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IT는 문제가 아니다

스마트폰은 문제가 아니다

또 다시 대세론이다. 2000년대초의 닷컴붐, 그리고 그 버블이 꺼지고 난 뒤에 부활한 IT가 들고 나온 마케팅 슬로건 웹 2.0, 그리고 이제 대세는 스마트폰이다. 그리고 그 대세론의 실체는 한 마디로 이것이다. '이번엔 다르다'(This Time Is Different). 실체를 앞서와 같이 정의한다는 것이, 스마트폰이 버블이라고 단정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지금의 '스마트폰'이라는 정의 자체가 모호한 상황이라는 것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다. 예컨대, '스마트폰=아이폰'인가? 어떤 기술적인 스펙을 갖췄을 때 우리는 스마트폰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인가? 혹은 어떤 사회적, 문화적 기준으로 우리는 스마트폰을 말할 수 있는가? 그렇게 스마트폰을 정의하는 기준 자체가 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합의가 존재하지 않는 상태에서, 현재의 스마트폰은 필요 이상의 '과도한 기대'를 낳을 수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