밝혔다. 엔지니어가 직접 옥상으로 올라가지 않아도 기지국 각도, 높이 등의 구축 정보를 관리할 수 있어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5G 기지국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지국 트윈은 5G 기지국의 증강현실 이미지와 스마트폰에 탑재된 '관성 측정 장치(IMU)' 센서값을 '포즈 추정 서버'로 분석해 현장에 설치된 기지국의 경사각과 방향각, 설치된 높이 값을 도출하는 기술이다. KT는 해당 솔루션 개발 과정에 중소 업체 '버넥트(VIRNECT)'와 협업했다고 밝혔다. 기지국 구축 정보 관리는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운영을 위해 이뤄진다. 기지국의 위치나 방향이 변하면 무선 통신 서비스 반경이 옆 기지국과 겹치거나 좁아져 음영지역이 발생할 수 있다. 현재는...

AR

증강현실(AR) 아바타 플랫폼 ‘제페토’, 독립법인으로

네이버 자회사 스노우가 제공하는 글로벌 증강현실(AR) 아바타 서비스 ‘제페토(ZEPETO)’가 글로벌 도약을 위해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다. 물적분할로 신설되는 NAVER Z Corporation은 김창욱 스노우 대표와 김대욱 제페토 리더가 공동대표를 맡는다. 분할 이후에는 스노우의 100% 자회사 형태로 존재하게 되며 분할 기일은 5월1일이다. 글로벌 서비스 컴퍼니 빌더를 표방하는 스노우는 제페토를 비롯해 다양한 라인업의 카메라 앱, 모바일 퀴즈쇼로 시작해 라이브 커머스로 자리매김한 ‘잼라이브’, 무료 영어 학습 서비스 ‘케이크’,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중개 플랫폼 '크림'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제페토는 얼굴인식·AR·3D 기술을 활용해 커스터마이징한 자신만의 개성있는 3D 아바타로 소셜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아바타 플랫폼이다. 소셜 활동에 적극적인 10대 사이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2018년 8월...

AR

AR 유망 기업 '매직리프' 매각되나

증강현실(AR) 분야 유망 기업으로 꼽혀온 '매직리프'가 매각을 준비한다. 매직리프는 구글, 알리바바 등으로부터 20억달러(약 2조4천억원) 이상을 투자받으며 주목받았지만, 시장 확대에 부침을 겪어 왔다. <블룸버그통신>은 3월11일(현지시간) 매직리프가 인수자를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매직리프는 파트너십을 포함해 지분 매각 등 다양한 전략적 옵션을 모색하고 있다. 매직리프는 자사의 기업 가치를 약 100억달러(약 12조700억원) 수준으로 평가받길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매직리프는 구글, 알리바바 등 주요 투자자로부터 26억달러 이상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매직리프는 사업 초기 체육관에 가상의 고래가 등장해 실감 나게 헤엄치는 혼합현실(MR) 기술 소개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지만, 기술적 실체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아 비판받기도 했다. 이후 2018년 창업 7년 만에 첫 제품인 AR 글래스 '매직리프 원'을...

AR

"애플, iOS14에 AR 앱 투입...스타벅스서도 테스트 중"

애플이 올해 공개할 iOS14 운영체제 개발 일환으로 코드명 고비(Gobi)라는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앱을 개발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고비는 사용자들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AR 경험을 사용해 주변 환경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 해준다. 이 같은 AR 경험은 애플이 향후 선보일 별도의 AR 헤드셋 기기 프로젝트 일환이기도 하다고 <나인투파이브맥>이 3월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고비 앱을 애플 스토어와 스타벅스서에서  테스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애플 사용자가 애플 스토어 매장에서 스마트폰을 들면, 디스플레이를 통해 가격이나 기능 비교 등에 대한 제품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식이다.  QR코드나 아이비콘, 애플 에어태그 같은 기술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AR 경험을 시작할 수 있다라고 <나인투파이브맥?은 전했다. 애플은 고비에 적용된...

5G

SKT가 5G 서비스를 타사 사용자에도 오픈한 이유

5G 통신을 둘러싼 업체간 기싸움이 뜨겁다. 2G부터 LTE까지 새로운 이동통신기술이 나올 때마다 이동통신사 간 치열한 경쟁이 되풀이되고 있지만 5G 레이스에서 눈에 띄는 점은 서비스가 전진배치되고 있다는 것이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같은 실감형 미디어부터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까지 다양한 5G 기반 융합 서비스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5G를 계기로 서비스는 통신사들의 부가 상품에서 주력 사업으로 위상이 강화되는 양상이다. "고객은 눈이 높고, 고객은 냉정하다. 서비스를 받는 고객 입장에서 일관성 있게 꾸준한 서비스 혜택을 제공하는 게 중요하다. 단순 보여주기식으로 서비스를 만들고, 접기를 반복하기보단 고객에게 지속해서 다가갈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만족스럽지 않다면 새롭게 서비스를 개발하고, 내부에서 할 수 없는 일은 좋은 파트너와 손을 잡아 고객에게 최고의...

AR

SKT, 혼합현실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연다

SK텔레콤이 올봄 혼합현실(MR) 콘텐츠 제작 시설 '점프 스튜디오'를 서울에 연다고 2월4일 밝혔다. 점프 스튜디오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혼합현실 캡처 스튜디오' 기술이 도입된다. M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장점을 따온 기술로 현실과 가상세계의 정보를 결합해 두 세계를 융합시키는 공간을 만든다. 기본적인 MR 개념은 통용되고 있지만 업체마다 기술을 구현하는 방식은 조금씩 다르다. 3D 입체영상을 별도의 웨어러블 기기 없이 현실 공간에 구현하는 기술과 웨어러블 기기를 착용해 VR이나 AR에 가까운 기술 등이 있다. SKT는 AR∙VR∙MR 등 실감 미디어 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끈다는 목표로 점프 스튜디오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교육, 의료 등 여러 분야의 고객이 손쉽게 3D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SKT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은 아이돌 가수의 3D 아바타를 제작해 공연과 팬...

AR

스페이셜, AR 협업 플랫폼으로 165억원 투자 유치

증강현실(AR) 협업 플랫폼 개발사 스페이셜이 1400만달러, 우리 돈으로 165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미국 화이트스타(White Star Capital)와 아이노비아(Inovia Capital)가 이번 투자 라운드를 주도했다. 이번 투자에는 인스타그램 창업자인 마이크 크리거 등도 함께했다. 국내에서는 카카오벤처스와 삼성넥스트, LG테크놀로지벤처스 등이 투자에 참여했다. 스페이셜의 총 누적 투자금액은 2200만달러(260억원)를 기록하게 됐다. 스페이셜에 따르면 이는 AR 협업 분야 회사가 투자를 유치한 사례 가운데 최대 규모다. 출장 없이, '홀로그램'으로 회의를 할 수 있다면 스페이셜이 개발한 증강현실 플랫폼은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 오큘러스, 매직리프 등 AR, VR 기기 및 모바일, PC 등을 모두 지원한다. 단말에 구애 받지 않고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사용이 가능한 것이 강점이다. 사용자는 스페이셜을 통해 홀로그램으로 원격 미팅에 참여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