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MS, '오픈소스 개발자 놀이터' 깃허브 인수하나

마이크로소프트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성지, '깃허브'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 <CNBC> 등 현지 매체는 지난 6월1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 몇 주간 깃허브를 인수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깃허브가 제시한 인수 가격이 MS가 지불하려던 금액을 넘어서면서 양사 간 논의가 길어지고 있다. 깃허브는 2008년 설립된 '깃(Git)' 전문 호스팅 업체로, 오픈소스 개발자들의 놀이터라 불린다. <포춘>은 깃허브를 설명하면서 “당신은 깃허브에 대해 잘 모를 수도 있지만, 소프트웨어 개발자 사이에서 깃허브는 메카(최고의 성지)다”라고 표현한 바 있다. 깃허브가 보유하고 있는 개인 이용자 수는 2300만명 정도로, 2015년 기업가치 20억달러(약 2조원)로 평가 받았다. 지난해 깃허브는 구독료로 2억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했다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MS가 깃허브를 인수하려 한다는 소문은...

github

깃허브, 학생용 무료 모둠 개발도구 공개

깃허브가 학생 프로그래머를 위한 무료 개발도구를 공개했다. ‘학생개발자팩(Student Developer Pack)’이다. 기존에 유료 서비스를 내놓았던 다양한 개발도구를 한꺼번에 묶어 제공하는 프로젝트다. 깃허브는 ‘교육용 깃허브’를 지난 2월 따로 만들어 학교에서 무료로 깃허브 계정을 이용할 있도록 돕고 있다. 대학에 찾아가 학생들을 위한 세미나도 열고 있다. 이번엔 외부 오픈소스 및 인프라 업체들과 협업했다. 개발자를 위한 유료 서비스 13개를 한꺼번에 모아 일정기간 무료로 사용할 있게 했다. 클라우드 인프라, 게임 개발도구, 도메인 관리도구, 데이터 저장소, 프로그래밍 과외 서비스 등 다양하다. 학생개발자팩을 이용하면 학생들은 3달러에서 수백달러에 이르는 월 이용료를 낼 필요 없게 됐다. 양질의 개발환경을 제공받고 원하는 프로그램을 만들면 된다. 13살 이상 학생은 깃허브 학생개발자팩을 이용할 있다. 학교 e메일...

Committer

초보 개발자가 오픈소스에 기여하는 5단계

오픈소스 커뮤니티는 새로운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공간이자 새로운 사람을 만날 수 있는 장이다. 하지만 막 프로그래밍을 접하는 사람들에게 오픈소스 커뮤니티는 낯선 공간이다. 왠지 프로그래밍 경력이 쌓인 개발자나 실력파 개발자만이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참여해야 할 것 같아서이다. 실제로는 그 반대이다. 많은 오픈소스 커뮤니티가 초급 개발자, 젊은 개발자들을 찾고 있다. 초급 개발자라도 오픈소스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은 많기 때문이다. 오픈소스에 기여한다는 것 오픈소스에 기여한다는 건 소스 코드를 수정하고 고치는 일만 뜻하는 건 아니다. 오픈소스 SW를 개발하는 개발자에게 도움을 주는 모든 행위가 오픈소스에 기여하는 일이다. 오류를 제보하거나, 주석을 쓰거나, 문서화 작업에 참여하는 일도 포함된다. 오픈소스에 도움을 주는 사람을 통칭해 '컨트리뷰터'(Contributor)라 부르고, 소스코드를 수정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