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LG 그램

'LG 그램' 글로벌 광고 영상 3천만뷰 돌파

LG전자가 자사 노트북 'LG 그램' 글로벌 광고 영상이 3천만 뷰를 넘겼다고 4월27일 밝혔다. 해당 영상은 지난 2월 말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 공개돼 8주 만에 누적 조회수 3천만을 돌파했다. 1분 분량의 LG 그램 글로벌 광고 영상은 제품 설명보다는 감각적인 이미지에 초점을 맞췄다. 다양한 스타일의 사람들이 등장해 LG 그램을 들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자연스레 대화면과 휴대성 등 제품 특징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LG전자 측은 컬러풀한 영상 색감과 중독성 있는 음악, 재미있는 춤 동작과 표정 등이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자평했다. 또 지난 2016년 '페이퍼아트'를 활용해 종이로 LG 그램을 만드는 광고 영상은 한 달 만에 조회수 350만을 기록할 정도로 호응을 끌었지만, 이번 영상은...

2020 그램17

[써보니] “가볍다” 2020년형 LG 그램17

LG전자 노트북 연구진은 폼팩터 하나를 만들고 꾸준히 개선하는 작업을 잘한다. 힘들 거라 봤던 15.6형 노트북을 1kg 이하로 만들었고, 그램13은 24시간 지속되는 배터리 수명을 갖춰 사람들을 놀래켰다. 그램17은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7형 노트북'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그러나 노트북은 세계 기록을 기념하기 위해 구입하는 제품이 아니다. 실제로 업무나 학습, 놀이 용도로 문제가 없어야 한다. LG전자 노트북 연구진이 또 한번 사고를 쳤다. 17형 대형 화면과 최대 17시간 연속 작동되는 배터리 수명(모바일마크 2014 기준)을 자랑하지만 무게는 1.35kg에 불과하다. 13형 맥북프로만큼 가볍다. '2020년형 LG그램 17'은 기네스북이 인정한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17형 노트북 타이틀에 그치지 않고 인텔 10세대 코어의 강력한 처리 속도와 단단한 틈새 없는 섀시, 넉넉한...

LG 그램

LG전자, ‘그램 17’로 대화면 노트북 시장 공략

LG전자가 ‘그램 17’ 신제품을 내놓는다. LG전자는 내년에도 그램 17을 앞세워 대화면 노트북 시장 공략을 강화할 방침이다. 그램 17은 올해 ‘그램’ 국내 매출의 25%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성능과 휴대성을 대폭 강화한 그램 17 신제품을 출시한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대화면과 초경량 무게가 특징인 그램 17을 처음 선보였다. 2020년형 그램 17은 WQXGA급 해상도(2560x1600) 17형 대화면 ‘IPS 패널’을 탑재했다. 화면부와 조작부를 연결해주는 힌지(접힘) 부위 노출을 최소화 하도록 설계해 전작보다 세로 길이가 3mm 줄었다. 배터리 용량은 기존 72와트시(Wh)에서 80와트시로 키웠다. 무게는 1.35kg으로 전작보다 1g 늘었다. 그램 17은 인텔 10세대 프로세서(아이스레이크)를 탑재했다. 특히 그래픽 성능이 기존 대비 약 2배 향상됐다. 사용자는 확장 슬롯을 이용해 저장장치(SSD)와 메모리(RAM)를 업그레이드...

LG 그램

980g이라는 LG ‘그램15’…무게 재보니 950g

먼저 LG전자의 절절한 이야기부터 들어야 한다. 15.6인치 노트북을 어떻게 980g으로 만들었는지를 이해하기 위해서 말이다. LG전자가 1월14일 국내 출시한 노트북 ‘그램15’ 얘기다. 2014년 13인치급 노트북을 980g으로 만들며 ‘그램’ 브랜드를 시작한 LG전자는 2015년 1월 14인치급 제품을 980g으로, 다시 꼭 1년이 지난 2016년 15.6인치 제품까지 980g으로 맞췄다. LG전자는 이를 집요함과 절실함의 결과라고 설명한다. 라벨까지 떼내며 만든 980g LG전자는 노트북 뒷면에 으레 붙어 있기 마련인 제품 라벨 스티커를 떼버렸다. 스티커 대신 레이저 각인이 라벨의 역할을 대신하도록 했다. 보통 제품 하나에 총 4개의 스티커가 붙는데, 스티커 넉 장의 무게는 겨우 0.2g. 0.2g을 덜어내기 위해 공정을 바꾼 셈이다. 그램15를 위해 LG화학이 배터리도 새로 개발했다. 지난해 소개한...