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elon musk

테슬라 자동차, '뱀 로봇'이 충전한다

BMW의 i시리즈부터 테슬라까지, 전기자동차는 자동차 시장의 미래가 되고 있다. 하지만 전기자동차는 충전을 해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집으로 돌아올 때나 사무실에 도착했을 때, 충전소에서 전원 선을 뽑아 자동차에 꽂아줘야 한다. https://twitter.com/elonmusk/status/550297212769402881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지난해 12월31일, 뱀처럼 생긴 충전기를 개발 중이라고 트위터에 소식을 전했다. 그리고 8월6일(현지시각), 테슬라는 충전기를 꽂아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주는 로봇을 내놓았다. 뱀처럼 생긴 충전기가 스스로 전원 입구를 찾고 충전을 시작하는 방식이다. 테슬라가 트위터에 게시한 동영상을 보자. https://twitter.com/TeslaMotors/status/629305813912326146 집에 이 충전기가 있다면, 충전기 꽂는 걸 까먹어도 다음날 출근하기에 무리가 없다. 로봇이 알아서 충전해주기 때문이다. 충전기의 움직임을 보면 마치 '스파이더맨2'에 나오는 닥터 옥토퍼스처럼 생겼다.

elon musk

엘론 머스크의 도전, 이번엔 ‘인공위성’

전자결제 ‘페이팔’, 전기차 ‘테슬라’, 우주 로켓 ‘스페이스X'....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다음 도전 과제는 인공위성이다. 엘론 머스크는 11월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스페이스X는 아직 새로운 소형 인공위성 운영의 초기 단계에 있다”라며 “2~3개월 안에 이에 대해 자세히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형 인공 위성은 인구 밀도가 낮으며 영역이 넓은 땅에 인터넷을 쏴 인터넷 연결을 돕는 데 쓰일 것으로 보인다. https://twitter.com/elonmusk/status/531994668608024576 이와 관련해 앞서 7일 <월스트리트저널>은 엘론 머스크는 구글 임원 출신 인공위성 업계 그렉 와일러와 손잡았다고 보도했다. 그렉 와일러는 구글 임원 출신으로 구글 위성 사업의 핵심 멤버 중 한 명이었다. 그는 구글을 떠나 다양한 무선주파수대를 관리하는 ‘월드뷔 새틀라이트(WorldVu Satellites)’를 설립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엘론...

elon musk

[인물탐구] 엘론 머스크, 도전과 행운의 창업가

그는 여느 소년처럼 우주 탐사를 꿈꿨다. 그리고 지구를 구원하겠다는 희망도 품었다. 공상과학 만화나 영화에 심취했던 꼬마라면 누구나가 꿈꾸는 '장래희망'이다. 우주비행선이 거친 굉음을 울리며 달과 우주를 향해 날아가는 장면을 TV 생중계로 지켜보면서 우주비행사가 되겠다는 포부를 누군들 안 가져봤을까. 하지만 그는 여느 어른들과 달리 그 꿈도 열망도 버리지 않았다. 한발짝 한발짝 내디디며 지금은 그 꿈에 바짝 다가갔다. 1971년,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리토리아 태생의 캐나다계 미국인. 우주 여행 스타트업 스페이스X와 전기차 개발 스타트업 테슬라모터스의 CEO. 그 전엔 온라인 결제시스템 페이팔의 공동창업자로 큰 돈을 거머쥐었던 젊은 엔지니어. 지금은 그에게 전세계 최고의 창업가, 억만장자라는 수식어가 꼬리표처럼 따라붙는다. 한켠에선 그를 ‘피해망상증 환자’, ‘독재자’라고 묘사하기도 한다. 거룩한 찬사과 불쾌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