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C.O.D.E.

C.O.D.E.에 묻다...“그러니까, 커먼즈가 뭔가요?”

com·mons [kɒmənz] 명사pl. 1. [고어] 평민, 서민; [C~] 서민 계급 2. [C~] [영·캐나다] 하원; [집합적] 하원 의원들 3. [단수·복수 취급] (대학 등의) 식사, 음식; 공동 식탁, (대학 등의) 식당 com·mon [kɑ:mən] 형용사 1. 흔한 2. [주로 명사 앞에 씀] ~ (to sb/sth) 공동의, 공통의 3. [명사 앞에만 씀] 보통의, 평범한 4. (英 못마땅함) 천한, 저속한 명사 1. [C] (한 도시나 마을에서 넓게 트인) 공유지, 공원 2. [sing.] commons (美) (학교 등의) 식당 (출처=네이버 영한사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 Korea)의 ‘고스트 발룬티어’(유령 자원활동가로)로 새끼발톱 끝자락 겨우 걸치고 지낸 세월이 어느덧 10년입니다. 당장 이름을 덜어내도 전혀 이상할 게 없을 정도입니다. 국제 컨퍼런스나 각종...

cc코리아

관계의 힘: “연결만으로도 사람은 바뀐다”

사람은 누구나 다른 이와 관계를 맺고 연결되려 한다. 하지만 그에 앞선 질문이 있다. '왜?'다. 나는 왜 누군가와 관계 맺고 연결되려 하는가. 이 간단한 질문에 대한 대답은 간단치 않다. '체인지온'이 다시금 이 질문을 꺼냈다. 체인지온은 해마다 다음세대재단이 여는 비영리 미디어 행사다. 2007년 첫 행사를 열어, 올해로 꼭 10회째를 맞았다. 10주년을 맞은 '2017 체인지온'의 주제는 ‘體因知溫’(체인지온)이다. 체인지온 컨퍼런스가 지난 9년 동안 공통적으로 다루었던 ‘사람’, ‘네트워크’, ‘미디어’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다가올 따뜻한 변화에 대해서 전하고자 마련됐다. 이 가운데 '연결이 만드는 세상의 새로운 변화'를 주제로 네트워크의 힘과 가치에 관한 의견을 공유한 윤종수 사단법인 코드(C.O.D.E., 옛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이사장의 발표를 옮겼다. ‘인터넷 소년’(The Internet's Own...

CC

“개방과 혁신, 왜 해야 하냐고 물으신다면…”

우리는 왜 굳이 개인 저작물을 누가 시키지 않아도 내놓을까. 창작물을 제몫으로 소유하려 들지 않고, 다른 이들과 공유하려는 걸까. 이런 행동이 다른 이들에게 전염병처럼 퍼지면 우리가 속한 공동체도 지금보다 더 나아진다고 우리는 확신할 수 있을까. 주류 상황에 따르지 않고 굳이 혁신을 받아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지금도 찾고 있다면, 이들 얘기에 귀를 기울여봐도 좋겠다. 창작과 공유, 저작권과 오픈소스…. ‘널리 이로운 자산’의 가치를 주창하는 이들이 서울에 모였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가 10월14일부터 17일까지 개최하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글로벌 서밋 2015’ 행사 얘기다. 본 컨퍼런스 첫날인 14일, 행사장인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은 400여명의 참석자로 들어찼다. 유명 인사들도 함께했다. 책 ’펭귄과 리바이어던’, ‘네트워크의...

CC

“저작권·오픈소스·공유경제가 궁금하신가요?”

저작권부터 공유경제까지, 디지털 시대의 ‘선한 경제’를 꿈꾸는 주요 열쇳말을 한자리에서 만날 기회가 10월 마련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이하 CC코리아)가 ‘CC 글로벌 서밋 2015’ 행사를 개최한다. CC 글로벌 서밋은 2년마다 열리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글로벌 컨퍼런스다. 전세계 80여개 나라가 참여하며, 2013년엔 아르헨티나에서 서밋이 열렸다. 한국에선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다. CC 글로벌 서밋 2015년 10월15일부터 17일까지 3일 동안 국립중앙박물관, 아트센터 나비, 컨텐츠코리아랩 등에서 진행된다. 공유, 참여, 개방을 통한 혁신을 만들어가는 학자, 법률가, 개발자, 예술가들이 참여하며, CC코리아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저작권위원회가 공동 주최한다. 참여 연사도 눈길을 끈다. 요하이 벤클러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는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법학자이다. ’네트워크의 부’, ‘펭귄과 리바이던’의 저자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는 공유를 기반으로...

cc코리아

[개발인] 홍영택 "프로그래밍으로 시민운동 합시다"

개발자는 다양한 이유로 프로그래밍을 접한다. 기업의 제품을 만들기 위해, 세상에 없던 기술을 만들기 위해, 예술 작품 만들기 위해, 그리고 취미 활동을 위해…. 홍영택 개발자는 조금 색다른 이유를 가지고 있다.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옳은 가치를 표현하기 위해 프로그래밍을 이용한단다. 현재 그가 근무하는 곳은 비영리단체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다. 비영리단체에서 일하는 개발자의 삶을 들여다보았다. 불어불문학과 전공자, 웹 개발자가 되다 홍영택 개발자는 불어불문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 PC통신이 한창 유행이었다. 그 덕분에 홍영택 개발자는 자연스레 컴퓨터와 친해졌다. 웹사이트를 직접 만들기도 했다. 그렇다고 전문 프로그래머를 꿈꾸던 것은 아니었다. 프로그래밍은 취미였을 뿐이었다. 대학을 졸업한 뒤엔 영화 배급, 연극 마케팅, 전시 기획 등을 했다. “전시 디자인 회사에선...

CCK 콘퍼런스 2014

“공유경제 도시 서울, 어떤 모습일까요?”

쏘카, 에어비앤비, 집밥, 코자자. 최근 1~2년 새 서울에서 성장하고 있는 공유경제 관련 사업들이다. 서울시는 '공유도시 서울'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공유경제 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9월16일 열린 '2014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 국제 컨퍼런스'에선 최근 서울 곳곳에서 벌어지는 공유경제 이야기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권난실 CC코리아 매니저는 ‘공유허브’ 프로젝트 소식을 공유했다. 공유허브는 지난해 6월부터 시작한 프로젝트다. 서울시와 협력해 공유경제를 대중에게 알리는 공간이다. 공유허브 웹사이트와 소셜미디어로 최근 공유경제 흐름과 사례를 알리고, 공유경제와 관련된 해외매체와 꾸준히 소통하고, 관련 컨퍼런스에도 참여하고 있다. ‘공유경제시작학교’라는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공유경제관련 사업을 준비하는 창업자도 돕는다. 공유경제 법·제도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지자체나 기업엔 공유경제에 관한 자문을 주고 있다. CC코리아는...

cc코리아

저작권 울타리에서 저항을 ‘다운로디드’

봄기운이 도는 3월27일 저녁, 청년일자리허브에서 남다른 상영회가 열렸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가 ‘공유 문화’와 ‘음악 공유’에 대해 얘기해보자고 마련한 냅스터 다큐 ‘다운로디드’ 상영회다. 평일 저녁이지만 20명 남짓한 사람들이 자리를 채웠다. 상영회엔 '다운로디드' 음악감독인 DJ 스푸키도 참석했다. DJ 스푸키는 미국의 유명한 뮤지션이자 미디어 아티스트다. 이번 상영회를 위해 다이앤과 곧곧, 스텔라, 션 등 CC코리아 활동가 4명은 직접 한글 자막을 만들었다. '다운로디드'는 냅스터와 90년대 음악 저작권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다. 냅스터는 1999년 숀 패닝과 숀 파커가 만든 P2P 파일 공유 서비스다. 이용자끼리 직접 온라인으로 MP3 음악 파일을 주고받는 용도로 주로 사용됐다. 당시 숀 패닝의 가명이 '냅스터'였다. [youtube id="h7YnjPGIeKY" align="center"] ☞ '다운로디드' 예고 동영상 보기 이날...

CCL

"나를 위해, 내 방식으로 공유해요"

10월의 마지막 날, D.CAMP(디캠프)에서 뜻깊은 행사가 열렸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가 ‘공유의 본질에 대해 생각해보자’라는 주제로 마련한 '공유본색' 행사다. 오후 2시부터 4시간 남짓 열린 행사에 50명 남짓한 사람들이 식곤증을 쫓으며 모였다. 이 행사엔 윤종수 북부지방법원 부장판사, 이진순 언론학 박사, 송호준 미디어아트 작가, 류형규 매니아DB 운영자, 한호 저작권위원회 팀장, 한상엽 위즈돔 대표, 도희성 원트리즈뮤직 대표가 참여해 공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사람들과 나눴다. 경제학은 시장을 이렇게 설명한다. 사람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합리적으로 행동하고, 이 합리적인 행동이 이뤄지는 곳이 시장이라고. 경제학에서 시장은 철저히 사람의 자신의 이익을 우선 생각해 움직이고 행동하는 공간이다. 사랑이나 정을 핑계로 남을 위해 행동하는 일이란 없는 법이다. 실제 우리가 접하는 시장은...

cc코리아

‘공유’ 나들이 떠나볼까…11월2일까지 공유위크 열려

자신의 지식과 재능을 다른 사람과 기꺼이 공유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모여 일을 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는 10월25일부터 11월1일까지 서울 시내 곳곳에서 ‘공유위크’를 진행한다. 공유위크는 공유 정신을 주고받는 일종의 ‘공유’ 벼룩시장이다. 자신이 가진 물건을 내놓고 판매하는 벼룩시장처럼 공유위크에서는 다양한 기업이 자신들의 공유 서비스를 사용자에게 선보인다. 이번 행사를 위해 CC코리아는 서울시 지정 공유기업과 손잡았다. 문화로놀이짱, 스페이스노아, 풀뿌리재단, 위즈돔, 조인어스코리아, 서울시 청년일자리허브, 프로젝트노아, 집밥, 쏘카, 유스보이스 드이 모여 서로의 서비스를 사람들과 나눈다. 이들 참여 기업은 댓가를 바라지 않는다. 오로지 자신들이 준비한 공유 행사에 사람들이 참여해 공유의 기쁨을 누렸으면 좋겠다는 목적으로 행사를 준비했다. ‘쏘카'는 주택가나 대중교통 환승이 쉬운 곳에서 필요한 시간만큼 자동차를 빌릴 수 있는...

cc코리아

"6월2일, 밥상을 공유해 보아요"

"언제 식사나 한 번 해요." 오랜만에 만난 친구나 지인들에게 가장 흔히 하는 '거짓말' 중 하나다. 그냥 헤어지자니 아쉽고, 약속 날짜를 못박고 만나긴 부담스러울 때 무심결에 내뱉는 '공약' 아닌가. 이 '밥 한 끼 하자'는 약속을 지킬 기회가 왔다. 6월2일, 달력에 빨간 동그라미부터 쳐 두자. '소셜 밥상'을 차릴 수 있는 날이다. 이른바 '세계 공유의 날' 얘기다. 세계 공유의 날은 일 년에 하루, 날을 정해 지구촌 곳곳에서 주제별로 공유 행사를 가져보자는 뜻에서 시작된 문화 운동이다. 영국 문화단체 공유하는 사람들이 처음 제창했다. 지난해 첫 행사에선 전세계 147개 나라에서 6천여만명이 이 지구촌 공유 축제에 동참했다. 올해 6월2일, 그 두 번째 행사가 열리는 것이다. 전세계 184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