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build

윈도우 스토어에서 혼합현실까지…MS '빌드 2017'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행사 빌드가 5월10일(현지시간) 워싱턴 시애틀에서 개최됐다. 10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는 '빌드 2017'에는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는 만큼 다양한 소식이 많이 등장했다. 첫날에는 사티아 나델라 MS CEO, 스캇 구스리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부문 수석 부사장, 해리 셤 인공지능 연구 그룹 수석 부사장이 등장해 3시간 동안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와 '인텔리전트 엣지'로 모든 것을 잇는 전략의 기조연설을 했다. 둘째날 기조연설에서는 9월에 있을 '윈도우 10 가을 크리에이터 업데이트'로 사용자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윈도우10 가을 크리에이터 업데이트 앞서 MS는 1년에 2번 3월과 9월에 윈도우10 업데이트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빌드에서는 9월에 있을 윈도우 가을 크리에이터 업데이트에 ▲스토리 리믹스 ▲플루언트 디자인 시스템 ▲윈도우 스토어...

build

MS, 맥용 ‘비주얼 스튜디오’ 정식 버전 공개

윈도우 뿐 아니라 맥에서도 마이크로소프트 '비주얼 스튜디오' 정식 버전을 쓸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5월10일(현지시간) '빌드 2017'에서 '맥용 비주얼 스튜디오' 정식 버전을 선보인다고 공식 발표했다. <디지털트렌드> 보도다. 비주얼 스튜디오는 전세계 수백만 개발자가 사용하는 (IDE)이다. 이전에는 윈도우에서만 쓸 수 있었지만, 지난해 11월 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비주얼 스튜디오를 프리뷰 버전으로 공개하면서 맥 환경에 맞춘 별도의 UI 지원과 함께 미리 경험해볼 수 있었다. 그 정식 버전이 이번에 나왔다. 비주얼 스튜디오는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한 자마린 크로스 플랫폼 개발자 서비스를 바탕으로 최적화했다. 맥용 비주얼 스튜디오는 맥에서 모바일, 윈도우, 맥용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도록 사용자 환경을 개선했다. 라이선스가 부여된 모든 비주얼 스튜디오 사용자는 윈도우와 맥 버전을...

build

[현장] ‘윈도우10’, 10억대의 플랫폼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15'는 '윈도우10'이 공식 석상에 공개되는 세 번째 행사다. MS가 윈도우를 플랫폼으로 보고 있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내용이다. 이미 윈도우10의 유니버셜 앱과 무료 업데이트 정책이 화제가 됐다. 하지만 새 윈도우는 아직도 진화 중이다. 사티아 나델라 CEO는 “3년 안에 10억대의 기기에 윈도우10을 설치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첫 1년간 기존 윈도우를 무료 업데이트하는 것도 이 숫자를 만들기 위해서다. 빌드 키노트를 통해 공개된 윈도우10은 새로운 기능보다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에 더 무게를 두었다. 윈도우의 중심은 '윈도우 스토어' 테리 마이어슨 윈도우 수석부사장은 윈도우 스토어를 먼저 이야기했다. 앞으로 윈도우를 운영체제로 쓰는 모든 기기들은 모두 공통의 윈도우 스토어를 이용하게 되기 때문이다. 응용프로그램을 품은 스토어가 윈도우의 중심에...

build

'요즘 대세' MS, 개발자 행사에서 뭘 보여줄까

마이크로소프트(MS)가 4월29일부터 3일 동안 개발자 컨퍼런스 ‘빌드 2015’를 개최한다. 최근 MS는 숨가쁜 변화의 중심에 서 있다. 소프트웨어에서 플랫폼으로 사업의 무게추가 옮겨가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빌드에 큰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플랫폼’, 말은 쉽다. 모두가 플랫폼을 이야기한다. 사소한 것 하나하나가 플랫폼이 되고 있다. MS는 플랫폼을 어떻게 정리할까? 행사가 코 앞에 다가왔지만 아직 뭔가 새로운 것이 나올 것 같은 뚜렷한 움직임은 없다. 이렇다 할 소문도 없다. 하지만 어떤 발표가 이어질지 짐작은 간다. 이미 서서히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것을 꽁꽁 숨겼다가 깜짝 놀랄 것들을 한번에 털어놓는 쇼를 보여주기에는 MS가 업계에 끼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 큰 변화는 자칫 화를 불러올 수 있다. 사실상 이번 빌드는...

build

스마트폰 행사 풍성…구글·MS '준비중'

성수기를 앞두고 모바일 시장이 신제품 소식으로 들썩이고 있다. 구글과 MS는 대규모 행사를 준비중이다. 국내엔 곧바로 제품들이 들어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지만 IT 마니아들를 설레이게 할 소식들이 줄 서 있다. 먼저 구글은 10월29일 뉴욕에서 안드로이드 관련 행사를 연다. 구글 나우 디자인을 연상시키는 초대장에는 시간과 장소만 나와 있지만, 기대되는 점들이 꽤 있다. 가장 높은 가능성은 새 넥서스 스마트폰의 발표다. LG가 첫 구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만든다는 것만으로 벌써 관심을 집중시킨 바로 그 제품이다. '옵티머스 넥서스', 혹은 '넥서스4'가 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날 공개될 가능성이 아주 높다. 옵티머스G를 기반으로 IPS+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 S4 프로 프로세서가 들어가는 고성능 스마트폰으로 점쳐진다. 옵티머스G에 대한 호평을 생각하면 기대를 모으기에...

build

"굿바이 MIX"…MS, 새 개발자 행사 준비

마이크로소프트가 더 이상 소비자가전쇼(CES)에 나오지 않겠다고 밝힌데 이어 디자이너와 개발자를 대상으로 한 ‘믹스(MIX)’ 행사도 개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팀 오브라이언 MS 수석 매니저 겸 개발자&플랫폼 에반젤리스트는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올해 'MIX12' 행사는 열리지 않는다”라며 “앞으로도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5년부터 시작해 6년째 진행해오던 MIX를 그만두겠다고 밝힌 MS의 속내는 무엇일까. 비즈니스 인사이더를 비롯한 외신들은 MS가 윈도우8 출시라는 자사 최대 행사에 맞춰 좀 더 효과적인 행사 준비를 위해 일부 개발자 행사를 통합하려는 것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오브라이언 에반젤리스트는 “그동안 MIX 행사를 진행하면서 많은 전문가들로부터 조언을 들었고, 그 중 웹 분야를 분리해서 따로 개발자 행사를 진행할 필요가 없다는 지적과, MIX 행사의 색채가 불분명하다는...

build

여러분의 SW 개발 환경은?

여러분의 소프트웨어 개발 환경은 어떠신가요? 간혹 소프트웨어 개발 회사를 창업하는 것이 컴퓨터 몇 대만 있으면 모두 해결되는 것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물론 보기에는 그럴 수도 있지만 실제 핵심은 그러한 컴퓨터를 이용해서 소프트웨어를 생산하는 생산 라인을 꾸미는 것이 실제 핵심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농담반 진담반으로 재미 삼아 회사를 공장으로 표현하곤 합니다. 이런 표현을 하는 데는 우리가 만드는 소프트웨어가 일반 제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생산과정과 다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일반 제조업에서도 마케팅이나 영업 자료에 기반하여 신 제품을 기획하고 이 제품의 시제품을 만 듭니다. 만든 시제품을 시범 테스트하여 개량한 후 제품 생산라인을 통해 제품을 대량 생산해 냅니다. 그리고 생산해낸 제품은 시장을 통해 판매되며 고객의 요구 사항은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