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글래스

LGU+, 증강현실 안경 3분기 독점 출시

LG유플러스가 오는 3분기 세계 최초로 일반 소비자용(B2C) AR글래스(증강현실 안경)를 독점 출시한다. 4일 LG유플러스는 AR 글래스 제조기업인 중국 엔리얼과 손잡고 올해 3분기 엔리얼의 AR글래스 ‘엔리얼 라이트’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품 출시 가격은 미정이지만, 해외에서는 B2B로 499달러에 판매되고 있는 만큼 가격대는 이와 비슷하거나 요금제 할인을 통해 더 저렴하게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AR 글래스는 가상현실(VR) 헤드셋과 달리 안경처럼 투명한 렌즈를 통해 서비스 이용 중에도 앞을 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360도 공간을 활용해 콘텐츠를 배치하고, 자유롭게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엔리얼 라이트의 무게는 88g이다. 6DoF, 객체 인식, 평면인식, SLAM 센서를 탑재하고 있으며 스마트폰을 콘트롤러로 활용(USB 연결)해 이용하는 방식이다. 엔리얼이 LG유플러스와 손을 잡은 이유는 5G 때문이다....

AR

[CES2020] 레티널, 새 AR 광학 솔루션 공개..."세로 시야각 문제 해결"

증강현실(AR) 광학 모듈을 개발하는 국내 스타트업 레티널이 1월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기존 AR 광학계를 개선한 '핀미러 2020' 렌즈를 공개했다. 레티널은 AR 글래스에 들어가는 렌즈의 광학계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체다. 바늘구멍 원리(핀홀)를 응용해 개인의 시력 차이나 초점거리와 무관하게 뚜렷한 상을 보여주는 AR 렌즈를 자체 개발했다. 지난 2018, 2019년 CES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등에서 시제품을 선보여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번에 선보인 핀미러 2020 렌즈의 특징은 기존 AR 광학계 기술의 난제로 알려진 세로 시야각 문제를 극복해 상용화 수준을 실현했다는 점이다. 레티널에 따르면 기존 23도에 불과했던 세로 시야각을, 40도 수준으로 확장해 스마트글래스 성능을 약 73% 끌어올렸다. 또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