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모바일

모바일 기기, 통신, 모바일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LG유플러스

LGU+, 중국·일본·미국 반값 데이터로밍 요금제 출시

LG유플러스가 가격은 낮추고 데이터는 2배로 늘린 데이터로밍 요금제를 출시했다.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맞이 기획한 한시적 요금 상품으로, 8월 말까지만 이용할 수 있다. 이번 데이터로밍 프로모션 요금제는 중국∙일본∙미국만 지원한다. 나라마다 체류 기간과 사용할 수 있는 기본 제공 데이터가 정해진 기간 정액 요금제로, 기본 제공 데이터를 소진하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진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상품은 중국∙일본 ▲3일 데이터로밍 ▲5일 데이터로밍, 미국 ▲10일 데이터로밍 ▲20일 데이터로밍 등 총 4종류다. 24시간 기준이 아닌 날짜 기준으로, 현지 기준 하루 단위로 요금을 계산한다. ‘중국∙일본 3일 데이터로밍’은 3일간 데이터 1.5GB를 기본료 2만2천원, ‘중국∙일본 5일 데이터로밍’은 5일간 데이터 2.5GB를 기본료 3만3천원에 이용할 수 있다. ‘미국 10일...

kt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당신을 위한 로밍 팁

폭염 아니면 소나기. 끈적끈적한 고온 다습 국내 날씨를 피해 해외로 휴가를 계획 중인가. 비행기 표, 숙소 위치, 휴가지에서 여가를 보낼 방법, 환전 방법 못지않게 챙겨야 할 중요한 것이 있다. (물론 여행 비용이 제일 중요하다 Orz) 바로, 스마트폰이다. 국내에서야 얄미운 상사로부터 메신저로 업무 지시를 받거나 지하철에서 이어폰으로 주변 상황과 차단하는 역할로 주로 쓰이지만, 휴가지에서 스마트폰은 좀 다르다. 카메라, 게임기, TV, 내비게이션, 손전등 등 다양한 기능으로 휴가지 매력을 살리는 만능 도구가 된다. 스마트폰을 해외에서 좀 더 잘 쓰려면, 로밍을 이용하면 된다. 나라마다 서로 다른 기업이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로밍은 바로 이 장벽을 허물어준다. 통신 서비스 지역이 다른 해외에서도 국내처럼 전화와 문자, 데이터를...

kt

'아이패드 프로' 국내 시판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통신 3사가 7월6일부터 '아이패드 프로' 10.5형과 12.9형 예약 가입을 받는다. SK텔레콤 온라인 공식 판매사이트인 T월드다이렉트, 전국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 KT 올레샵, 전국 LG유플러스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 유플러스샵 등에서 예약할 수 있다. 정식 제품은 오는 13일부터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이패드 프로는 애플이 지난 6월5일(현시시각) 열린 ‘세계개발자회의 2017(WWDC 2017)’에서 새롭게 공개한 제품이다. 프로모션 기술을 적용한 디스플레이로 부드러운 스크롤링과 매끄러운 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며, 64비트 아키텍처와 6코어를 적용한 A10X 퓨전칩으로 성능을 높였다. 내장된 ‘애플 심(Apple SIM’)과 더불어 802.11ac 와이파이, LTE 어드밴스드 지원으로 180개 이상의 국가나 지역을 여행할 때 손쉽게 연결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무게는 더 가볍다. 12.9형 모델은 700g을 넘기지 않으며,...

kt

오래된 아파트에서도 기가인터넷 쓸 수 있다고?

우리나라는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터넷 속도를 자랑한다. 초고속 인터넷으로 불리는 광대역 인터넷 보급률도 1위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국내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는 2002만명이다. 이 중 광케이블로만 연결된 100% 광 인터넷으로 기가급 속도까지 제공하는 초고속 인터넷을 이용하는 사람은 660만여명(33.05%)이다. 클릭하면 정보가 뚝딱 튀어나오는 세상 속에 살고 있다. 그러나 이런 환경을 모두가 누리진 못한다. 비용의 문제가 아닌 환경의 문제다. 낡은 케이블, 오래된 건물 등 다양한 요인으로 기가급 인터넷을 사용하고 싶어도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기가 인터넷 시대를 마냥 반길 수 없는 이유다. 기가 인터넷을 쓰고 싶어도 못 쓰는 사람들 2010년 이전에 만들어진 아파트 대부분은 가구당 2페어 랜(LAN) 케이블을 지원한다. 1Gbps급 인터넷...

G Pad

LGU+, 초경량 태블릿 ‘지패드Ⅳ’ 출시

LG유플러스가 콜라 캔 하나 무게만큼 가볍고, 두께 1cm를 넘지 않을만큼 가벼운 초경량 태블릿을 7월4일 선보인다. LG유플러스가 단독으로 선보이는 이번 제품은 ‘지패드Ⅳ(G Pad Ⅳ, 모델명:G Pad Ⅳ 8.0 FHD LTE)’다. 다크 브라운 색상으로 무게는 290g으로 가볍고, 두께는 6.9mm로 얇다. 와이파이와 LTE 통신을 모두 지원한다. LG유플러스 측은 “얇고 가벼워 휴대하기 편리하며, 8인치 풀HD IPS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더 선명하게 동영상과 텍스트를 볼 수 있다”라며 "16:10 화면 비율로 잘림 없이 디스플레이에 꽉 찬 영상 시청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지패드Ⅳ는 태블릿 화면으로 시청하는 사용자를 배려했다. 화면 블루라이트 차단율을 조절할 수 있는 ’보기 편한 모드’ 편의 기능을 이용하거나, 태블릿의 오른쪽 ‘Q버튼’을 누르면 총 4단계로 차단율 조절이...

kt

폰 주소록 검색창에서 상호 검색 곧바로

KT와 LG유플러스가 주소록 검색창에 상호명을 입력하면, 전화번호와 주소, 영업시간 등 상세정보를 바로 안내하는 ‘번호안내서비스’를 선보인다. 410만개 이상의 상호 검색은 물론, 자주 전화하는 상호를 업종별로 분류해 전화번호를 안내한다. 번호안내서비스는 따로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다. 지난 6월 초 출시된 LG전자 'X500' 기기부터 별도 앱 설치 없이 스마트폰 기본 주소록에서 약관동의 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양사는 향후 서비스 지원 기기를 순차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담당 상무는 “번호안내서비스를 통해 KT와 LG유플러스 고객들은 더욱 편리한 상호 검색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고객의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편리 서비스를 양사가 협력하여 지속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번호안내서비스는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된 주소록의...

LG유플러스

LGU+, 스팸·스미싱 차단 앱 '후후-유플러스' 공개

SK텔레콤과 KT에 이어 LG유플러스도 스팸 서비스 차단 기능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KT 그룹사인 후후앤컴퍼니와 손을 잡고 ‘후후-유플러스’ 서비스를 6월12일부터 제공한다. 후후-유플러스는 전화번호 스팸 차단과 실생활에 유용한 전화번호 검색, 스미싱 탐지 기능을 제공한다. 스팸, 보이스피싱 등 악성 전화번호를 사전에 식별할 수 있고, 다양한 스팸 차단 옵션을 통해 불필요한 전화를 차단한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 X500과 이후 출시되는 모바일 기기에는 이 기능을 미리 탑재할 계획이다. 기존 안드로이드 사용자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후후-유플러스’ 앱을 내려받아 이용하면 된다. 한영진 LG유플러스 플랫폼 서비스 담당은 “후후는 스팸 차단 1위 인기 앱으로, 스팸 전화와 문자로 불편을 겪는 고객에게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후-유플러스는 스팸 차단뿐만 아니라 위치 기반으로 회사, 음식점, 병원,...

C-DRX

[IT열쇳말] C-DRX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늘어났다. 처음엔 전화를 걸고,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모바일 웹 서핑을 하는 게 대부분이었다. 이젠 게임도 즐기고, 동영상도 시청하고, 결제도 스마트폰이 맡는다.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늘어난만큼, 배터리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사용자도 늘어났다. 특히 일체형 배터리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늘어나면서, 보조배터리나 충전기를 들고 다니는 모습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국내 이동통신사가 나섰다. 제조업체가 고민하고 있는 문제를 이동통신 서비스로 해결하겠다고 한다. ‘C-DRX(Connected Mode Discontinuous Reception)’ 기술 얘기다. 노트북 잠자기 모드, 스마트폰 속으로 노트북을 떠올려보자. 노트북을 켜고 한창 작업을 할 땐, 사용자가 일부러 전원 버튼을 누르지 않는 이상 노트북은 저절로 꺼지지 않는다. 그러나 잠시 노트북을...

IoT

전기요금 확인부터 가정용 금고까지…이동통신+IoT

SKT·LG유플러스·KT 이동통신 3사가 최근 가장 눈여겨보고 있는 분야, 바로 사물인터넷 (IoT)시장이다. IoT는 인터넷을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해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의 정보를 상호 소통하는 지능형 기술 및 서비스다. 통신망 연결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이동통신사들의 신사업 모델이 되고 있다. 지난 주말 동안에도 이동통신 3사는 앞다퉈 IoT 관련 기기와 전략을 내놨다. SKT, 전기요금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에너지미터’ 출시 지난해, 찜통 같은 무더위에 온 국민이 지쳐버렸다. 에어컨이 있는 가정은 에어컨을 틀지 않고는 도저히 여름을 버텨낼 수 없었다. 전기요금 누진제가 특히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는데, 누진제는 사용자가 전력량을 확인할 수 없어서 에어컨을 사용하는 동안 전기요금계산서가 날아올 때까지 불안에 떨어야 한다는 점이 가장 문제였다....

IoT

통신망 구축부터 스타트업 제휴까지…이통 3사 IoT 전략

시스코가 전세계 모바일 트렌드를 예측한 ‘2016-2021 시스코 모바일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VNI)’ 자료에 따르면, 오는 2021년 전세계 모바일 사용자 수는 약 55억명, 2021년 한국의 모바일 사용자 수는 전체 인구의 88%인 4540만명에 이를 전망이다. 2021년 1인당 모바일 기기 수는 1.5대, 전체 기기 수는 사물간통신(M2M) 모듈을 포함 120억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모든 기기가 인터넷에 연결되고 소통할 날도 머지않았다. 이 흐름에 맞춰 국내 많은 기업이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확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새로운 먹거리 시장을 찾아나선 국내 이동통신사 3곳도 예외는 아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지난 2015년부터 연구소 개소, 국내외 기업과 협력을 통해 IoT 시장에 관심을 두고 꾸준히 투자 중이다. SKT, 900여 파트너와 로라 기반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