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arrow_downward최신기사

8나노EUV

엔비디아, 2배 빠른 RTX30 출시... 삼성이 제조 맡는다

비디아(Nvidia)가 2배 빨라진 그래픽카드(GPU) RTX30 시리즈를 출시했다. 뛰어난 성능과 높은 가격 경쟁력으로 프리미엄 GPU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제품은 전작과 다르게 삼성전자를 파운드리로 선택해 눈길이 간다. 1일(현지시각)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온라인 출시 행사를 열고, 신제품 그래픽칩 ‘지포스 RTX 30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RTX 3090·3080·3070 등 3개 모델로 구성된 이번 시리즈는 2세대 RTX 아키텍처인 ‘암페어(Ampere)’ 기반으로 만들어져 이전 세대 대비 최대 2배 빠르게 FP32를 처리하며 전력 효율도 1.9배나 개선됐다. 제품에는 2세대 RT코어와 3세대 텐서코어, RTX IO 등이 탑재됐다. 마이크론과 협업해 초당 1테라바이트에 달하는 시스템 메모리 대역폭 데이터 속도의 이산형 그래픽 메모리를 적용했다. 삼성의 8N 엔비디아 맞춤형 프로세스는 트랜지스터 밀도를...

ARM

인텔 따라잡으려는 엔비디아, 끝내 ARM 품을까

2분기 역대급 실적을 써낸 GPU 1위 업체 엔비디아(Nvidia)의 CEO 젠슨 황(Jensen Hwang)이 데이터 센터 공급자로의 도약 청사진을 밝혔다. 이 분야 업계 1위인 인텔(Intel)과의 경쟁도 불사할 전망이며, 이에 ARM 인수 등 공격적 M&A를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즈>는 젠슨 황이 대규모 데이터 센터의 핵심 기술의 주력공급자로 도약하기 위한 계획을 공개했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지난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향후 데이터 센터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전체 기술 스택을 공급하는 회사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는 대규모 온라인 서비스가 보편화하는 시대 메인 컴퓨팅 플랫폼 회사로서의 진화를 의미한다. 이 같은 청사진은 소프트뱅크가 M&A 시장에 내놓은 ARM을 인수하는 협상을 벌이는 것과도 맞물린다. 앞서 영국 <이브닝 스탠더드>는 “소프트뱅크가 엔비디아와...

cpu

인텔 CPU 신제품, 결국 10나노...기대작 Xe 그래픽카드도 공개

인텔이 '수퍼핀' 트랜지스터 기반의 CPU 신제품 '타이거레이크'(Tiger Lake)를 13일(현지시간) 공개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아키텍처 데이 2020'  행사를 통해 공개한 인텔 신제품은 타이거레이크와 엑스이(Xe) 그래픽카드다. 우선 타이거레이크는 새로운 기술인 수퍼핀(SuperFin)을 적용했다. 2012년 아이비브릿지부터 고수해온 핀펫 공정을 개량한 것으로, 처리속도를 크게 높였다는 것이 인텔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엔가젯>은 "어디까지나 10나노 공정 내에서 개선 가능한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경쟁사와 달리 7나노 제품을 내놓지 못한 인텔이 일단 현재 기술 한계 안에서 선택할 수 있는 최상의 선택을 했다는 분석이다. 타이거레이크는 아이스레이크를 대체해 저전력 수요가 있는 노트북 시장을 공략해나갈 계획이다. 또 메모리 전체 암호화 기능 등 보안 기능과 가속기 기능, 86GB/s 메모리 대역폭 등을 제공하는 점도...

gpu

엔비디아, 슈퍼컴퓨터 이용한 코로나19 연구 지원

엔비디아가 슈퍼컴퓨터(HPC)를 이용한 코로나19 연구에 참여한다고 4월7일 밝혔다. 현재 미국 정부, 산업 및 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HPC 컨소시엄은 세계 최고 수준의 HPC 자원을 활용해 코로나19 연구를 진행 중이다. 엔비디아 컴퓨터 과학자 테스크포스팀(TF)은 코로나19 HPC 컨소시엄에 합류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억제 및 치료하는 효과적인 방법의 개발을 가속화하는 데 일조한다는 방침이다. 400페타플롭 이상의 컴퓨팅 성능을 갖춘 슈퍼컴퓨터 30대를 제공해 연구자들을 지원한다. 또 엔비디아 TF는 인공지능(AI), HPC, 약물 발견, 분자 역학, 유전학, 의료영상 및 데이터 분석을 포함한 주요 영역에 걸친 전문지식을 제공한다. 이안 벅 엔비디아 부사장 겸 총괄은 "코로나19 HPC 컨소시엄은 현시대의 아폴로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다. 달을 향한 경쟁이 아니라, 인류를...

gpu

엔비디아, 신형 RTX 그래픽카드로 게이밍 노트북 확산 예고

엔비디아가 최신 그래픽카드 RTX 라인업을 공개하고 이를 탑재한 노트북 마케팅에 나선다. 4월 2일(현지시간) <기즈모도>와 <더버지> 등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최상위급 RTX 시리즈 기반 게이밍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RTX 시리즈는 모바일(노트북)용 제품으로, 에이수스를 필두로 에이서, MSI, 레노버, HP 등에서 관련 제품을 선보였다. 엔비디아 라인업은 RTX 2080 수퍼(Super)를 비롯해 RTX 2070 수퍼, 그리고 상대적으로 보급형인 RTX 2060 등으로 구성됐다. RT코어를 포함한 엔비디아의 튜링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게이밍 노트북에서 원활한 그래픽과 에너지 효율성을 제공하는 맥스Q 시스템을 제공하는 점을 강조한다. 맥스Q는 CPU와 GPU 사이에 전력을 자동으로 배분해 사용하며 전력 효율을 기존 대비 2배 높여주는 다이나믹 부스트 기능을 지원한다. RTX 시리즈를 탑재한 신제품들은 4월중부터 시중에 선보일 계획이다....

5G

엔비디아-에릭슨, GPU로 가상화된 5G 무선접속망 구현한다

엔비디아가 에릭슨과 함께 가상화된 고성능 5G 무선접속망(RAN, Radio Access Network) 구현에 나섰다. 엔비디아는 10월2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되는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9 로스앤젤레스'에 앞서 21일(현지시간) 에릭슨과의 5G RAN 협력에 대해 발표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구현될 가상화된 네트워크로 이동통신사들이 새로운 인공지능(AI) 및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빠르고 유연하게 도입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협력은 에릭슨의 RAN 기술, 엔비디아의 GPU 가속 컴퓨팅 플랫폼, AI, 슈퍼컴퓨팅 분야 기술을 기반으로 이뤄진다. 엔비디아는 "기존에 구축된 RAN 네트워크 대비 비용과 규모는 물론 에너지 효율적인 방식으로 RAN 솔루션을 가상화하는 것이 업계의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라며 이번 협력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양사의 목표는 가상화된 RAN 기술을 상용화해 증강현실(AR),...

gpu

"최대 24% 향상"…엔비디아 '지포스 RTX 슈퍼' 시리즈 출시

엔비디아가 7월3일 게이밍 GPU '지포스 RTX 슈퍼' 시리즈를 출시했다. '지포스 RTX 2060 슈퍼', '지포스 RTX 2070 슈퍼', '지포스 RTX 2080 슈퍼' 등 3종으로 구성됐으며, 엔비디아는 동급 최고 수준 게임 성능과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포스 RTX 슈퍼 시리즈는 약 1년간 아키텍쳐 및 프로세스 최적화를 거쳐 기존 제품보다 성능과 전력 효율성을 높였다. 이번 지포스 RTX 슈퍼 시리즈는 기존 '지포스 RTX 2060'과 '지포스 RTX 2080 Ti' 사이에 들어가는 제품군이다. 지포스 RTX 2060 슈퍼는 RTX 2060보다 최대 22%, 평균 15% 빠른 속도를 내며, 8GB GDDR6 메모리, 57테라플롭 텐서 코어를 갖췄다. 'GTX 1080'보다 속도가 빠르다. 가격은 399달러(약 47만원)부터 시작하며 7월9일 출시된다. 지포스...

ai

"엔비디아는 AI 컴퓨팅 회사다"

"전세계 기업과 정부들이 엔비디아를 AI 컴퓨팅 회사로 인지한다. 그래픽을 완전히 잊은 것은 아니다. 지속적으로 예술적인 그래픽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엔비디아가 7월1일부터 2일까지 서울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국내 최대 규모 인공지능(AI) 행사 '엔비디아 AI 컨퍼런스 2019'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약 2500명이 사전등록을 했으며, 실습 교육이 진행된 첫날에만 약 650명의 개발자가 참여했다. 2일 기조연설에 나선 마크 해밀턴 엔비디아 솔루션 아키텍처 및 엔지니어링 부사장은 AI 컴퓨팅 기업으로서 엔비디아의 성과에 대해 소개했다. 엔비디아는 GPU 시장에서 선두 기업이다. AMD와 함께 양강체제를 이루고 있다. 현재는 GPU 자체보다는 AI 기술 기업을 표방하고 있다. 1995년 '세가 새턴' 게임패드를 지원하는 그래픽카드를 만들던 기업은 2019년 현재 AI 컴퓨팅 기술...

gpu

엔비디아, "RTX 2060은 게임과 개인 방송에 적합한 GPU"

엔비디아가 '지포스 RTX 2060'을 통해 게이밍 시장을 공략한다. 튜링 아키텍처가 적용된 소비자용 GPU RTX 2060은 기존 RTX 시리즈보다 가격 장벽을 낮춘 제품이다.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인공지능(AI) 기반 그래픽 기술 '딥러닝 슈퍼 샘플링(DLSS)'을 사용할 수 있다. 엔비디아는 1월25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튜링 아키텍처와 지포스 RTX 2060을 소개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김선욱 엔비디아 테크니컬 마케팅 매니저는 RTX 2060을 게임과 개인 방송에 적합한 제품으로 소개했다. 특히 풀HD 해상도를 기준으로 어떤 게임이든 풀옵션으로 초당 60프레임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성능을 낸다고 밝혔다. 1440P QHD 해상도에서는 하이 세팅 정도에서 안정적인 성능을 낸다. 또 인코더 성능을 강화해 컴퓨터 한 대만으로 개인 방송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선욱 테크니컬...

ai

엔비디아, AI 연구용 '타이탄 RTX' 발표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 연구와 데이터 과학, AI 기반 서비스를 위한 GPU '타이탄 RTX'를 12월4일 발표했다. 타이탄 RTX는 8세대 GPU 아키텍처 ‘튜링’ 기반의 GPU다. 튜링 아키텍처는 레이 트레이싱을 가속화하는 새로운 RT 코어와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을 지원하는 인공지능(AI) 추론용 텐서 코어를 갖췄다는 점이 특징이다. 티렉스(T-Rex)라고 불리는 타이탄 RTX는 130테라플롭에 달하는 딥러닝 성능과 11기가레이의 레이 트레이싱 성능을 제공한다. 젠슨 황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는 "튜링은 엔비디아가 10년 만에 이룬 최대의 기술 진보로, 셰이더, 레이 트레이싱, 딥러닝을 융합해 GPU를 재창조한 것"이라며 "티렉스의 출시로 개발자, 과학자 및 콘텐츠 제작자 등 가장 까다로운 요구사항을 가진 전세계 수백만의 PC 사용자들도 튜링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엔비디아 타이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