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G스위트

새 구글 문서 만들려면 주소창에 'http://docs.new'

구글이 ‘구글 드라이브’에서 제공하는 주요 웹문서 서비스를 웹브라우저 주소창에서 곧바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을 공개했다. 구글은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 '설문지' 같은 주요 업무용 웹문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금까진 각 웹문서 서비스 페이지나 구글 드라이브로 접속해 '새로 만들기→Google 문서→빈 문서'를 선택해 새 문서를 만들어야 했다. 이제 웹브라우저 주소창에 원하는 서비스 주소를 입력하면 3-4단계 과정을 건너뛰고 곧바로 새 문서를 열 수 있다. 예컨대, 웹브라우저 주소창에 'http://docs.new'를 입력하면 곧바로 새 구글 문서 페이지가 열린다. 마찬가지로, 'sheet.new'를 입력하면 새 스프레드시트 창이, 'slide.new'를 넣으면 새 슬라이드 페이지가 뜬다. 'www' 없이 웹주소만 입력해야 제대로 작동한다. 구글은 이를 위해 지난 10월 말, '.new' 도메인을 G스위트에 추가했다. https://twitter.com/googledocs/status/1055490445088903168/ 주소창에서...

G Mail

구글, 올해 말 G메일 스캔 중단한다

구글이 올해 안에 G메일 스캔을 중단한다. 구글이 나의 G메일을 스캔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사용자들에게는 당황스러운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 구글은 6월23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에 광고 맞춤 설정을 위한 G메일 콘텐츠 사용 및 검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구글은 맞춤형 광고를 위해서, 사용자의 이메일 내용을 자동스캔해왔다. 스코트 플리랜드가 펴낸 책 '두 얼굴의 구글'에 따르면, 구글은 사용자가 삭제한 이메일 메시지를 일정기간 동안 보관할 수 있었다. 사용자가 작성해서 전송한 이메일을 스캔하고, 사용자에게 전송된 메일이라면 G메일 미가입자의 메일까지 로봇으로 스캔해왔다. 반면 업무용 구글 앱을 모아둔 유료 서비스, G스위트의 G메일 서비스는 개인 맞춤 광고에 쓰이지 않고 있었다. 구글은 올해 말 무료 G메일 서비스도 맞춤 광고를 위한 G메일...

G스위트

한국 미디어 스타트업에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무료 지원

구글코리아가 '미디어 혁신 시리즈'의 일환으로 국내 미디어 스타트업 중 10곳을 선정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패키지'를 무료로 지원한다고 4월12일 밝혔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은 개발·관리도구, 빅데이터, 스토리지, 네트워킹 제품 등을 포괄하는 서비스다. 실제 구글에서 사용하고 있는 인프라 및 플랫폼 기술을 개발자에게 제공한다. 선정된 미디어 스타트업에 지원되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패키지는 '스파크 패키지'다. 스파크 패키지는 1년 동안 모든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및 파이어베이스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2만달러의 크레딧, 클라우드 플랫폼 솔루션 엔지니어가 제공하는 일대일 기술 세션, 연중무휴 유선 지원 서비스, 1년 무료 사용, 코드랩을 비롯한 온라인 트레이닝 세션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원을 원하는 미디어 스타트업은 4월28일까지 신청 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서비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