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EV

美서 벌어지는 전기차 패권경쟁, LG화학-GM vs 테슬라-파나소닉

미국에서 전기차(EV) 패권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테크크런치>는 각각 별도 기사를 통해 제너럴모터스(GM)와 LG화학이 추진하는 프로젝트와 테슬라모터스·파나소닉이 추진하는 프로젝트를 7월 30일(현지시간) 소개했다. GM과 LG화학은 지난해 12월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합작법인 '얼티움 셀'(The Ultium Cells LLC)을 통한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 거점을 구축하고 있다. 2023년 20종의 전기차에 들어갈 배터리 생산을 담당하며, 오하이오주 북동부지역에 1천1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터리 생산량은 용량 기준 30GW(기가와트) 수준으로, 테슬라-파나소닉의 기가팩토리(35GW)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공장 건설현장은 올해 5월 콘크리트 타설을 시작했고, 철골구조 작업을 올해 가을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GM은 이곳을 거점으로 전기차 비중을 빠르게 높여나갈 계획이다. 캐딜락, 뷰익, 쉐보레, GMC 등 GM이 보유한 주요 브랜드 차종을 전기차로 빠르게 전환한다는 설명이다. 400V,...

CJ헬로

"실생활 충전"…CJ헬로,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

CJ헬로가 포스코 ICT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사업권역 내 아파트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 시장 개척에 나선다. ▲모바일 앱 기반 충전 예약 서비스 ▲최대 충전 커버리지 등의 서비스 강점을 토대로, ‘실생활’ 전기차 충전 환경을 구축해나간다는 계획이다. CJ헬로는 7월4일 전기차 충전사업에 진출하고 본격적인 충전 인프라를 확장한다고 밝혔다. 기존 케이블TV 고객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공동주택 중심으로 시장을 개척해, 전국 23개 사업권역 기반 충전 서비스 사업자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전기차 충전 사업은 CJ헬로 차세대 성장전략 ‘그린 로드맵’의 핵심 비즈니스다. 그린 로드맵은 기존 사업의 지역 네트워크와 ICT 기술력을 인접 영역인 스마트 에너지 시장으로 확장해 가정과 지역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CJ헬로는 ESS 시장에 진출하며...

EV

중국, 2018년부터 553개 차량 모델 생산 중단

중국이 2018년부터 553개 차량 모델 생산을 중단한다. 중국의 만성적인 대기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꺼내든 카드로, 어느 정도 실효성이 있을지 주목된다. <신화통신>은 중국 정부가 1월1일부터 정부의 연비 소비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한 승용차 553개 모델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생산 중단 목록에는 GM의 쉐보레 SGM7161DAA2 세단, FAW 폭스바겐의 아우디 FV7145LCDBG 세단, 베이징 벤츠의 Benz BJ7302ETAL2 세단 등 총 553개 모델이 지목됐다. 중국이 금지 차량의 목록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체 승용차 시장을 감안하면 적은 숫자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대기 오염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만큼 자동차 업계에는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은 대기오염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지난...

bmw

달리는 차세대 IT 플랫폼, 전기차

전기자동차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전기차는 이동수단으로서의 자동차의 변화라기보다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낼 가능성을 품고 있는 산업입니다. 지난 5월 14일 BMW와 환경부가 함께 연 열린 E모빌리티 토론회를 듣고 나서 적잖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IT와 자동차 업계가 만나 새로운 산업을 여는 ‘종합예술’ 같다는 느낌이었달까요. 이 생각을 나눠보려고 합니다. 이 산업에 관심 없이 막연한 오해만 하고 있었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비효율적인 콘셉트카'란 오해 개인적으로는 전기차에 꽤 부정적이었습니다. 현재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연비나 주행감각 면에서 꽤 문제가 많습니다. 전기차가 친환경이라고 하지만 우리는 늘 전기 부족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게다가 전기의 대부분은 여전히 화석연료를 태우고 나머지는 원자력입니다. 차 자체만 공해가 없다 뿐이지 결국 뒤에서는 화석연료를 쓰는 것이지요. 그럼 효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