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AVSA

"런던 버스에 어쿠스틱 사운드를 입힌 사연"

런던 시내를 달리는 8천대의 빨간 버스는 2018년 한해 4억5천만 킬로미터를 주행하며 21억2천만명을 실어 날랐다. 영국을 여행하는 사람 절반의 발이 되어줬다. 문제는 이 버스가 친환경과 거리가 멀다는 거다. 런던은 공기 질 개선을 위해 강력한 정책을 쓰고 있다. 2003년 도심 혼잡통행료를 도입해, 도심 진입 차량에 하루 11.5파운드(1만7천원)를 받는다. 2017년 10월부터는 2006년 이전 등록한 노후 차량이 혼잡통행구역에 들어오면 10파운드(1만5천원)를 더 받는다. 런던 교통당국은 석유를 태워 움직이는 런던 버스의 친환경 전기차 전환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런던에는 유럽 최초로 전기로 달리는 버스 노선이 있다. 런던 북부 머스웰 힐에서 런던 브리지를 연결하는 43번과 노스 핀칠리에서 워런 스트리트까지 운행되는 134번 두 개의 노선은 200대의 전기 버스로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