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alpha

이세돌-알파고 역사적 대국, 인공지능 4대1 승

이세돌 9단이 280수 만에 돌을 던졌다. 이세돌 9단이 알파고에 선언한 4번째 기권. 3월15일 진행된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마지막 5국은 알파고의 불계승으로 끝났다. 이로써 인간과 인공지능의 역사적 바둑 대결은 인공지능의 4대1 승리로 끝났다. 마지막 5번기에서 이세돌 9단은 초반부터 알파고를 흔들기 위한 수를 내는 등 복잡하게 대국을 풀어갔지만, 알파고는 평범하고 빈틈없는 수로 이를 잘 틀어막았다. 마지막 대국은 그 어느 때보다 더 많은 돌이 바둑판에 올라왔다. 4시간47분의 긴 승부. 그만큼 대국은 치열하게 흘렀다. 대국 초반에는 이세돌 9단과 알파고 모두 착실하게 집을 챙겼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전평이다. 이른바 ‘계산 바둑’이다. 이세돌 9단의 알파고 흔들기는 흑돌의 101수에서 나왔다. 흔들기는 상대가 만만치 않다고 생각할 때 쓰는 수다....

GO

이세돌 “알파고와 대국, 어쩌면 한 판 질 수도”

“아직도 이길 자신이 있습니다. 아직은 인간의 직관과 감각을 인공지능이 따라잡는 것은 무리가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고요. 하지만 이번 기회에 알파고의 알고리즘에 관한 설명을 들으면서 어느 정도는 인간의 직관을 모방하는 것이 가능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5대0은 아니고, 어쩌면 한 판 정도는 질 수도 있겠다 싶어 내일 긴장해야 할 것 같습니다.” 구글의 인공지능 바둑 시스템 ‘알파고’와 대국을 앞둔 이세돌 9단이 심경을 밝혔다. “5 대 0으로 이길 것 같다”는 기존의 확고한 자신감과 달리 이날 이세돌 9단은 “그 전에 생각한 것만큼 큰 차이는 나지 않을 것 같아 더욱 많은 준비를 해야 한다고 느꼈다”라며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구글코리아와 딥마인드, 이세돌 9단이 3월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