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bmw

피아트 크라이슬러,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와 맞손

자동차제조사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실리콘밸리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와 협력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은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오로라와 MOU를 맺고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기로 했다고 6월9일(현지시간) 전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오로라 드라이버를 피아트 크라이슬러의 상업용 차량에 통합할 계획이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오로라의 자율주행 플랫폼으로, 양사에 따르면 사람의 개입 없이도 주행하는 레벨4 자율주행을 지원한다.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라이프 스타일과 온라인 쇼핑 패턴의 변화로 물류의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라며 "(자율주행 기술로) 상업용 차량의 고객들을 위해 맞춤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BMW, 인텔, 모빌아이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동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자율주행기업 웨이모와도 제휴를 맺고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미니 밴을 공급 중이다. 마이크 맨리 피아트 크라이슬러 CEO는 “피아트...

5G 커넥티드카

SKT-BMW, '5G 커넥티드카' 시동

IT와 만난 자동차의 변신이 놀랍다. 자동차가 인터넷에 연결되는 것을 넘어, 5G 통신을 활용한 커넥티드카가 등장했다. 차량에서 더 빠르게 실시간으로 인터넷에 접속해 각종 정보, 경고, 원격제어, 멀티미디어 스트리밍 기능 등을 누릴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과 BMW코리아가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 조성된 세계 최대 규모 5G 시험망에서 ‘커넥티드카-드론-도로교통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미래 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20Gbps 이상의 속도로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고 기지국-단말 간 1천분의 1초로 상호 통신하는 5G 시험망을 에릭슨과 공동으로 구축했으며, BMW와 5G 단말기를 탑재한 커넥티드카를 공개했다. 2.6km에 이르는 트랙을 덮는 5G 통신망과 이를 활용해 대중이 체감할 수 있는 대표 서비스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5G 시험망은 밀리미터파 광대역 무선 전송...

bmw

테슬라, '천재 해커' 자율주행차 “정확도 낮아”

예상보다 파장이 컸던 모양이다. 천재 해커 ‘지오핫(geohot)’으로 알려진 조지 하츠가 자율주행자동차를 만들었다고 공언한 일 말이다.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각으로 12월16일 조지 하츠의 차고를 방문해 그가 만든 자율주행자동차를 공개하자, 17일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조지 하츠의 성과물을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며 반박했다. 개인의 창작물을 기업이 공식적으로 부인한 사례라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함께읽기 - 천재 아이폰 해커, 이번엔 자율주행차 혼자서 개발 먼저 테슬라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자. 자료는 ‘바로잡기’라는 이름으로 배포됐다. <블룸버그통신> 애슐리 반스의 16일 보도는 테슬라의 자율주행자동차 기술과 이스라엘의 자율주행자동차 센서 개발업체 모빌아이(Mobileye)에 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테슬라 자료의 핵심이다. 테슬라는 자료를 통해 “광범위한 엔지니어링 검증 능력이 결여된 한 사람이나...

bmw

애플-BMW, 합작 자동차 만드나

애플과 BMW가 손잡고 자동차를 만드는 날이 오려나. 애플 CEO 팀 쿡이 BMW 본사를 방문해, 전기자동차 생산 공정을 살펴봤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보도다. 하지만 두 회사의 만남은 결론 없이 마무리됐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자동차는 실리콘밸리 회사들의 관심이 집중된 분야다. 구글은 이미 자동주행 차량을 만들어 시험운전을 하고 있고, 테슬라도 전기자동차를 생산하면서 자동주행을 연구하고 있다. 애플 역시 스마트폰과 PC를 넘어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자동차 분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전 BMW 이사 허버트 디에스는 독일 자동차 생산자들에게 급격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갈수록 소비자들은 더욱 똑똑한 차를 원한다. 환경법도 전기자동차나 하이브리드종 생산을 장려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2030년이면 전체 자동차 중 3분의 1만이 내연기관으로 작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허버트 디에스는...

bmw

"독일차 3사, 노키아 지도 인수 마무리 단계"

노키아가 결국 독일 완성차 3사에 지도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아우디, BMW, 다임러(벤츠)가 27억달러, 우리돈으로 약 3조1천억원에 노키아 지도 서비스 ‘히어’를 인수하는 결정을 내리기 직전이라고 보도했다. 아직 확정은 아닌 만큼 노키아나 독일차 3사도 협상 내용을 공식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며칠 안에 공개적으로 발표할 것이라는 것 정도만 알려져 있다. 하지만 결정은 마쳤고, 실제 계약을 눈 앞에 두고 있는 단계인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다. 놀라운 결과는 아니다. 노키아가 지도 사업을 매각할 의사를 비친 뒤에 바이두, 텐센트 같은 중국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달려들었고, 컨소시엄에 우버나 마이크로소프트도 이름을 오르내렸다. 특히 사업을 빠르게 확대시키고 있는 우버는 구글 지도를 대신할 자체 지도가 필요했고, 중국 기업들의 의지와 함께 꽤 적극적으로...

bmw

"BMW에 벅스뮤직 띄웠습니다"

지난 6월24일 벅스뮤직이 BMW용 앱을 내놓았다. 차량에 아이폰을 연결하면 자동차 시스템으로 벅스뮤직의 음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앱이다. 쓰는 입장에서는 ‘그냥 차에서 벅스뮤직 듣는 게 뭔 대수야?’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는 자동차와 스마트폰 그리고 서비스가 적극적으로 붙은 사례다. 되짚어보면 그게 썩 흔치도 않다. BMW는 앱과 통신을 자동차에 접목하는 노력을 오랫동안 해 왔다. 컨소시엄을 만들어서 관련 기술을 함께 개발하고, 그렇게 나온 기술을 업계에 공유한다. 차량 기능과 자원도 안전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한에서 열겠다고 발표했다. BMW코리아는 국내에서도 앱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2012년 약속했고, 실제로 2013년부터 앱이 준비돼 왔다. 먼저 BMW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커넥티드 드라이브’는 국내에서도 대부분의 기능을 쓸 수 있게 되면서 BMW와...

bmw

[IT열쇳말] 자율주행 자동차

스티븐 스필버그가 메가폰을 잡은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는 흥미로운 장면이 많이 등장한다. 영화 전체가 마치 미래 기술의 전시장처럼 보일 정도다. 그중에서도 압권은 영화 중반, 톰 크루즈가 연기한 주인공 존 앤더튼이 누명을 쓰고 추격자들로부터 도망치는 장면이다. 추격자를 따돌리느라 운전에 신경 쓸 겨를이 없는 존 앤더튼 대신 자동차 스스로 도로를 질주하는 장면 말이다.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그리는 미래 도시에는 자율주행 자동차가 일상으로 그려진다. 전세계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 경쟁이 뜨겁다. 지금까지 자동차 기술은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주도했지만, 자율주행 자동차만큼은 정보기술 업체에서 더 활발하게 연구 중이다. 검색엔진으로 출발한 IT기업 구글과 그래픽기술 전문업체 엔비디아가 대표 사례다. 이들은 주변 사물을 인식할 수 있도록 돕는 첨단 센서와 높은 성능을 내는...

bmw

바이두 무인차, 올해 안에 고속도로서 '부릉'

중국 검색 거인 바이두의 무인자동차 개발 속도가 예상 외로 빠르다. 이르면 올해 안에 중국 베이징 고속도로를 달릴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IEEE 스펙트럼>은 지난 4월22일 바이두의 인공지능 최고 연구원 유 카이의 말을 인용해 “올해 하반기에는 도로 운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이두가 무인자동차 개발에 착수했다는 보도가 나온 지 1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기술력은 이미 상당 수준까지 올라섰다는 얘기다. 지난 2014년 10월, 바이두가 BMW와 자율주행 자동차를 공동 개발할 것이라고 밝힐 때만 하더라도 도로 운행 시기는 대략 2016년으로 점쳐졌다. 하지만 이보다 앞선 2015년 안에 고속도로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경쟁사들의 긴장감은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리옌홍 바이두 창업자는 지난 3월 자체 개발한 무인자동차의 공개...

bmw

[테크쑤다] 전기차의 다음 승객은 ‘IT’

자동차와 IT의 결합은 흥미로운 주제이자, 당장 닥친 현실입니다. 누구나 이왕이면 자동차가 더 똑똑해지길 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릴적 공상과학 소설에서나 보던 ‘스스로 움직이는 자동차’는 성큼성큼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차량에 새로운 기술이 더해지는 것은 늘 논란을 낳습니다. 안전과 직결되기 때문이지요. 지금 단계에서 우리가 차량을 더 똑똑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소통’과 ‘연결’입니다.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라고도 부르는 것이지요. 자동차가 스마트폰과 연결되고, 인터넷에 연결됩니다. 자동차끼리도 소통하고, 더 나아가 도시 관제 시스템과 접속해 교통 상황을 파악할 수 있게 되는 기술들이 활발하게 개발되고 있습니다. http://youtu.be/oh6nNZmf9i8 ☞유튜브에서 테크쑤다 영상 보기 그리고 상용화도 머지 않은 듯 합니다. 제가 근래에 만나본 자동차 중에서 현실성을 떠나 현재 기술이...

bmw

스마트카, 기술에 ‘이야기’를 입혀라

올해는 ‘소비자 가전쇼’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CES에서 자동차 회사들이 새로운 기술을 내놓고 있다. 아우디는 A7으로 샌프란시스코부터 라스베가스까지 차량이 스스로 운전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BMW는 스마트워치로 명령을 내리면 센서와 카메라를 이용해 스스로 빈 자리를 찾아 주차하는 자동주차 기술을 시연했다. 뜯어보면 전혀 새로운 기술이 아니다. 기존 기술들을 발전시키고 여러 기술을 접목했다. 스마트카와 사물인터넷 업계가 눈여겨 봐야 할 메시지다. 자동운전, 처음 나온 건 아닌데 자동운전은 이번에 처음 나온 기술이 아니다. 구글은 2012년부터 무인차량을 운행해 왔다. 구글은 여러가지 차량으로 실험을 확대하고 있다. 초반에 수십개의 인텔 제온 프로세서가 들어갔던 것도 최근에는 7~8개 정도로 줄어들었다는 소문도 들린다. 이 무인자동차는 이미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주행 안정성 테스트를 마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