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KT-현대건설기계, 5G무인지게차로 332조원 건설기계 시장 겨냥

KT와 현대건설기계가 5G 기반 자율주행 무인 지게차로 글로벌 건설 기계 시장을 겨냥한다. 해당 시장은 연평균 6.4% 성장해 2022년 약 2834억달러(약 332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KT는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전북 군산 현대건설기계 공장에서 5G 기반 무인 지게차 융합 기술 공동 개발을 위해 추진한 실증사업(PoC)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전홍범 KT AR/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 등이 참석해 스마트 산업차량 플랫폼 구축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사업화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사는 지난 5월 '5G 스마트 건설기계·산업차량 플랫폼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실증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행사에서 양사는 협업으로 공동개발 한 ▲5G 기반 무인지게차 원격관리 제어 기술 ▲AI 기반...

KMDA

"이통3사, 쿠팡·카카오 대리점 계약 철회하라"...비대면 휴대폰 개통 '명암'

"이통사는 대기업과의 통신 대리점 계약을 즉각 해지 하라!" 이동통신 대리점·판매점들이 이동통신 3사를 향해 대기업과의 통신 대리점 계약을 전면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쿠팡, 카카오 등과의 대리점 계약이 중소 통신 유통망과의 상생 협약 취지에 어긋나며, 불공정 경쟁을 야기한다는 주장이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는 24일 서울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 앞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또 소상공 유통망을 통한 비대면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라고 지적했다. 이동통신 3사는 최근 대기업과의 대리점 계약을 통해 비대면 방식의 휴대폰 구매와 개통이 가능하도록 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 11번가와 계약했다. KT는 7월 쿠팡, 9월 카카오 계열사 스테이지파이브, LG유플러스는 7월 쿠팡과 대리점 계약을 맺었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이 같은 대기업과의 계약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소상공인에게 불공정한...

idc

KT, 2021년 태국 IDC 시장 진출...IPTV 이어 IDC 사업 모색

KT가 2021년 태국 IDC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태국의 IPTV 사업 진출에 이어 IDC 사업으로 이어지면서 동남아와 글로벌 시장 공략의 전초기지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KT는 태국 JTS사와 ‘태국 IDC 사업 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업(Strategic Collaboration Agreement)’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JTS는 태국의 정보통신 기업인 자스민 그룹의 IDC 사업 계열사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태국 내 신사업 개발을 위한 인터넷 데이터 센터 프로젝트의 지식과 경험 공유 ▲상호 협력을 위한 자금 조달 전략 및 비즈니스 모델 개발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업체들에게 인터넷 데이터 센터 솔루션 제안 ▲ 인터넷 데이터 센터 관련 기술과 솔루션 협력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태국 IDC시장에 2021년 하반기까지 진출해, 글로벌...

kt

KT-옴니시스템, 수원시 공유자전거 출시

KT가 옴니시스템과 함께 수원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타조(TAZO)'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타조는 수원시내 지하철역과 버스터미널, 공원 등 주요 지점 60여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공유자전거 서비스다. 타조 이용료는 1회 20분 당 500원이며, 이후 매 10분마다 200원씩 추가된다. 횟수 제한 없이 자유롭게 탈 수 있는 이용권은 월 1만원이다. 27일까지 무료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후 28일부터 유료로 전환될 예정이다. KT와 수원시, 옴니시스템은 올해 2월 말 사업 협력(MOU)을 체결하고 6개월간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KT는 서비스 플랫폼과 스마트 잠금장치, 무선통신 부분을 담당하고, 옴니시스템은 자전거 운용, 타조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운영을 맡았다. 수원시는 공유자전거 인프라 및 행정 지원을 담당한다. 타조 운영 플랫폼에는 무선통신과 GPS 등에 기반한 사물인터넷(IoT)가 적용됐다. 스마트폰...

kt

KT-현대차·현대건설-인천공항, 도심항공교통 사업 본격추진

KT가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Urban Air Mobility) 로드맵 공동 추진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것을 핵심 내용으로 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MOU를 통한 상호 협력 분야는 ▲K-UAM로드맵 공동 추진 및 협력 ▲K-UAM그랜드챌린지 공동 참여 ▲UAM공동연구 추진 및 협력 등이다. UAM은 혼잡도가 높아지는 도시의 교통을 해결하기 위한 교통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다. 2040년까지 향후 20년 간 산업 규모가 국내는 13조원, 세계로는 730조원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6월 국토교통부를 비롯한 관계부처는UAM 사업을 장려하기 위해 K-UAM 로드맵과 민관합동 대규모 실증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를 발표했다. 이번 MOU는 4개 사의 실질적인 사업 협력을 위해 추진됐다. 이를 통해 UAM 분야 기술...

itu

구현모 KT, '한국 코로나19 극복 ICT 역할' 세계에 알리다

KT는 18일 열린 ‘브로드밴드 위원회’ 정기회의에서 ICT 기반 글로벌 감염병 공동 대응체계 구축을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브로드밴드 위원회는 디지털 발전과 초고속인터넷 보급을 목표로 ITU와 유네스코(UNESCO)가 주도하는 국제 통신 위원회다. ‘브로드밴드 위원회 정기회의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화상회의로 진행됐으며, 우리나라에선 유일하게 KT 구현모 대표가 신임 위원으로서 참여했다. 구 대표는 지난 5월 브로드밴드위원회 위원에 선임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ITU/UNESCO 사무총장과 각국 정상급 주요 관료, 국제기구와 글로벌 기업 임원진 등 전 세계 58명의 주요 위원들이 참여한 이 회의에서 구 대표는 신임 위원으로서의 각오와 함께 위원회 결성 10주년을 축하했다. 또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네트워크의 커버리지와 ICT 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국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ICT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AI 반려로봇

KT, 'AI 반려로봇' 내년 상반기 상용화

KT가 키즈·시니어를 위한 차세대 인공지능(AI) 반려로봇을 내년 상반기에 상용화할 예정이다. 17일 KT는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 아쇼카 한국과 함께 서울 송파구 스테이지파이브 본사에서 ‘AI 반려로봇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 상무, 스테이지파이브 서상원∙이제욱 공동대표, 아쇼카 한국 이혜영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누와 로보틱스 Leo Guo 대표는 화상 연결을 통해 참석했다. 이들 4개사는 AI, 통신, 로봇, 콘텐츠, 사회적 가치 실현 등 보유한 기술력과 역량을 합쳐 키즈와 시니어를 위한 한 차세대 AI 반려로봇 개발 및 사업화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스테이지파이브는 카카오의 통신·사물인터넷(IoT) 전문 계열사로 AI 반려로봇의 연령별 특화 콘텐츠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누와 로보틱스는 로봇 관절 등 하드웨어와...

5G

KT, 285억 규모 '전국 5G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구축 나서

KT 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5G 상용화로 유발되는 사회경제적 가치는 2030년까지 약 42조원에 달하고, 산업의 모든 영역에서 혁신을 일으켜 4차 산업혁명을 촉발시킬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 이를 위해선 5G 네트워크뿐 아니라 기업이 자발적으로 시장에 참여해 융합서비스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야 한다. KT는 세계최초 5G 시범서비스와 상용화를 성공한 경험에 그치지 않고, 정부와 함께 5G 융합서비스 실증이 가능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중소/벤처/기관/정부가 모두 참여하는 5G 융합서비스 생태계를 조성하려 한다. 또 국가적 과제인 ‘한국판 뉴딜’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도 기여하는 것이다. KT는 정부와 협력해 ‘전국기반 5G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중소·벤처기업이 상용 표준 기반의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커넥티드카, 드론, 스마트팩토리, 미디어...

ai

NHN-KT 컨소시엄, AI 제조 데이터 플랫폼 개발 착수

NHN이 KT와 함께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주도하는 민관 협력 AI 제조 플랫폼 ‘KAMP(Korea AI Manufacturing Platform)’ 구축에 나선다 NHN은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 ‘토스트(TOAST)’를 비롯해 다양한 클라우드 구축 및 운영 경험을 갖고 있다. 또 NHN와 KT는 정부 주도의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PaaS-TA)와 연계할 수 있는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로, 대규모 인프라 구축과 운영이 필요한 KAMP 사업 추진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KAMP는 클라우드의 데이터 운영 인프라를 기반으로 제조 AI 전문가들과 협력하는 제조 특화 플랫폼으로 구축된다. 스마트 공장의 확산 및 제조 혁신을 목표로 하며, 2022년 하반기까지 총 3단계에 걸쳐 추진될 계획이다. 1단계는 제조 플랫폼 인프라 구축 단계다. 현장 중심의 사전 컨설팅을 실시해 맞춤형 제조 솔루션을...

kt

SKT-KT-LG유플, RCS 기반 '기업 메시징' 첫 출시...5MB 무료전송 통할까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개인간 문자메시지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RCS 기반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의 기업형 문자 메시지 서비스를 공동으로 출시한다. 카카오톡이 장악한 기업 메시징 시장에 5MB 이하 파일 무료전송 등 이통사가 제공할 수 있는 경쟁력으로 진입한다는 전략이다. RCS(차세대모바일커뮤니케이션 서비스, Rich Communication Services)는 GSMA(국제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의 차세대 표준 문자 규격이다. 채팅+는 현재 약 2500만 고객을 보유한 메시징 서비스로, 이번 기업메시징 서비스의 출시는 기업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에 출시한 기업 메시징 상품은 ▲발신자가 선택할 수 있는 11개 메시지 형태를 제공 ▲URL삽입이 가능한 버튼을 통해 단순한 UI를 제공 ▲전화번호 저장 없이 메시지 발송 기업의 로고 정보 확인 등을 새롭게 도입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