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C-lab

부산에서 만났어요, 삼성전자 '씨랩'

대기업과 스타트업. 혹은 대기업과 크리에이티브. 이 둘은 서로 너무 다르면서도, 떼어놓을 수가 없습니다. 보통은 대기업이 다른 한쪽을 상대로 문제를 일으켜 종종 논란이 됩니다. 하지만 그들도 결국엔 상생이 답인 것쯤은 알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과도기에서 상생의 방향으로 조금 넘어가는 무게 축에 있는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간극을 줄이기 위한 일환으로 크리에이티브 랩, '씨랩'(C-Lab)을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임직원들이 가지고 있는 창의적인 사업 아이디어를 직접 발굴하고 지원하고자 도입된 사내 벤처 프로그램입니다. 삼성전자는 씨랩을 통해 미처 발굴하지 못했던 아이디어 혁신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프로젝트팀은 진행에 따라 삼성전자 사업부로 이관하거나, 외부 스타트업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해 스타트업 생태계에 긍정적인 역할을 해냅니다. 현재까지 씨랩에서 완료된 프로젝트팀 중 20%는...

C-lab

삼성 사내 스타트업, ‘스마트신발’ MWC서 공개

삼성전자의 사내 스타트업 지원과제로 출발한 솔티드벤처가 현지시각으로 오는 2월22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에 스마트운동화를 들고 참여한다. 솔티드벤처는 삼성전자의 사내벤처 지원 프로그램인 ‘C랩’에서 지난 2015년 8월 독립한 업체다. 지금은 웨어러블 기기에 관한 기술을 연구 중이다. 솔티드벤처가 MWC 2016에서 공개할 스마트 신발의 이름은 ‘아이오핏(IoFIT)’이다. 인체의 균형 정보를 기록하고, 운동 시 사용자의 자세 교정을 도와주기 위해 고안된 제품이다. 기존에도 스마트신발은 종종 시도된 바 있다. 나이키나 샤오미의 제품이 대표적이다. 보통은 걸음 수나 소비한 열량 등을 알려주는 것이 스마트신발의 역할이었다. 하지만 아이오핏은 신발에 내장한 센서가 기록하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용자가 운동 시 갖춰야 할 좋은 자세를 알려준다는 점에서 기존 스마트신발과는 사뭇 다르다. “스마트신발 대부분은 콘셉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