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2015 출사표

[2015] 정부의 IT 예산, 어떻게 쓰이나

사례 1. 행정자치부는 모든 공무원들이 업무관련 대화와 자료공유에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메신저서비스 ‘바로톡’을 개발해 지난 12월30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시범운영에는 행정자치부와 세종청사 입주기관인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대전청사에 소재한 통계청 등 중앙부처와 함께  충남도청, 종로구청 등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도 참여한다. 사례 2. 바른사회시민회의가 지난 2014년 6월 발표한 ‘정부 중앙행정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누구를 위해 만드나’ 보고서를 보면, 입법부, 행정부, 사법부 소속 중앙기관이 개발한 공공 앱은 투입예산 대비 활용도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기관이 310개의 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들인 총 개발비용은 267억3769만원이다. 사례 3. 2014년 ETRI 베이징센터 예산계획에는 센터장 연봉 1억1천만원, 차량 임차료 2900만원, 파견수당 4천만원, 주택수당 4400만원, 센터장 자녀 학자금 4800만원이 편성되어 있었다. 센터장 1명에게 연간 지급되는 예산은 2억7163만원으로 베이징센터 1년 예산 5억6471만원의 48%나 되는 셈이다. 2015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블로터>도 새해 첫 날 문을 열었습니다. ‘감시’. 올해 제가 천착하는 단어입니다. 사전은 ‘단속하기 위하여 주의 깊게 살핌’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