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CCTV

일본 철도, 자동으로 취객 감지하는 CCTV 설치

일본의 철도 회사 JR(Japan Railways)가 취객을 자동으로 감지하는 감시카메라를 승강장에 설치한다. 선로 추락 등으로 인한 열차 사고를 막기 위해서다. <더버지>는 8월13일(현지시각) “일본에서 취객으로 인한 열차 사고는 아주 심각한 문제”라며 이번 방안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일본에서 승객이 승강장으로 진입하는 열차와 충돌하거나 선로로 추락한 사건은 2013년에만 221건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60%가 만취 상태의 승객에게 일어났다. JR 연구 결과에 따르면, 승강장 내 의자에 앉아 있던 취객들이 열차 도착 안내에 급하게 선로 쪽으로 뛰어들다 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JR는 플랫폼에 있는 승객 중 취객을 자동으로 인지하는 감시카메라를 설치했다. 카메라는 오랫동안 벤치에 앉아 있거나 승강장을 가로지르며 비틀거리는 등 만취 행동을 보이는 승객을...

JR

"기사도 가상현실로"…‘뉴욕타임스’는 실험 중

프랑스의 예술가 JR는 카메라로 사람을 찍는다. 평범한 이들이 JR의 사진 속 주인공이다. 이 사진을 초대형으로 인쇄해 지역을 상징하는 건물이나 바닥에 붙인다. 어떤 작품은 사진 조각 62개를 이어 붙여 완성하기도 한다. JR의 작품 활동을 언론이 어떻게 전하면 좋을까. 일거수일투족을 따라가며 인터뷰 형식으로 담아도 된다. JR가 작품에 담은 의미를 분석해도 되고, 어디에서 작품 전시를 시작한다는 내용을 있는 그대로 전해도 좋다. 영상으로 보도해도 된다. JR가 작품을 준비하는 과정이나 대형 사진을 어떻게 거리에 붙이는지 등을 카메라에 담아 방영하는 식으로 말이다. <뉴욕타임스>가 JR의 지난 2014년 9월 뉴욕에서 진행한 전시를 전달한 방법에 주목해보자. <뉴욕타임스>는 가상현실(VR) 기술 업체 벌스와 손잡고 JR의 뉴욕 프로젝트를 VR 콘텐츠로 만들었다. 글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