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ebay

페이팔, 이베이에서 독립한다

페이팔이 홀로 서게 됐다. 존 도나호 이베이 최고경영자(CEO)는 페이팔을 분사할 계획이라고 지난 9월30일(현지시각) 발표했다. 페이팔은 내년 하반기에 별도 기업으로 상장될 예정이다. 페이팔은 지난 2013년 세계 193개국에서 26개 화폐로 1800억달러(190조9800억원)어치 거래를 성사시킨 전자결제 서비스다. 페이팔이 지난해 올린 매출은 66억달러로 모회사인 이베이 전체 매출의 41%였다. 순이익만 따지면 페이팔 혼자 번 돈이 이베이 전체 이익의 36%에 달했다. 애초 이베이 이사진은 페이팔 독립을 거부했다. 기업사냥꾼으로 유명한 투자자 칼 아이칸은 지난 1월 “페이팔이라는 보석이 이베이에 가려져 진가를 발휘하지 못한다”라며 이베이에서 페이팔을 독립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페이팔을 따로 독립시키기만 해도 성장세 때문에 큰 부가가치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칼 아이칸이 운영하는 투자사는 이베이에서 6번째로 큰 주주로, 지분...

ebay

구글 검색광고의 가장 큰 고객은 '아마존'

적도 필요할 땐 이용해야 한다. 특히나 적이 매력적인 광고판이라면 말이다. 미디어포스트가 지난해 4분기 구글 미국에서 검색광고를 이용한 상위 10개 업체를 4월11일 발표했다. 통신과 금융, 온라인상점, 여행 분야에서 구글 검색광고에 많게는 5100만달러에서 적게는 1620만달러까지 쓴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과 사업마다 부딪히는 아마존이 구글의 최대 광고주라는 게 눈에 띈다. 아마존은 미국의 최대 전자책 업체인데 구글이 지난해 e북스토어를 열었다. 두 회사 모두 반값할인 공동구매라는 사업 분야도 탐낸다. 아마존은 그루폰에 이어 2위인 리빙소셜에 1억7500만달러를 투자했고, 구글은 그루폰 인수를 노리다 구글오퍼스를 내놓았다. 아마존이 지난해 4분기에 구글에 낸 검색광고료는 우리돈으로 556억원이 넘는다. 1년으로 치면 2200억원 가까이 된다. 아마존의 지난해 수익은 11억달러(1조2천억원)로 만약 검색광고를 하지 않았다면 이 수익은...

ebay

"아이패드2 먼저 살래", 이베이 구매 행렬 줄이어...한국도 순위권

미국에서 아이패드(iPad)2의 매진 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 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에서도 정식 출시를 기다리지 못하고 이베이(eBay)를 통해 아이패드2를 구매하려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베이는 31일(현지시간) 출시 초기 2주간의 아이패드2 판매 데이터를 인포그래픽으로 공개했다. 지난 11일 미국에서 아이패드2가 출시된 이후, 25개 국으로 출시 국가가 확대된 지난 25일 이전까지 이베이를 통해 거래된 물량을 집계한 결과다. 이베이 아이패드2 판매 인포그래픽(출처 : ebayinc.com) 가장 많은 아이패드2 거래가 이루어진 국가는 전체 판매량의 66%를 독식한 미국이었다. 애플 스토어에서도 아이패드2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면서, 이베이를 통해 웃돈을 주고서라도 아이패드2를 구입하려는 미국인들이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34%는 미국 이외의 국가에서 발생했다. 미국을 제외하면 러시아와 캐나다가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ebay

스카이프 특허분쟁 일단락.. 창업자 다시 참여

스카이프를 둘러싼 특허 분쟁이 드디어 마무리되었습니다. (특허분쟁에 대한 경과에 대해서는 본 블로그의 스카이프 특허분쟁, 해결 수순 돌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스카이프의 근간을 이루는 P2P 기술을 둘러싼 힘겨루기였기 때문에 서비스를 접어야 할지도 모를 절체절명의 위기에서는 벗어난 모양입니다. 이번에 스카이프, 스카이프 창업자, 이베이 및 새로운 투자 그룹 사이의 합의 내용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스카이프는 졸티드(Joltid)가 가지고 있는 P2P 기술을 소유할 수 있게 되어, 향후 비즈니스 전개에 아무런 문제가 없어졌습니다. SIP기반 기술을 가진 기즈모5(Gizmo5)를 인수하겠다는 의지도 자연스럽게 없어지게 된 셈이네요. 며칠 전에 구글에서 기즈모5를 인수했다는 발표가 났는데.. 이에 대해서는 별도의 글을 통해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스카이프 창업자가 스카이프, 이베이, 그리고 스카이프 인수 투자 그룹을 대상으로...

ebay

이베이, 스카이프 매각…스카이프의 미래는?

이베이가 결국 스카이프를 매각했다. 이베이는 지난 2005년에 31억 달러라는 어마어마한 돈을 투자해서 스카이프를 인수한 바 있는데, 그 동안 이베이의 주력인 전자상거래와 전자지불 서비스인 페이팔과의 시너지 효과 창출에 실패하며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렇다고 스카이프의 상황이 나쁜 것은 아니다. 2009년 2사분기 매출 및 가입자 현황을 보면 매출이 1억7천만달러, 가입자 수가  4억8천만명, 이익율이 24%에 이르는 등 계속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이베이가 스카이프를 인수할 때 명분으로 내세웠던 다른 서비스와의 시너지 효과 창출에는 완전히 실패한 모양새다. 이베이는 올해 초부터 스카이프 매각을 본격화했으며 지난 4월에는 매각보다는 스카이프를 분리해서 상장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 또한 스카이프를 하루빨리 매각하기 위한 제스처로 받아들여도 무방할 듯 하다. 이렇게 서둘러...

BillMeLater

이베이, 결제업체 또 인수…스카이프의 운명은?

6일은 세계 최대 온라인 경매 서비스인 이베이(ebay)에 오랫동안 기억될 날일 듯 싶다. 먼저 이베이는 경비를 줄이기 위해서 전체 직원의 10%가 넘는 1천여명의 직원을 해고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 시작된 금융 위기가 무섭다. 이베이는 또 한꺼번에 두 건의 인수합병을 단행했다. 하나는 덴마크의 이베이라 불리우는 DBA를 3억8천3백만달러(약 4,000억원)에 인수했다. 이 회사는 1995년에 설립되어 덴마크에서 10위안에 드는 웹사이트라고 한다. 또 다른 한 건은 온라인 결제 서비스인 빌미레이터(BillMeLater)를 무려 8억2천만달러(약 9,0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이용자가 온라인에서 물건을 구매하면 판매자에게 먼저 지불하고, 나중에 이용자에게 요금을 청구하는 방식을 제공하는데, 이미 아마존을 포함해서 여러 벤처캐피탈을 통해 2억7천만달러를 펀딩받은 바 있다. 현재 아마존, 애플 스토어 및 월마트닷컴 등에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어찌보면 이베이가...

ebay

이베이 CEO, "스카이프 매각 고려중"

최근 들어 구글로 매각될 것이라는 소문이 다시 나돌고 있는 세계 최대 인터넷전화 업체 스카이프(Skype)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이번에는 스카이프의 모회사인 이베이(eBay)의 CEO 존 도너허가 스카이프의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이낸셜 타임지에 따르면 올해 1사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베이의 CEO 존 도너허는 "올해 우리가 시험하고 있는 것은 각 사업부문의 시너지에 대한 것이다. 각 부문간 시너지가 강하다면 현재의 포트폴리오를 그대로 유지하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재평가해 볼 것이다"라고 밝혔다. 재평가라고 하는 것은 사업 부문의 매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 동안 이베이와 스카이프의 시너지 효과에 대한 의문이 있어왔고, 스카이프를 너무 비싼 가격에 구매했다는 점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점에 비추어 볼...

CEO

스카이프 새 CEO 임명, " 많이 듣고 배우겠다"

  창업자인 니콜라스 젠스트롬이 떠나고 임시 CEO 체제로 유지되던 스카이프(Skype)에 드디어 새 CEO가 임명되었다. 스카이프의 모회사인 이베이(eBay)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베이 자회사인 쇼핑닷컴의 CEO인 조시 실버먼(Josh Silverman)을 스카이프의 새로운 CEO로 임명했으며, 오는 3월24일부터 스카이프 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시 실버먼은 스카이프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피력했는데, "나는 지구상에서 가장 좋은 회사와 상품을 만드는 것에 대해서 진지하다.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잘 듣고, 다르게 생각하고 위험을 감수하는 것에 대해서 기꺼이하겠다는 것이다. 우리가 하는 모든 것에 있어서 한 가지는 확실한데, 우리의 가슴 속에 스카이프 커뮤니티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나는 스카이프에 새로 온 사람이기 때문에 많은 걸 배워야...

ebay

구글 전세계 검색시장 압도, 네이버도 5위에 올라

구글이 전세계 검색 시장의 62.4%를 차지하며 야후, 마이크로소프트 등 경쟁사와의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조사시관인 컴소스(comSource)가 2007년12월을 기준으로 발표한 세계 10대 검색엔진 랭킹에 따르면 1위는 구글이 62.4%, 2위는 야후 12.8%, 3위는 중국의 바이두로 5.2%, 4위는 마이크로소프트가 2.9%, 5위는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이 2.4%를 차지했다. 구글과 야후의 점유율 차이가 거의 50% 가까이 벌어졌는데, 구글이 대세를 굳히고 있는 분위기이다. 네이버의 점유율이 마이크로소프트와 불과 0.5% 차이 밖에 나지 않는데 올해 쯤에는 역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 될 것 같다. 미국 내 검색 순위도 구글(58.4%), 야후(22.9%), 마이크로소프트(9.8%) 등으로 순위에는 별 차이가 없는데 구글과 야후의 격차가 많이 줄었다. 야후가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