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E-GMP

모델 Y도 없고, 가격은 3000만원 대...'아이오닉 5' 판 깔렸다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아이오닉 5(IONIQ 5, 아이오닉 파이브)’가 마침내 공개됐다. 경쟁 모델인 테슬라의 '모델 Y' 최저 트림이 판매 중단된 가운데 가격마저 3000만원 대로 책정되면서  전기차 대중화는 물론 아이오닉 5의 성공을 위한 판을 깔렸다는 분석이다. 현대차는 23일(한국시각)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행사를 진행했다.이날 행사에서는 아이오닉 5의 주요 디자인및 상품성을 보여주는 론칭 영상이 전 세계에 중계됐다. 아이오닉5의 모델명은 전기적 힘으로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이온(Ion)과현대차의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를 조합해 만든 브랜드명‘아이오닉’에 차급을 나타내는 숫자‘5’를 붙여 완성됐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에 세계 최고 수준의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하고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E-GMP

현대차그룹 "2025년까지 전기차 23종 출시...무선 충전도 장착"

현대자동차그룹이 2일 공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을 기반으로, 오는 2025년까지 23종의 전기차를 출시한다. 전 세계에 100만 대이상의 전기차를 보급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세부 특성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는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사장과, 파예즈 차량아키텍처개발센터 상무, 고영은 차량아키텍처인테그레이션실 상무, 정진환 전동화개발실 상무 등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먼저 파예즈 라만 전무는 이번 E-GMP를 기반으로 오는 2025년까지 전용 전기차를 포함한 총 23종의 전기차를 선보이겠다"며 "전세계에 10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보급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라만 전무는 "E-GMP를 통한 도전적이지만 훌륭한 디자인이 기대되면서 품질 수준 뛰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CV

'500km 이상 주행'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공개했다. 수소전기차에 이어 순수 전기차 분야에서도 선도 업체로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2일 ‘E-GMP 디지털 디스커버리’ 행사를 열고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기술적인 특장점과 새로운 고속화 모터 및 배터리 시스템 등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는 온라인 설명회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현대차그룹 공식 유튜브 채널을 비롯해 스마트 TV 기반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인 ‘채널 현대’를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됐다. E-GMP는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차 ‘CV’(프로젝트명) 등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의 뼈대가 되는 기술집약적 신규 플랫폼이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은 “현대차그룹이 앞서 선보였던 전기차들은 뛰어난 효율로 고객들의 많은 주목을 받아왔다” 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