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CES

[가보니] '한국판 CES', 엇갈린 평가들

"졸속 행정이다." "CES에 나온 제품을 직접 볼 수 있어 신기하고 좋다." ‘한국판 CES’로 불리는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를 두고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개최 전부터 관 주도의 급조된 행사라는 논란을 빚었던 만큼 행사 첫날부터 언론에서는 부정적인 평가가 쏟아져 나왔다. 실제 현장에서는 긍정적인 반응도 적지 않았다. 관람객들은 '롤러블 TV' 등 CES에 출품됐던 첨단 제품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대부분 우호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기업들은 상반된 평가를 내렸다. 자사 기술을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했다는 평과 함께 좁은 공간, 촉박한 기간, 절차가 아쉽다는 얘기가 나왔다. CES 신기술이 눈앞에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는 지난 1월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렸다. 31일까지...

CES

[사진] '한국판 CES',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한국판 CES'로 불리는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가 1월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렸다. 31일까지 3일간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 참여한 국내 기업의 핵심 제품과 혁신 기술이 전시됐다.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네이버랩스를 비롯해 중견·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등 총 35개사가 참가했다. CES에서 큰 환호를 받은 LG 롤러블 TV와 네이버랩스 5G 로봇 팔 앰비덱스 등도 만나볼 수 있다.

CES

[친절한B씨] CES에서 세계 최초 로봇 교통사고가 났다고요?

"테슬라 자율주행차가 로봇을 죽였다" '소비자가전쇼(CES) 2019' 개막 첫날, 기자들에게 이메일 한 통이 전달됐습니다. 프로모봇이라는 러시아 로봇 개발사가 보낸 보도자료였습니다. 자율주행 모드로 달리던 테슬라 자율주행차가 도로에 있던 자사의 인공지능(AI) 로봇을 들이받았다는 내용입니다. 사건의 신빙성을 위해 유튜브 영상 링크까지 첨부했습니다.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세계 최초로 로봇 간 교통사고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한복판에서 벌어진 셈입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습니다. 세계 최초 로봇 간 교통사고? 프로모봇 측에 따르면 1월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웨스트게이트 라스베이거스 리조트 앞 도로에서 테슬라 모델S는 프로모봇의 로봇 모델 v4와 충돌했습니다. CES 부스로 로봇을 옮기던 중 대열에서 이탈한 로봇이 도로에 서 있다가 사고를 당했다는 주장입니다. 프로모봇 측에서 공개한 영상을 보면...

CES 2019

[CES 2019] 지상 최대 가전박람회에 등장한 '블록체인'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19'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 8일(현지 시간)부터 11일까지 개최되고 있습니다. CES는 1967년 최초로 개최된 후, 현재는 가전제품뿐만 아니라 최첨단 기술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행사로 자리잡았습니다. 이곳에선 한 해 동안 주목 받을 트렌드들을 미리 살펴볼 수 있습니다. 2019년 CES에는 155개 국가에서 4500여개 기업이 참가하며, 18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CES의 주요한 토픽은 ▲5G와 IoT, ▲광고, 엔터테인먼트 및 콘텐트 ▲자동차 ▲블록체인 ▲건강 및 웰니스 ▲집&가족 ▲실감형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스포츠 ▲로봇공학 및 인공지능 ▲프로덕트 디자인 및 제조 등 총 11가지입니다. 특히 이번 CES에는 ‘블록체인’이 11개 주요 테마에 포함되었다는 점이 눈길을 끕니다. 블록체인과 디지털화폐를 주제로 다양한 행사가 함께...

ai

[CES2019] IBM, 인간과 토론하는 AI 플랫폼 공개

IBM이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인간과 토론 가능한 인공지능(AI)을 비롯해 상용 양자컴퓨팅 시스템, 새로운 기상 예측 모델 등 다양한 혁신 기술을 발표했다. IBM은 1월8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인간과 토론하는 AI 플랫폼 '스피치 바이 크라우드(Speech by Crowd)'를 선보였다. 스피치 바이 크라우드는 인간과 유의미한 토론을 나눌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AI 플랫폼이다. IBM은 지난해 6월 인간과 토론을 벌이는 AI 모델 '프로젝트 디베이터'를 선보였다. 이번 플랫폼은 프로젝트 디베이터에 적용된 AI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찬반 논쟁이 가능한 주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집하고, 자동으로 설득력 있는 주장을 구성하는 등 실용적인 통찰력을 도출하는 모델로 만들어졌다. 세계 최초 상용 양자컴퓨팅 시스템도 발표됐다. 'IBM Q 시스템...

ai

[CES2019] 삼성-LG, AI 기술 대거 전시

"지능화된 초연결 사회",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 삼성과 LG가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내세운 문구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인공지능(AI)은 CES의 화두가 되고 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펼쳐진 첨단 IT 기술의 장에서 삼성과 LG는 AI를 접목한 다양한 기술과 제품을 전시했다. 삼성과 LG의 기술 비전 삼성전자는 IoT, 5G,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능화된 초연결 사회를 강조했다.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는 1월7일(현지시간) CES 2019 개막에 앞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자사의 기술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삼성전자는 더 많은 사람들이 기술의 진보를 누릴 수 있도록 기기 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라며 "삼성전자가 보유한 광범위한 제품군을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와...

AR

[CES2019] 레티널, 향상된 AR 광학 솔루션 선보여

증강현실(AR) 광학 모듈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레티널’이 1월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자사 최신 기술이 적용된 AR 광학 솔루션 '핀미러' 렌즈를 공개했다. 레티널은 이번 CES 2019에서 핀미러 렌즈 전체 라인업과 대각 80도 이상의 시야각을 가진 핀 미러 데모를 공개했다. 레티널은 지난해 CES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등에서 시제품을 선보여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국내에서 카카오, 네이버 등 투자사로부터 총 4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해 12월에는 KB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억원의 추가 투자도 유치했다. 레티널은 AR 글래스에 들어가는 렌즈의 광학계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체다. 바늘구멍 원리(핀홀)를 응용해 개인의 시력 차이나 초점거리와 무관하게 뚜렷한 상을 보여주는 AR 렌즈를 자체 개발했다. 기존 AR 렌즈는 실제 사물과 가상 사물의 초점이...

CES

[CES2019] 귀여움이 무기, 올해도 '반려봇' 눈길

세계 최대 IT 전시회 중 하나인 소비자가전쇼(CES)가 오는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린다. 공식 개막 이틀 전인 6일 CES는 전시에 참여하는 일부 부스를 미리 관람할 수 있는 공식 미디어 행사 ‘CES 언베일드 라스베이거스’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눈길을 끈 것은 CES 단골 손님, 동반자 로봇이었다. 지난 CES 2018에서는 소니의 로봇 개, ‘아이보’가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다면 올해 사전 공개 행사에서는 스타트업 '그루브X'의 동반자 로봇 ‘러봇(Lovot)’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2015년 설립된 일본 스타트업 그루브X가 내놓은 이 동반자 로봇은 반려동물처럼 사람을 졸졸 따라다닌다. 사람 발치에 다가와 큰 눈으로 올려다보고, 손을 버둥거린다. 자신을 안아 달라는 의미다. 꼭 다가오기만 하는 건 아니다. 한 관람객이 러봇을 끌어...

5G

SK 관계사, CES 2019에서 '모빌리티 신사업' 공개

SK 주요 관계사가 오는 1월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 참가해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사업 아이템을 선보인다. SK 관계사는 이번 CES에서 처음으로 공동 부스를 마련하고, ‘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Innovative Mobility by SK)’를 테마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전시한다. 각 기업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하나로 모아, 2019년을 SK 모빌리티 사업가속화의 원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이완재 SKC 사장 등 경영진이 CES 2019 현장을 직접 찾아 자율주행자동차, 5G 사업 활성화를 위해 나선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주요 임원들은 CES에서 5G 시대 주력 사업인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과 두루 만남을 가지며 장벽 없는 협력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의 미디어, 자율주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