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LG디스플레이

코로나19 장기화, 애플 아이폰12 생산 차질 우려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에 이어 아이폰 카메라 모듈 공급처인 LG이노텍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모두 경북 구미시에 위치한다. 아이폰11에 들어간 트리플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는 LG이노텍은 2020년 가을 공개되는 '아이폰12' 카메라 모듈도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LG이노텍은 3월1일 "구미1A공장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2일까지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 초지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건당국과 협의해 안전하다고 판단될 경우 3일 정상 가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LG이노텍 구미1A 공장은 카메라 모듈을 생산하는 라인이다. 회사 측 설명대로 3일 재가동되면 아이폰 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다. 다만, 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서 증가함에 따라 예측 불가의 상황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LG이노텍 카메라 모듈, LGD OLED 패널 각각 공급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LG디스플레이

삼성, '코로나19'로 폐쇄한 구미 공장 24일 오후 생산 재개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임시 폐쇄했던 구미 공장을 2월24일 오후부터 재가동한다. 해당 공장은 '갤럭시Z 플립' 등 국내용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곳으로, 근무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자 판정을 받으면서 22일부터 24일 오전까지 폐쇄해 방역 작업을 진행했다. 경북 구미시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경북 구미2 사업장에서 근무하던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소속 임직원 A씨는 지난 22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삼성전자는 해당 사업장을 24일 오전까지 폐쇄하고, 확진자가 근무하는 층은 25일까지 폐쇄해 방역에 나섰다. 24일 오전 삼성전자에 따르면 구미2 사업장은 예정대로 이날 오후부터 재가동한다. 구미2 사업장은 국내 판매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생산한다. 삼성전자의 최신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과 오는 3월6일 정식 출시되는 '갤럭시S20'이 이곳에서 생산된다. 공장 가동이 멈추면서 생산...

LG디스플레이

"눈 편한 차량용 P-OLED" LGD, 업계 최초 인증 획득

차량용 P-OLED(플라스틱 OLED) 패널에 대한 ‘눈 편한 디스플레이’ 인증 사례가 나왔다. 업계 최초다. LG디스플레이는 2월17일 글로벌 기술평가 기관인 'TUV 라인란드’로부터 차량용 P-OLED 패널에 대해 ‘아이 컴포트 디스플레이(Eye Comfort Display)’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P-OLED는 유리 대신 플라스틱 소재를 기판으로 사용하는 OLED의 뛰어난 화질을 유지하면서 운전자 시야에 맞게 휠 수 있는 등 디자인 자유도가 높은 패널이다. 차량용 패널이 ‘눈 편한 디스플레이’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홀거 쿤즈 TUV 라인란드 제품인증 사업부문 회장은 “LG디스플레이의 P-OLED가 차량용 디스플레이로서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26년 차량용 OLED 시장, 460만개 규모 최근 아날로그 계기판 등 차량 내 핵심 정보 표시장치가 디스플레이로 대체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LGD, OLED 블루라이트 "LCD 방출량 60% 수준"

블루라이트 노출이 건강에 미치는 위험을 인식한 LG디스플레이가 블루라이트 발출량 감소 작업을 마쳤다. LGD의 OLED TV 패널이 사용자 눈에 유해한 블루라이트의 감소에 대해 미국 최고의 안전인증기업으로부터 검증을 완료했다. LGD는 글로벌 안전과학기업 'UL'로부터 대형 OLED 패널에 대해 ‘낮은 블루라이트 디스플레이(Low Blue Light Display)’ 검증 마크를 획득했다고 2월5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검증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IEC(International Electrotechnical Commission, 국제전기기술위원회) 평가법에 의한 디스플레이 화면의 블루라이트 방출량의 측정에 의해 시행되었다. LCD TV 방출량의 60% 수준 LGD가 획득한 ‘낮은 블루라이트 디스플레이’ 검증마크는 눈의 피로도 증가나 수면 장애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블루라이트 방출량이 IEC가 정한 무해성 기준을 만족할 경우 발행하는 인정 마크다. LGD OLED 패널의 경우...

CES 2020

“OLED 대형화 가속…LGD, 하반기 흑자 전환 기대”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TV, 스마트폰을 넘어 자동차, 건축 분야에 이르는 지속 가능한 의미 있는 성장을 이루어 낼 것이다.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준비돼 있지만 고객사와 일정 조율 중이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1월6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올 하반기 흑자 전환을 위한 3대 중점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이날 정호영 사장은 “현재 디스플레이 시장은 글로벌 경쟁 심화와 구조적 공급과잉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OLED로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새로운 시장 전개 가능성도 높다”라며 “올해 중점 과제들을 제대로 실행해 간다면 하반기 목표로 잡은 흑자 전환을 통해 보다 강한 회사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LG디스플레이가...

lcd

OLED는 왜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꼽힐까

‘실물을 보는 것처럼 생생한 화질.’ 수 십년째 마주하는 문구입니다. TV나 모니터를 설명할 때 빠지지 않는 말이지요. 질릴 만도 한데, 조금씩 표현을 바꾸며 끊임없이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달리 보면, 디스플레이 기술은 아직도 ‘실물처럼’ 표현하기 위해 발전하고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지요. 더 밝고 또렷한 화면을 기대하는 건 그리 이상할 일도 아닙니다. 현대인들은 깨어 있는 시간의 대부분 화면을 바라봅니다. 하루 종일 컴퓨터로 일과 공부를 하고, 쉬는 시간에는 TV를 봅니다. 심지어 잠들 때까지 스마트폰을 내려놓지 못하는 게 우리 일상이죠. TV, 모니터, 스마트폰 등은 끊임없이 더 나은 화질을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여전히 새로운 기기의 가장 큰 수요 중 하나가 바로 이 디스플레이입니다.   LCD로 시작된 디스플레이와 기기의...

LG디스플레이

"애플, 자체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제작 중"

애플이 본사 부근 제조시설에서 자체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를 생산하기 위한 비밀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는 3월19일(현지시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애플이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 부근 비밀 제조시설을 사용해 자체 디스플레이를 소량 생산해 테스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익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의 차세대 마이크로LED 개발 프로젝트의 이름은 '코드네임 T159'다.  여기에 애플 엔지니어 300여명이 투입됐으며 아이폰과 애플워치 디스플레이 기술 책임자였던 린 영이 프로젝트 수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LED는 백라이트 없이 빛을 내는 초소형 LED로, 두께는 기존보다 얇으면서도 밝기는 뛰어난 제품을 만들 수 있다. 또 저전력을 소모하기 때문에 디스플레이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기술이다. 올해 CES 2018에서 삼성전자가 공개한 모듈형 TV '더월'이 마이크로LED를 활용한 제품이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100% 재생가능에너지

협력업체와 100% 재생가능에너지 견인하는 애플…한국 기업은?

애플이 자사의 제품을 제조하는 협력업체 가운데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제품을 생산하는 곳이 모두 14곳으로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리사 잭슨 애플 환경·정책·사회 프로젝트 부사장은 현지 시각으로 9월21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버지 컨퍼런스(Verge conference)에서 100% 재생가능에너지를 사용하는 애플의 협력업체가 기존 8곳에서 6곳 더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일본 내 자사 사업장 및 판매점 운영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운영한다고 새롭게 밝혔습니다. (▶관련 기사) 그린피스는 지난 2011년부터 IT기업들을 대상으로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확대할 것을 요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애플은 현재 미국과 중국 등 24개국 내 자사 사업장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운영하고 있으며 일본 사업장은 이번 발표를 통해 25번째로 합류한 사업장이 됩니다. 애플은 또한 자사 사업장 뿐 아니라 자사 제품을 제조하는...

3d

LG디스플레이가 새삼 ‘3D’를 꺼내든 까닭

LG디스플레이가 3D 디스플레이를 강조하고 나섰다. ‘제2의 3D 원년’이라는 문구까지 내세우고 전략적으로 3D를 밀기 시작했다. LG디스플레이가 다시 3D 이야기를 꺼낸 건 UHD TV 때문이다. UHD TV로 디스플레이의 픽셀 밀도가 HD에 비해 4배로 늘어나면서 고화질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다는 판단에서다. 이를 위해 LG디스플레이는 편광 방식의 디스플레이를 개선하기 위해 편광판과 필름 편광필터를 하나로 합친 패널을 만들면서 화질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밝기를 끌어올렸다. LG디스플레이는 전세계 UHD TV의 99.4%가 3D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중 83.7%인 134만대가 중국에서 팔리면서 중국이 고성능 디스플레이를 가장 빨리 받아들이고 있다고 판단했다. 물론 이를 직접적으로 3D TV의 연결시키기는 어렵다. 사실상 UHD는 고급 제품이고, 디스플레이도 주사율 120Hz 이상 고성능...

e북

아이리버, 구글 전용 e북 단말기 출시

아이리버가 세 번째 전자책 단말기 '스토리 HD'를 출시한다. 아이리버는 11일 "스토리 HD는 구글의 전자책 서비스인 ‘구글 북스’의 전자책 판매 서비스 ‘구글 e북 스토어’를 위한 전용 단말기로, 7월17일 미국의 유통업체 ‘타겟’을 통해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토리 HD는 아이리버가 2010년 LG디스플레이와 합작으로 중국에 설립한 L&I 일렉트로닉 테크놀로지의 첫 제품이자, 구글이 전자책을 서비스하며 처음으로 내놓은 전용 단말기다. 이재우 아이리버 대표는 "세계 최다 전자책 보유 기업인 구글과 협력해 콘텐츠를 확보하고 아마존 킨들의 오프라인 출시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타겟과 손잡게 되어 매우 든든하다"고 밝혔다. 구글은 2004년부터 1,500만권 이상의 종이책을 전자책으로 변환하는 작업을 마쳤으며, ‘구글 e북 스토어’를 통해 300만권의 무료 전자책과 약 50만권의 유료 전자책을 서비스하고 있다.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