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M

"탄력받는 ARM 맥북, 관건은 시기"

애플이 모든 맥 라인업에 탑재되는 인텔 코어 칩을 자사 칩으로 대체할 거란 꽤 오래된 루머는 현실화될 수 있을까. 맥OS가 ARM 모바일 칩 위에서 작동될 수 있다는 루머가 끊이질 않는다. 애플 정보 분석 전문가 밍치궈 홍콩 톈펑증권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ARM 탑재 맥이 2021년 상반기 공개될 수 있다는 예측을 냈다.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향후 12개월-18개월 사이 5나노 공정 A칩을 상용화하고 2021년 상반기 해당 칩이 탑재된 맥을 내놓을 거라 봤다. 애플의 자체 칩 맥 탑재는 사실 오래전부터 예견돼왔다. 애플, 파워 칩에서 인텔 전환 경험 애플은 2012년 출시한 아이폰5에 자사의 첫 주문 제작 칩인 'A6'을 탑재했다. A6 칩은 ARM 아키텍처에 기반한 직전 아이폰과 비교해...

ARM

IoT AI의 미래에 클라우드는 필요 없다? ARM의 베팅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아닌 데이터가 발생하는 디바이스에서 바로 인공지능(AI) 관련 기능을 처리할 수 있는 엣지컴퓨팅은 반도체 업계에서도 대형 변수로 등장했다. 클라우드 센터로 데이터를 보내지 않고 디바이스에서 바로 커버하는 것을 지원하는 칩 개발을 위한 관련 업계의 행보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애플이 최근 엑스노를 인수하고 삼성전자가 올초 열린 CEO에서 AI 기능을 탑재한 개인 맞춤형 AI 로봇 ‘볼리(Ballie)’를 공개한 것도 클라우드가 아닌 디바이스 부분에서 컴퓨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이다. 대규모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보유한 구글 역시 초소형 컴퓨터인 코랄(Coral) 이니셔티브를 통해 엣지컴퓨팅에 대응하고 나섰다. 모바일 기기용 CPU에 들어가는 핵심 칩 디자인 부문에서 사실상의 표준을 장악한 ARM도 지난 몇년간 디바이스 AI를 지원하는 칩개발에 주력해왔다. 2월10일(현지시간)에도 디바이스에서...

ARM

ARM 아키텍트 합류…애플, 맥용 CPU 개발 본격화?

소프트뱅크 계열사 ARM의 CPU 아키텍트 마이크 필리포가 5월 애플로 이직한 사실이 링크드인 프로필을 통해 밝혀졌다. 마이크 필리포는 ARM에서 수석 아키텍트로 일하며 코르텍스(Cortex)-A76와 코르텍스-A72 개발을 주도한 인물이다. 앞으로 시장에 출시되는 ARM 7나노미터(nm)와 5나노미터 칩 아키텍처 개발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다. 마이크 필리포는 ARM에 합류하기 전 2004년부터 2009년까지 인텔에서 CPU 설계와 시스템 아키텍트를 1996년부터 2004년까지 AMD에서 재적한 CPU 설계 전문가다. 애플은 맥 컴퓨터에 탑재되는 프로세서 내재화를 추진하고 있다. 빠르면 2020년 ARM 아키텍처 기반의 CPU가 탑재된 맥 출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마이크 필리포 합류로 애플의 맥용 CPU 개발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5, 첫 주문 제작 A6 탑재 애플은 지난 2012년 출시한 아이폰5에 자사의 첫...

ARM

ARM이 그리는 IoT 미래…“플랫폼 통합과 개발 효율이 핵심”

“지금까지 등장한 해결책은 모두 미완성이거나 완전히 독자적으로 특정 업체가 소유한 솔루션이거나 그것도 아니면, 타인의 솔루션에 갇히게 되는 록인(Lock-in) 문제를 유발했습니다. 하지만 ARM은 소형 디바이스와 플랫폼을 통합한 업체로 분명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ARM이 10월27일 서울에서 테크심포지아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ARM이 개발한 새로운 기술을 소개하고, 국내외 기술 업체가 서로 협력할 방법을 찾는 행사다. ARM이 올해 꺼낸 화두는 사물인터넷(IoT)과 IoT 통합 플랫폼이다. 크리스티안 플라우트너 ARM IoT 부문 총괄 부사장은 급증하는 IoT가 세상을 어떻게 바꾸는지, 불어나는 소형 IoT 장치를 어떻게 통합해 나갈 것인지 설명했다. "IoT 통합 플랫폼 ARM이 주도할 것” ARM이 관측한 2020년 미래에는 스마트홈 시장이 16억달러로 성장한다. 스마트시티는 18억달러, 이를 제외한...

ARM

ARM, ‘코어텍스 A72’ 발표

ARM이 2년 만에 새로운 프로세서 디자인을 발표했다. 새 프로세서의 이름은 '코어텍스 A72’다. 코어텍스 A72는 ARM v8 기반의 프로세서다. 뿌리부터 새로 뜯어고친 칩은 아니다. ARM은 v8 아키텍처를 내놓은 이후 제품을 A, R, M으로 나누어 각각 고성능, 실시간, 저전력 프로세서를 내놓는데 이번 코어텍스 A72 프로세서는 ARM v8의 A 아키텍처로 설계한 고성능 프로세서다. ARM은 이를 줄여 ‘ARM v8-A’라고 설명한다. 이 ARM v8-A 아키텍처는 2011년 처음 발표됐고, 프로세서 형태의 설계는 2012년 말에 공개됐다. ARM v8 설계가 처음 쓰인 프로세서는 코어텍스 A57, 53으로 스냅드래곤 810이나 엑시노스 5 등 최근 제품으로 하나 둘 나오고 있다. 코어텍스 A72는 이를 좀 더 개선한 프로세서 설계다. 새 프로세서는 코어텍스...

ARM

ARM, 새 GPU 공개…효율성·확장성 강조

ARM의 전략이 최근에는 CPU 그 자체보다 통합 칩을 이루는 구성에 더 쏠리는 모양이다. ARM은 10월28일 삼성동 코엑스 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ARM 테크 심포지움'에서 GPU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행사는 ARM이 매년 여는 것으로 주요 기술들에 대한 소개가 이뤄지는데 기자간담회는 ARM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중점 부분에 대해 주로 이야기를 한다. 2년 전에는 64비트 기반의 새 코어였고, 지난해에는 말리 GPU가 주제였다. ARM은 말리 T800 시리즈 GPU와 비디오 프로세서, 디스플레이 프로세서 등을 공개했다. 지난해는 새로운 그래픽 프로세서 아키텍처 성능에 대해 강조했다면 이번에는 효율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 됐다. 새 말리 T800 프로세서에는 4가지 새 기술이 도입됐다. 주로 데이터가 오가는 트랜젝션의 효율을 높이는 기술들이다....

64비트

애플은 맥에 ARM 프로세서를 쓸까?

잊을만 하면 되풀이되는 이야기.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이어 맥에도 자체 설계한 ARM 프로세서를 쓸 것이라는 이야기다. 프랑스의 한 맥 커뮤니티를 통해 나온 이 이야기는 애플이 '아이맥', '맥미니', 13인치 맥북에 ARM 프로세서를 쓴다는 내용이다. 맥OS도 'OS XI'로 업데이트하고 다양한 맥에 쓰일 ARM 프로세서를 개발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담고 있다. 비슷한 이야기가 몇 차례 언급된 바 있어 새로울 것도 없지만, 소문 자체가 반복되다보니 뭔가 일어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확인을 할 수 없으니 더 답답한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면 아예 가능성을 열어놓고 얘기해 보자. 빨라진 ARM 프로세서, OS X까지 끌어안을까 애플은 많은 가능성을 열어두고 여러 제품들을 시험하는 만큼, '맥에 ARM을 쓰지 않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