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5G 시대, 일본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4G가 콘텐츠 빅뱅이라면 5G는 서비스 빅뱅이다." 5G 포럼의 집행위원장인 김동구 연세대학교 교수는 5G 핵심을 서비스라고 꼽았다. 5G가 초광대역, 초저지연, 신뢰성 등의 특성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와 연결돼 여러 산업에 걸쳐 크고 다양한 것들을 가능하게 할 거라는 전망이다. 특히 김 교수는 5G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민관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에 대한 로드맵으로써 정부의 '5G 플러스' 전략을 강조했다. 민관 협력 통해 속도 높여야 지난 6월10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KT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에서는 5G 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전망이 공유됐다. 이날 김동구 교수는 '5G가 여는 서비스 빅뱅'을 주제로 발표하며, 새로운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5G가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5G는 모든 것을 다 연결해서...

5G

KT, "다양한 5G 활용 사례 발굴하겠다"

KT가 5G 기술을 활용한 개발 사례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KT는 경기도와 함께 6월10일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 스타트업들과 5G 서비스 개발을 협업하기 위한 공간 '5G 오픈랩'을 열었다. 이날 KT는 5G 오픈랩 개소식과 함께 'KT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KT 융합기술원장 전홍범 부사장은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5G 서비스가 시작됐는데 B2C 시장뿐만 아니라 B2B에서도 다양한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판교에 제2의 5G 오픈랩을 개소했는데 다양한 B2C와 B2B 유즈케이스를 개발할 수 있는 공동의 장으로 마련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5G 오픈랩과 개발자 컨퍼런스가 실질적 도움이 되고 앞으로 5G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5G 오픈랩은...

5G

KT,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 개최

KT가 5G 기술과 개발 사례로 시장의 변화를 전망하는 컨퍼런스를 연다. 업계 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여 자동차, 제조, 헬스케어, 운송, 에너지, 유통, 금융 등 다양한 산업군과 결합해 새로운 사회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5G를 이야기 한다. KT는 자사 5G 플랫폼을 알리고 시장에서 5G 서비스 개발을 촉진할 계획이다. 'KT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는 KT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최하고, 경기도와 구글코리아가 후원하는 행사로 오는 6월10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다. 5G 서비스 관련 스타트업, 벤처·중소기업 개발사 등을 대상으로 KT 5G 플랫폼을 소개하고 사업 전략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KT 5G 오픈이노베이션랩 개소식을 시작으로 컨퍼런스와 핸즈온 워크샵이 진행된다. 컨퍼런스에는 KT를 비롯해 구글코리아, 엔비디아, NTT도코모 등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5G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