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구현모 KT “5G 상용화 1년...최종목표는 B2B”

“지금까지는 모바일 통신이 B2C 중심이었다면, 5G의 중심은 B2B로 전환될 것입니다. 5G는 단순한 네트워크가 아니라 AI·빅데이터·클라우드와 함께 결합해 폭발적인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플랫폼입니다. KT가 5G로 다른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내겠습니다.” KT 구현모 대표이사 사장이 글로벌 무대에서 전 세계 통신업계 리더들을 대상으로 5G 기회의 땅은 B2B에 있다고 역설했다. KT는 구현모 대표가 1일 저녁(한국시간) ‘GTI 서밋(summit) 2020’에서 ‘5G 현주소와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고 2일 밝혔다. GTI 서밋은 GTI 주최의 행사로 매년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주관의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의 파트너 프로그램으로 함께 진행되어 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 MWC 바로셀로나가 전격 취소된 것에 이어 MWC 상하이도 개최가 무산되면서,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온라인 형태의 이벤트...

gsma

KT, GSMA와 포스트코로나 시대 ICT 현안 논의

KT는 구현모 KT 대표와 마츠 그란리드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사무총장이 19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글로벌 ICT 업계 현안을 논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콜은 'MWC 바로셀로나 2020' 취소로 구현모 대표가 GSMA와 소통하는 첫 자리다. 구현모 대표와 마츠 그란리드 총장은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위축되고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ICT 업계 위기 극복을 위한 돌파구와 새로운 기회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한국의 코로나 대응도 화두에 올랐다. 이에 대해 구현모 대표는 한국 정부의 ICT 기반의 ▲검사·확진(Test) ▲역학·추적(Trace) ▲격리·치료(Treatment)로 이어지는 ‘3T’가 성공 요소라고 설명했다. 특히, 구 대표는 KT는 2016년부터 정부와 협력해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을 출시해 해외 감염자의 입국 위험을 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국내 감염병 확산 감소 성과로...

gsma

신종 코로나 영향 없다던 MWC, 중국 후베이성 방문자 제한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20'에 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불똥이 업계 불참 행렬로 확산되고 있다. LG전자를 비롯해 아마존, 에릭슨 등 참가 취소를 선언하는 국내외 기업들이 늘고 있다. 참가 업체들도 전시 규모를 축소하고 인력 운영을 최소화한다는 입장이다. 결국 전시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관람객의 입장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GSMA는 2월24일(현지시간)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0에 중국 후베이성을 거친 모든 관람객의 접근을 제한한다고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후베이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생한 우한시가 속한 지역이다. 당초 GSM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지금까지 이번 행사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라며 “(MWC를)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거액의 위약금을 감수하면서 불참을 선언하는 전시...

AURORAGOLD

NSA, 세계 통신사 10곳 중 7곳 감시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전세계 통신사를 감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탐사보도 전문 매체 <인터셉트>는 NSA가 2012년 전세계 통신사 가운데 70%를 감시했다고 12월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985개 통신사 가운데 701곳이 NSA의 눈 아래 있었다. 내부 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이 <인터셉트>에 공개한 NSA 내부 문서에 따르면 NSA 내부 비밀 감시 조직인 무선 자산 감독부(Wireless Portfolio Management Office)는 ‘오로라골드(AURORAGOLD)’ 작전에서 주요 통신사와 관련된 e메일 계정 1200개 이상을 감시했다. 통신사 네트워크에 몰래 침투할 방법을 찾으려는 시도였다. NSA가 감시한 곳은 거의 모든 나라였다. 우방국인 영국와 호주, 뉴질랜드, 독일, 프랑스도 예외가 아니었다. 리비아나 중국, 이란 같은 적성국도 물론 감시 대상이었다. 무선통신 표준을 만드는 GSM(세계무선통신시스템)협회도 감시 대상 가운데 포함됐다. GSM은 유럽에서 주로 쓰는...

gsma

"1인당 모바일 기기, 2020년 한국 최고"

자동차가 보험회사에 연결되고, 태블릿PC를 이용해 병원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세상. 다양한 용어가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커넥티드(Connected) 라이프'라고 부른다. 커넥티드 라이프는 단순히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기기를 이용해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것보다 편리한 삶을 약속한다. 사람과 기기, 기기와 기기가 서로 능동적으로 통신하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커넥티드 라이프를 앞당기는 데 이동통신업체도 나서고 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4월24일, 서울 코엑스에서 '커넥티드 리빙 아시아 서밋(Connected Living Asia Summit)'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GSMA 회원 업체가 참석해 커넥티드 라이프를 위한 미래 기술을 논의했다. 국내에서는 KT가 참석해 M2M 기술을 기업 영역에 접목해 사업 기회를 창출하는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GSMA 전략 프로젝트 중 하나인 커넥티드 리빙 프로젝트의 목적은 뚜렷하다. 어떻게 하면 커넥티드...

gsma

"통화중 영상 공유해 같이 본다"...이통3사 RCS 기술 표준 마련

'음성 통화를 하다가 재미난 멀티미디어 영상이나 사진을 상대방에서 바로 전송해서 같이 보면서 이야기를 나눈다. 또 주소록에 저장된 상대방에게 바로 사진을 전송하고 상대 상태를 파악해 실시간 채팅도 한다.' 빠르면 2012년 말이 되면 이런 통신 서비스를 많은 가입자들이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바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기술들이 표준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구현하고 이동통신사업자 간 서비스 연동을 위한 RCS(Rich Communication Suite) 기술 표준화를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통신 서비스는 크게 '전화번호를 활용하는 폰북, 음성 통화를 하는 콜, 메시징을 전달하는 SMS나 MMS'가 있다. RCS는 현재 제공되는 이런 통신 서비스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내는 것으로 모바일 메신저의 1:1 채팅, 그룹 채팅 기능뿐만 아니라...

gsma

NFC 성공 열쇠는 '협력'...세계 통신사들, "2012년까지 상용화"

지난주 전세계 이동통신사업자의 연합체인 GSMA를 중심으로 한 16개 통신사가 내년까지 NFC 상용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통신사를 중심으로 한 모바일 결제 서비스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대부분 시장 확대에 실패했던 전례가 있어, 글로벌 통신사들의 협력이 NFC 기반 모바일 결제 서비스의 확산의 돌파구가 될 수 있을 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러 이해 당사자의 협력이 NFC 기반 모바일 결제 서비스의 성공에 키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번 성명에 참여한 통신사는 KT와 SK텔레콤을 포함해, 보다폰과 도이치 텔레콤, 차이나 유니콤과 소프트뱅크 등 전세계 16개 메이저 통신사들이다. GSMA는 NFC의 표준화와 인증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그 동안 모바일 결제 분야에서 뒤쳐졌던 유럽 통신사들의 움직임이 적극적이다. 도이치 텔레콤의...

gsma

[MWC 2011] 쏟아지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차별화 수싸움 치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1이 17일(이하 현지시간)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해와 비슷한 1천300여개의 업체가 참여해 자사의 신제품과 기술력을 뽐냈으며, 참관자는 2010년보다 소폭 증가해 5만 명을 웃돈 것으로 집계됐다. MWC는 전세계 이동통신사업자의 연합체인 GSMA가 주최하는 행사이지만, 2010년에 이어 올해에도 非이통사의 참여가 두드러진 것이 특징이다. 스티브 발머 MS CEO가 MWC 사상 처음으로 기조 연설을 맡았다 에릭 슈미트 구글(Eric Schmidt) CEO와 딕 코스톨로(Dick Costolo) 트위터 CEO, 캐롤 바츠(Carol Bartz) 야후 CEO와 트위터 공동 창업자이자 스퀘어(Square) CEO인 잭 돌시(Jack Dorsey) CEO가 기조연설을 맡으며, 전세계 이동통신사업자의 수장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특히, 가장 많은 취재진이 몰리는 개막 전야인 14일에는 MWC 사상 최초로 스티브 발머(Steve Balmer) MS CEO와...

gsma

[MWC 2011]WAC 기반의 웹 게임, 어디까지 진화했나?

14일부터 17일(스페인 현지시간)까지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1에서는 각종 컨퍼런스와 부스를 통해 수많은 기업의 신제품과 전략이 소개되며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 못지 않게 관심을 끌었던 주제는 "GSMA가 주도하는 이통사 통합 앱스토어, '훌세일 앱 커뮤니티(Wholesale App Community, 이하 WAC)'가 어디까지 진척됐나"하는 것이었다.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자체가 전세계 이동통신사업자들의 연합체인 GSMA가 개최하는 행사이기 때문이다. GSMA는 정확히 1년 전 MWC 2010 행사를 통해 WAC의 출범을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있다. 그 동안 WAC은 '사공이 많아 성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반적인 업계의 예상에도 불구하고 한 걸음씩 가시적인 성과물을 내놓아왔다. 이번 MWC 2011은 그 동안 선보인 WAC의 결과물을 소개하고, WAC 1.0 플랫폼의 상용화를 선언하는 자리가 됐다....

gsma

"한국형 통합 앱스토어는 '웹' 플랫폼, 콘텐츠 유통 주도권 되찾을 것"

한국형 통합 앱스토어(이하 K-WAC) 구축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10월 중순, 플랫폼 사업자(이노에이스-인프라웨어 컨소시엄)와 시스템 사업자(HP) 선정을 완료하면서 본격적인 윤곽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통합 앱스토어란, 개발자들이 표준화된 단말 웹 플랫폼을 바탕으로 앱을 만들어 올리면 통신사들이 이를 가져와 자사의 앱스토어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앱 도매 장터'다. 통신사들이 애플과 구글 등 OS와 앱스토어를 모두 보유한 업체에게 빼앗긴 콘텐츠 유통 주도권을 되찾아오기 위한 복안이다. 그러나 올 봄, 처음으로 K-WAC 추진 방안이 발표되자 많은 전문가들이 고개를 갸웃거리기도 했다. 위피(WIPI)의 사례와 같이 국내 무선 인터넷 시장을 또 다시 갈라파고스로 만드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있었다. 전세계 통신사들이 연합해 '훌세일 앱 커뮤니티(이하 WAC)'를 구축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