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cpm

"수익과 이용자, 앱 개발자에게 모두 드립니다"

"광고주는 수익 극대화와 이용자 확보 두 가지를 동시에 진행할 때 비즈니스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규모와 상관없이 모든 개발자가 원하는 사용자에게 도달할 수 있는 포괄적인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앱러빈과 협업하면 수익 극대화와 이용자 확보라는 두 가지 목적을 가시적으로 달성할 수 있습니다." 앱러빈이 국내 앱 개발사와 개인 개발자를 대상으로 광고 영업을 본격 확장한다. 앱러빈은 6월28일 연례 고객 행사 'AMPLIFY(앰플리파이) 시리즈 세미나'를 열고, 앱러빈 주요 광고 네트워크 상품과 경쟁력을 소개했다. 앱러빈은 2012년 미국에서 설립된 광고·마케팅 플랫폼 업체다. 한국에선 2016년부터 비즈니스를 시작했다. 이번 앰플리파이 고객 행사는 2017년에 이어 두 번째 행사다. 김수영 앱러빈 APAC 비즈니스개발 디렉터는 "글로벌로 보면 앱러빈은 경쟁사 중 가장 기업가치가...

ATL

디지털 마케팅·광고 용어, 어디까지 들어봤나요?

디지털 마케팅이나 애드테크 관련 이야기를 접할 때 모르는 용어가 많았습니다. 공부하는 마음으로 많이 들어볼 수 있었던 온라인 마케팅과 광고 시장에서 쓰이는 용어를 정리해보았습니다. 쓰이는 용어 중에는 ‘앱 마케팅-게임’ 쪽에서 쓰이는 용어들도 많아, 우선 많이 쓰이는 용어를 위주로 정리하고 더 알아가는 대로 계속해서 업데이트할 예정입니다. 한국어로 번역된 용어도 있지만 보통 영어 약자로 된 용어가 많이 쓰여, 많이 쓰는 표기를 우선 하고 이후 한국어로 표기해 두었습니다. KPI (Key Performance Indicator, 핵심 성과 지표) 기업이 달성해야 할 최종적인 목표를 위한 전략을 말한다. 과거 실적을 나타내는 것과 달리, 미래 성과에 영향을 주는 핵심 지표를 묶은 평가 기준이다. 예를 들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가 ‘매출 상승’이라면...

CPC

디지털 광고 단가, ‘클릭’에서 ‘시간’으로 바뀌나

디지털 광고의 단가 책정 방식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디지털 광고의 경우  CPM이나 CPC 등 노출도(impression)나 클릭에 따라 단가가 책정돼왔다. 특히 가장 보편적인 인터넷 광고 형태인 디스플레이 광고는 주로 1천번 노출 당 몇 번의 클릭이 발생했느냐, 혹은 총 노출 횟수가 얼마냐를 기준으로 광고비가 부과됐다. 하지만 이러한 측정 기준도 머지않아 바뀔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스>, 수용자 '관심 시간' 광고 상품 출시 영국의 경제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는 시간 기준으로 광고비를 책정하는 시스템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아직 초기 프로그램이긴 하지만 <파이낸셜타임스> 쪽은 점차 확대해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분석 전문 스타트업 차트비트와 협력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가 도입한 새 광고 모델은 광고가 이용자에게 노출되는 시간에 따라 광고비를 다르게...

bi

한국IBM, "BI 넘어 성과관리, IFRS 시장 공략"

한국IBM이 올랩전문 업체 코그노스를 인수한 후 사업 영역을 비즈니스인텔리전스 분야에서 기업 성과관리(CPM), 국제회계기준(IFRS)까지 확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IBM은 정보관리사업부의 비전인 인포메이션 온 디맨드(Information On Demand) 실현을 위해 지난 해 BI와 성과관리 분야 시장 리더인 코그노스(Cognos)를 50억 달러(5조원)라는 사상 최대의 금액으로 인수한 바 있다. 최근 IBM은 운영BI 솔루션인 IBM코그노스 나우! (IBM Cognos Now!), 재무와 성과관리를 위한 IBM 코그노스 TM1, 표준 BI 솔루션인 IBM Cognos 8 v4, 재무성과관리를 위한 IBM 코그노스 컨트롤러(IBM Cognos 8 Controller) 등 각 인더스트리별 특화된 전문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출시했으며, 특히 IFRS를 위한 연결재무 솔루션인 IBM 코그노스 컨트롤러(IBM Cognos 8 Controller)를 선보이며 국내 IFRS 시장에도 발을 담갔다. 하지만 이런 도전이...

cpm

"아태 지역 1인자가 세계를 평정한다"

"아시아 태평양 시장은 오라클의 신성장 동력입니다. 2만8천여명의 직원을 고용했습니다. 우리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데렉 윌리엄스 오라클 아태지역 및 일본지역 사장은 중국 상하이에서 30일 개막한 '오라클 오픈 월드 상하이' 첫 날 환영사에서 이렇게 밝혔다. 데렉 사장은 "오라클은 고객관계관리(CRM), 인적자원관리(HR), 기업용성과관리(CPM) 1위를 비롯해 데이터베이스에서의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 또 미들웨어 분야는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업용 솔루션 업체인 오라클이 아시아 시장에 대한 대대적인 투자에 나섰다. 이번 행사에는 8천명 이상의 고객, 파트너, 개발자들이 참가해 역대 아태지역 오라클 오픈월드 사상 최대 규모의 행사다.  행사에는 히타치, HP, 액센츄어, EMC, 디지털차이나를 포함해 60개 이상의 파트너사가 참여한다. 또한 찰스 필립스(Charles Phillips) 오라클 사장, 척 로즈와트 (Chuck Rozwat)...

bi

'BI 시장 오라클에 쉽게 못넘긴다'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시장의 인수합병이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오라클이 하이페리온을 인수한 후 SAP가 어떤 대응 카드를 내놓을 지 관심이 높았는데 기업성과관리(CPM) 업체인 아웃룩소프트를 인수합병 하면서 맞불을 놨다.  오라클은 BI 업체인 하이페리온을 인수했다. 당시 SAP를 압박하려는 오라클의 시도라고 해석됐는데 SAP는 침묵한데 비해 BI 선발 업체인 비즈니스오브젝트가 이례적으로 별다른 영향력은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라클-하이페리온 합병, 별거 없다?) 하이페리온은 기업성과 관리 분야의 전문 업체로 코그너스, 오라클, SAP 등과 경쟁을 벌여왔다. 하이페리온은 고객들이 SAP나 오라클의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을 도입했더라도 이런 다양한 솔루션을 모두 지원하면서 전문 업체로 자리 잡아왔었다. 특히 오라클은 SAP ERP를 사용하는 고객 중 하이페리온의 CPM 솔루션을 사용하는 고객들을 자사 고객으로 확보하면서 SAP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