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cpu

인텔, '멜트다운'·'스펙터' 줄소송 직면

인텔이 CPU 결함 사태로 최소 32건의 소송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은 2월16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제출 서류를 통해 1월15일부터 현재까지 CPU 결함 문제로 30건의 고객 집단소송과 2건의 증권 관련 집단소송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텔은 올 초 '멜트다운'과 '스펙터'라고 불리는 CPU 보안 결함 문제가 드러나면서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인텔은 현재 전세계 CPU 시장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고객 집단소송은 이번 CPU 결함 사태와 관련해 금전적 손해와 공정한 구제책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멜트다운과 스펙터 버그는 지난 20년간 설계된 CPU 대부분에 적용되며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를 유출시킬 수 있다. 또 CPU 보안 결함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PC 성능 저하가 불가피하다. 증권 관련 집단소송은 인텔과 일부 인텔 임원이 제품과...

cpu

[IT열쇳말] 멜트다운·스펙터

  2018년 새해가 되자마자 떠들썩한 보안 이슈가 IT 업계에 터져나왔다. 전 세계 CPU(중앙처리장치)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는 인텔 CPU에 취약한 보안 관련 하드웨어 설계 결함이 있다는 것이었다. 특히 운영체제 전체 시스템에서 가장 예민한 정보를 다루고 있는 커널 메모리 접근과 관련된 문제로 밝혀졌다. '멜트다운'과 '스펙터' 이번 보안 문제는 구글 보안분석팀 '프로젝트 제로'와 업계 보안 전문가들의 공동연구로부터 발견됐다. 연구팀은 공동 연구를 통해 결함을 발견하고 이미 지난해 6월 인텔, AMR, ARM 등 주요 CPU 제조사에게 해당 사실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부터 6개월이 지난 1월3일, 연구팀은 홈페이지를 통해 '멜트다운(Meltdown)'과 '스펙터(Spectre)'로 명명한 2개의 보안 취약점에 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멜트다운과 스펙터가 CPU 프로세서의 치명적인...

cpu

인텔, "재부팅 문제 있는 보안 패치 사용 중단해야"

인텔이 현재 스펙터 패치에서 발생하는 재부팅 문제를 해결한 패치를 곧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배포된 보안 패치는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인텔은 1월22일(현지시간) 현재 보안 패치에서 발생하는 재부팅 문제 원인을 확인했다며 고객과 파트너사를 위한 최신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CPU 보안 결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배포한 패치가 돌발적인 재부팅 문제를 일으킨다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나왔다. 나빈 셰노이 인텔 부사장은 "브로드웰과 하스웰 플랫폼에 대한 (재부팅 문제) 근본 원인을 확인했다"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 개발이 잘 진행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재 배포된 보안 패치는 돌발적인 재부팅 문제와 예측할 수 없는 시스템 동작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인텔은 지난 11일 재부팅 문제가 하스웰과 브로드웰 시스템에서...

cpu

"인텔 CPU 결함 패치, 구형 윈도우 속도 떨어뜨려"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텔 CPU 보안 결함에 대한 패치를 진행할 경우 PC 성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불행 중 다행은 최신 PC를 쓰는 '윈도우10' 사용자의 경우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이다. 하지만 오래된 PC를 사용하며 특히 '윈도우7'이나 '윈도우8' 쓰는 사용자는 눈에 띄는 성능 저하를 경험할 수 있다. 테리 마이어슨 마이크로소프트 수석부사장은 1월9일(현지시간) 자사의 블로그를 통해 인텔 CPU 결함에 대한 윈도우 패치가 성능에 미치는 영향을 밝혔다. 테리 마이어슨 부사장은 "수개월 전 비공개 협약에 따라 이 취약점을 알게 됐으며 즉각적으로 엔지니어링 완화책 개발을 시작했고 클라우드 인프라를 업데이트하는 중"이라며 "발견된 취약점에 대해 가능한 한 명확하게 설명하고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도울 수 있는 일을 논의하고...

cpu

맥·아이폰도 인텔 'CPU 버그' 후폭풍

연초부터 터진 인텔 'CPU 버그' 보안 문제로 IT 업계가 분주하다. 애플도 멜트다운과 스펙터 버그 방어 조치에 나섰다. 애플은 1월4일(현지시간) 인텔 CPU 버그인 '멜트다운'과 '스펙터'가 맥 시스템과 iOS 장치 등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홈페이지를 통해 "모든 현대 프로세서와 거의 모든 컴퓨팅 디바이스, OS는 멜트다운과 스펙터 문제가 적용된다"라며 "모든 맥 시스템과 iOS 기기 등이 영향을 받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iOS 11.2, 맥OS 10.13.2 및 tvOS 11.2버전에서 멜트다운 방어 조치를 취했다”라며 “애플워치는 멜트다운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애플은 가까운 시일 안에 사파리를 위한 스펙터 방어 조치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멜트다운과 스펙터는 버그의 일종으로 컴퓨터·스마트폰 등의 ‘두뇌’라고 할 수 있는 CPU에서...

amd

인텔 CPU 보안 결함 발견…패치 후 성능 저하 불가피

지난 10년간 생산된 인텔 CPU에 보안 관련 설계 결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리눅스, 윈도우 등 운영체제 차원에서 해당 문제에 대한 패치를 진행 중이지만, CPU 성능 저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은 문제에 대해선 시인했지만, 인텔 제품에서만 발생하는 문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영국 IT 전문매체 <더레지스터>는 1월2일(현지시간) 인텔 CPU에 보안 관련 하드웨어 결함이 있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커널 메모리 접근과 관련된 결함으로 알려졌다. <더레지스터>는 해커가 해당 취약점을 공격하면 커널 메모리에 담긴 암호, 로그인 키, 캐시 파일 등 커널 영역에서 보호 받는 민감한 정보가 새어나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커널은 운영체제 전체 시스템을 제어하고 응용프로그램을 컴퓨터 내부 프로세서, 메모리, 기타 하드웨어 등에 연결한다....

cpu

"GPU가 메인, CPU는 도울 뿐"

"그래픽처리장치(GPU)가 메인이다. 중앙처리장치(CPU)는 도울 뿐." 차정훈 엔비디아 상무는 9월20일 엔비디아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미디어테크토크에서 <슬램덩크>의 명대사 '왼손은 거들 뿐'을 패러디해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자사의 컴퓨팅 아키텍처 전략을 소개했다. 엔비디아는 자율주행 단계 레벨3에서 레벨4로 도약하기 위해선 컴퓨팅 파워 50배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레벨4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해 AI 차량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다시 2배의 컴퓨팅 파워가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차정훈 상무는 "자율주행이 되느냐, 안되느냐를 어떻게 판단할 것인가? 엔비디아는 그 기준을 '컴퓨팅 파워'라고 본다"라며 "이를 위해 우리는 GPU를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엔비디아는 왜 GPU를 내세우는 것일까. GPU와 CPU는 모두 컴퓨터의 '두뇌' 역할을 한다. 즉 데이터를 불러와 연산처리를 하고 답을 도출한다. 하지만 그...

ap

퀄컴, '스냅드래곤820' GPU 공개

퀄컴의 새 프로세서가 출시 전부터 이렇게까지 큰 관심을 받았던 적이 있나 싶다. 모뎀에서 발전한 퀄컴의 프로세서는 이제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성패를 가름짓는 중요한 요소가 됐다. 특히 '스냅드래곤810'이 안정적으로 자리잡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다음 세대 프로세서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직 완제품 SoC(system on chip) 패키지인 '스냅드래곤820'에 대한 정확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퀄컴은 '아드레노530' 그래픽 프로세서에 대한 상세 정보를 먼저 발표했다. 퀄컴은 아드레노530 GPU의 특징들 중 첫째로 소비 전력을 꼽았다. 전 세대인 아드레노430 칩에 비해 전력 소비를 40% 줄이고, 그래픽과 GPGPU 컴퓨팅 성능은 40% 높아졌다고 한다. 전반적으로 배터리 성능을 끌어올리는 데 GPU도 빠지지 않겠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오픈GL ES 3.1 명령어 세트를...

ap

‘스냅드래곤 810’ 논란과 삼성·LG의 엇갈린 반응

스냅드래곤 810 프로세서는 올 한 해 퀄컴의 주력 무기가 될 모바일 프로세서다. 퀄컴이 스마트폰의 모뎀과 프로세서 시장을 꽉 쥐고 있기 때문에 퀄컴이 어떤 제품을 내놓느냐는 한 해 스마트폰 시장의 뼈대를 결정하는 요소가 된다. 그 프로세서가 출발선부터 잡음이 끼기 시작했다. 스냅드래곤810은 4개의 고성능 코어텍스A57, 또 다른 4개의 저전력 코어텍스A53 프로세서를 하나의 칩 안에 넣는다. 그리고 응용프로그램이 필요할 때마다 양쪽 칩셋을 오가는 방식이다. 이른바 ARM이 이야기하는 빅리틀(bigLITTLE) 기술이다. 퀄컴은 최근 몇년동안 ARM으로 프로세서 명령어 세트를 기반으로 자체 설계한 프로세서 제품을 찍어냈다. 퀄컴의 ‘크레잇(Krait)’ 아키텍처는 성능과 열, 전력 효율이 좋아서 스냅드래곤S4부터 800, 801, 805까지 꽤 오랫동안 사랑받아 왔던 칩이다. 하지만 퀄컴도 새 아키텍처가...

14nm

인텔, 5세대 코어 프로세서 발표

인텔코리아가 1월13일 여의도에서 간담회를 열고 5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공식 발표했다. 그 동안 개발 코드명 ‘브로드웰’로 불리던 것이다. 5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지난주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5' 기간 동안 공개됐다. 이때는 제조사들을 대상으로 미리 소개했던 내용이 일반에 풀렸다. 코어 프로세서의 실제 발표는 이번주부터 각 나라별로 이뤄진다. 5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가장 큰 특징은 14nm 공정이다. 인텔은 매년 신제품을 발표하는데 한 해는 설계를 새로 고치고 다른 한 해는 공정을 더 미세하게 만들어 성능을 높인다. 이것을 ‘틱톡’ 전략이라고 부른다. 인텔은 공정을 미세화하는 것을 ‘틱’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이번에는 공정을 미세화할 차례다. 이전 4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22nm 공정으로 만드는 것에 비해 5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한 단계 얇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