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공데이터

arrow_downward최신기사

Data age 2025

"2025년, 163 ZB 세상이 열린다"

데이터는 미래의 먹거리다. 데이터는 끊임없이 생성되고 변화를 겪기도 한다. 많은 양의 데이터가 생기면서 이를 저장·관리하는 문제부터 어떻게 분석하고 사용하며 어떻게 이를 지켜 내야 하는지 다양한 고민도 함께 등장했다. 씨게이트 테크놀로지는 8월17일 열린 ‘씨게이트 데이터 토론회‘에서 '데이터 에이지 2025' 백서를 발표했다. 시장조사기관 IDC 도움을 받아 조사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테 반셍 씨게이트 글로벌 세일즈 수석 부사장, 김수경 IDC코리아 부사장, 김의만 SAP코리아 상무가 참석해 데이터 미래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데이터 생산 주체 '소비자' → '기업'으로 '데이터 에이지 2025' 백서에 따르면, 지난 20년 동안 디스크드라이브 업계가 출하한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는 80억개로, 용량은 약 4 제타바이트(ZB)에 이른다. 데이터 용량은 점점 늘어나 2025년에는 지금의 10배에 달하는 163 ZB가 생성될...

idc

NHN엔터 IDC 장애, 원인 들여다보니

NHN엔터테인먼트가 구축한 판교 인터넷데이터센터(IDC) '토스트클라우드센터(TCC)'가 최근 잇따라 장애를 일으켰다. 개시 반 년 만에 일어난 일이다. 앞서 5월21일 NHN엔터 판교IDC(인터넷데이터센터)에 문제가 생겨 한게임 일부와 모바일게임, 페이코, 벅스, 티켓링크가 먹통이 되는 사태가 있었다. 21일 오전에 시작돼 오후까지 지속한 장애는 당일 오후 3시30분에 복구가 됐다. 티켓링크도 5시30분쯤에 모두 복구가 됐다. 그렇지만 이튿날인 22일, ‘토스트캠’이 한 차례 더 오류를 겪었다. 이를 두고 IDC 자체 장애란 주장과 토스트캠 프로그램(SW) 오류란 의견이 맞서기도 했다. <블로터>는 지난 6월 중순, NHN엔터 토스트클라우드센터를 직접 방문해 보다 자세한 장애 발생 원인을 들었다. 집선 스위치로 인한 IDC 네트워크 장애 TCC의 첫 장애는 지난 5월21일에 일어났다. 당일 오전 10시20분, NHN엔터테인먼트 판교 IDC의...

idc

IDC "국내 SW 시장, 2016년 첫 4조원 돌파"

지난해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이 2015년 대비 4.4% 성장4조450억원(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기준)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4조원을 넘어섰다. 올해는 3.7%가량 성장한 4조1947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이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3.2%로 성장해 2021년 4조7310억원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 한국IDC의 최근 보고서 '한국 소프트웨어 시장 전망 보고서 2017-2021'가 밝힌 내용이다. 기업에서 IT 기반의 비즈니스 혁신에 대한 요구가 확대되고 있다. 더불어 기업의 대규모 IT 및 비즈니스 프로세스 개선 작업에 있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핵심 화두로 부상하고 있다. 클라우드, 모빌리티, 빅데이터, IoT 등 제3의 플랫폼 기반 차세대 기술 활용에 대한 소프트웨어 역량에 대한 요구도 더욱 증가하는 추세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클라우드 성장과 더불어 외산 기업자원관리(ERP) 서비스에서 국산...

idc

태블릿 시장, 꾸준히 내리막길

태블릿PC 시장이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5월8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IDC를 인용해 태블릿 판매량이 정점에 도달한 걸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전세계 태블릿 시장 성장률은 2년 넘게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DC에 따르면 2017년 1분기 전세계 태블릿 출하량은 3620만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8.5% 감소했다. 이는 2012년 3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태블릿PC 시장 성장률은 10분기 연속으로 줄었다. 이런 하락세는 '아이패드' 같은 슬레이트 형태의 기존 태블릿PC에서 나타나고 있다. 기존 태블릿PC 시장이 하락 추세를 보이는 이유는 대화면 스마트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대화면 스마트폰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태블릿PC를 살 이유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또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컨버터블' 노트북이 태블릿PC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분리형 태블릿PC 시장은 성장하고...

idc

IDC, "2017년 세계 빅데이터·분석 시장 1500억달러"

IDC가 최근 연구 보고서에 따라 올해 세계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이 전년대비 12.4% 성장하며 1508억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시장은 빅데이터 및 분석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포함한다. IDC는 이 시장의 성장세를 2020년까지 연평균(CAGR) 11.9%로 예상하며, 2020년에는 2100억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17년 빅데이터 및 분석 솔루션에 대한 투자 비중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은 뱅킹, 조립제조, 공정제조, 연방·중앙정부, 전문 서비스 분야다. IDC는 이 5개 산업 분야가 올해 빅데이터 및 분석 솔루션에 총 724억달러를 투자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2020년에는 1015억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일 산업은 뱅킹 산업으로, 연평균 성장률 13.3%로 예상된다. 그 다음으로는 헬스케어, 보험, 증권과 자본투자중개업,...

idc

IDC, "2016년 IoT 지출 규모 약 866조원”

사물인터넷(IoT) 관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IT 시장 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IDC의 최근 연구보고서 '전세계 사물인터넷 반기 지출 가이드'에 따르면, IoT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및 커넥티비티에 대한 투자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세계 IoT 지출 규모는 전년 대비 17.9% 성장한 7370억달러다. 우리돈으로 약 866조원이 조금 넘는 금액이다. IDC는 전세계 IoT 지출은 2015-2020년 예측 기간 동안 연평균(CAGR) 15.6%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 1조2900억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IDC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같은 보고서에서는 2015-2019년 예측 기간 동안 전세계 IoT 지출은 연평균(CAGR) 17% 성장세를 보이며, 2015년 6986억달러에서 2019년에는 1조3천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았다. 이번에 성장 전망치를 다소 낮춘 셈이다. 버논...

2017 전망

한국IDC, ‘2017년 국내 IT 시장 10대 전망’ 발표

한국IDC가 12월1일 ‘2017년 한국 IT 시장 전망 조찬세미나’를 열고 2017년 국내 IT 시장의 주요 이슈와 트렌드, 한국IDC가 내다본 2017년 10대 예측을 소개했다. 한국IDC 리서치 그룹을 총괄인 장순열 상무는 “IT 시장의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전통적인 IT 시장은 성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끄는 제3의 플랫폼 기반 기술 시장이 IT 투자를 이끌고 있다”라며 디지털 경제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이 거시경제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장순열 상무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산업 리더들의 핵심 전략 및 경영 방식이 되고 있으며, 모든 성장 기업은 ‘디지털 네이티브’ 방식으로 움직이고 있다”라며 2017년 글로벌 경제의 모습도 크게 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리면서 “DX 경제에서의 성공을 위해서는 상호협력...

ai

IDC “인공지능, 2020년 55조원 시장”

구글 ‘알파고’가 촉발시킨 인공지능(AI) 열풍이 식을 기미가 안 보인다. 관련 시장 전망도 밝다. IT 시장 분석·컨설팅 업체 IDC가 최근 연구 보고서 ‘전세계 반기 인지/인공지능 시스템 소비 가이드’(Worldwide Semiannual Cognitive/Artificial Intelligence Systems Spending Guide)를 보자. 전세계 인지·인공지능 시스템 시장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연평균 55.1%의 성장세를 보이며 급성장할 전망이다. 다양한 산업에서 인공지능 시스템을 광범위하게 도입하며 시장 규모도 2016년 80억달러에서 2020년 470억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돈 55조원에 이르는 대규모 시장이 열리는 것이다. IDC 인지시스템 및 컨텐츠 분석 연구부문 담당인 데이비드 슈멜 리서치 디렉터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과 최종 사용자인 기업들은 이미 거의 모든 종류의 기업용 애플리케이션과 프로세스에 인지 및 인공지능을 내장하거나 도입하고 있다”라며 “기업들이 이러한...

idc

한국IDC “3분기 국내 PC 출하량, 소폭 성장세”

끝없는 하향곡선을 그리던 PC 시장과 달리, 국내 시장이 그나마 선방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IT 시장 분석 및 컨설팅 기관 한국IDC가 최근 내놓은 국내 PC 시장 연구 분석 자료를 보자. 2016년 3분기 국내 PC 출하량은 102만대로, 지난해보다 3.5% 성장했다. 같은 기간동안 전세계 PC 시장 출하량이 3.9%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희망적인 신호다. 부문별로 들여다보면 교육시장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올해 3분기 교육부문은 6만7천대의 PC가 출하돼 지난해보다 45.2% 늘었다. 1월부터 9월까지 누계는 23만대로, 지난해 같은기간 13만7천대에 비해 66.5% 성장했다. 교육청이 교내 실습실의 낡은 데스크톱PC를 올해 초부터 교체한 것이 주된 배경으로 꼽힌다. 컨슈머 부문은 지난해보다 5.8% 성장한 54만9천대가 출하됐다. 한국IDC는 “80-120만원대 외장 그래픽카드를 장착한...

idc

"국내 기업 10곳 중 6곳은 클라우드 도입"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률이 1년 새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10곳 가운데 6곳 넘는 기업이 현재 퍼블릭 클라우드나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시스코와 시장조사업체 IDC가 31개국 61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간한 최신 클라우드 보고서(Cloud Going Mainstream)에 따르면, 국내 클라우드 도입률은 전년 대비 1.7배 증가한 63%로 나타났다. 전세계 클라우드 도입률은 68%로, 전년대비 1.6배 증가했다. 클라우드 도입률은 한국이 전세계 평균보다 낮지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률은 55%로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률은 47%로, 한국에 이어 일본(54%)과 중국(52%)이 그 뒤를 이으면서 아시아 기업 국가들이 강세를 보였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추진하고 있는 기업 비중도 한국이 전세계 수준인 73%보다 높은 86%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