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EV

美서 벌어지는 전기차 패권경쟁, LG화학-GM vs 테슬라-파나소닉

미국에서 전기차(EV) 패권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테크크런치>는 각각 별도 기사를 통해 제너럴모터스(GM)와 LG화학이 추진하는 프로젝트와 테슬라모터스·파나소닉이 추진하는 프로젝트를 7월 30일(현지시간) 소개했다. GM과 LG화학은 지난해 12월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합작법인 '얼티움 셀'(The Ultium Cells LLC)을 통한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 거점을 구축하고 있다. 2023년 20종의 전기차에 들어갈 배터리 생산을 담당하며, 오하이오주 북동부지역에 1천1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터리 생산량은 용량 기준 30GW(기가와트) 수준으로, 테슬라-파나소닉의 기가팩토리(35GW)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공장 건설현장은 올해 5월 콘크리트 타설을 시작했고, 철골구조 작업을 올해 가을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GM은 이곳을 거점으로 전기차 비중을 빠르게 높여나갈 계획이다. 캐딜락, 뷰익, 쉐보레, GMC 등 GM이 보유한 주요 브랜드 차종을 전기차로 빠르게 전환한다는 설명이다. 400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